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6/25 23:13:04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3491306762
Subject [일반] <테이크 쉘터> - 증폭하다 끝끝내 삼켜버릴 불안.(스포)
<테이크 쉘터>는 불안에 대한 영화입니다. 불안감은 어떻게 시작되는지, 그리고 어떻게 증폭되는지, 그리고 그 모든 과정 상에서의 양상을 그려내는 영화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이 영화에서 주인공, 커티스의 양상은 두 가지를 모두 다루고 있습니다. 어쩌면 진짜일지도 모르면서도, 집안 내력으로 존재하는 정신분열증의 전조 증상일 수도 있습니다. 두 가지 이야기를 다 다루면서도, 저는 어떤 측면에서 이 영화가 그 어느 쪽에도 '관심이 없다.'고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결국 그 불안이 어떻게 하나의 인물을, 세계를 물들이는 지에 대한 이야기가 아닐까, 그래서 가장 중요한 건 이 영화에서 불안의 양상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결국 이 영화는 어떤 패치워크, 그러니까 바느질로 이어붙인 영화라고 생각해요. 말 그대로의 의미로 이어붙인 영화라는 의미에서요. 현실인지, 꿈인지, 환상인지 애매모호하게 그리면서도, 굳이 이 부분을 모호하게 표현하려는 노력이 (유사한 스타일의 다른 영화들에 비해) 부족해보입니다. 그래서 오히려 저는, 이 영화의 이야기는 굉장히 작고 가는 실이라고 생각해요. 중요한 건, 그 불안이라는 생각과 감정의 연속성에 있는 건 아닐까 생각해보게 됩니다.

그렇기에, 영화는 끝끝내 그 불안이 증폭되는 과정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해요. 어떤 '불가해한 재난'에 대해서 가질 수 있는 인간의 불안감에 대한 이야기인 동시에, 또 그 앞에서 가족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가에 대한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저는 결국 이 영화를 표현하자면 가느다란 실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가느다란 실이 어떻게 진동하는지, 그리고, 그 가느다란 실 안에서도 가족이라는 여러 가닥이 어떻게 꼬여 단단하게 고정되는지에 대한 이야기라는 점에서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도들도들
24/06/26 00:31
수정 아이콘
좋은 영화였습니다. 거대한 흑막이나 무릎을 탁 치게 되는 인과적 설명 없이도 불안한 감정의 진폭을 잘 전달한다는 점에서 세련된 포스트모던 영화였다고 할까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점증하는 불안이 종국에는 외계인과 조우하면서 황홀하게 해소되는 근대적 영화 미지와의 조우가 조금 더 취향에 맞는 것 같습니다.
aDayInTheLife
24/06/26 09:29
수정 아이콘
흐흐 그거야 취향 차이가 아닐까요. 전개의 방향성이니까요.
개인적으로는 어떤 발생과 끝보다는 양상에 집중한 영화 같았습니다.
리니시아
24/06/26 08:46
수정 아이콘
[현실인지, 꿈인지, 환상인지 애매모호하게] 그린 부분이 절묘하죠.
뭔가 불가학력적인 재난이 다가오긴 하는데 일반적인 '재난영화가' 그리는 좀비떼가 나타난다거나 자연재해가 펼쳐지는 그런 상황이 아닙니다.
상상하기 어려운 '무언가로' 인해 펼쳐지는 재난이죠. 그 재난은 곧 우리가 현실에서도 느낄 수 있을만한 불안과 맞닿아 있어서 더 불안한거구요.
그런걸 의도하기 위해 현실, 꿈, 환상 처럼 애매모호하게 그려냈다고 생각합니다.
엔딩까지 보노라면 오만 감정과 함께 사람의 불안을 가족이 어떻게 견뎌내고 인내해줘야 하는지 깨달음을 주는 좋은 명작이라 생각합니다.
말씀하신 것 처럼 가느다란 실 여러가닥이 가족을 어떻게 단단하게 고정하는지 잘 보여주는..
aDayInTheLife
24/06/26 09:30
수정 아이콘
이해하기 어려운 그 순간들 속에서도 결국 하나의 가느다란 실이 폭풍우를 견디게 해주는, 고정된 닻줄 같은 거겠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9076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32949 10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5359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7702 3
101940 [일반] 큐텐 자회사 티몬 역시 정산이 안되어서 예매 항공권 줄 취소 중 [10] 매번같은1562 24/07/22 1562 2
101939 [일반] 양극성 장애(조울증)을 치료하며 위로가 되었던 노래들 - 上편 [8] 욱상이2058 24/07/22 2058 16
101938 [일반] 요즘 본 만화 감상 [18] 그때가언제라도3143 24/07/22 3143 1
101937 [일반] 큐피드의 이직 번개맞은씨앗1658 24/07/22 1658 1
101936 [정치] 김건희 윤석열 부부가 이렇게 막나갈수있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48] 아수날6009 24/07/22 6009 0
101935 [일반] 『둔황』 - 허무 속에서 찾은 역사의 의미 [2] meson1154 24/07/22 1154 6
101934 [일반] 고 김민기 사망으로 생각해본 대한민국 대중가요 간략 흐름 [1] VictoryFood1552 24/07/22 1552 4
101933 [일반] 아침에 출근하며 미친자를 만난 이야기 [39] 수리검5381 24/07/22 5381 50
101932 [일반] 바이든, 당내 사퇴압박에 재선 전격 포기…美 대선구도 급변 [106] Davi4ever13763 24/07/22 13763 0
101931 [정치] [속보] 바이든, 미 민주당 대선 후보직 사퇴 [28] watarirouka8345 24/07/22 8345 0
101930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 [6] 공기청정기2278 24/07/21 2278 5
101929 [일반] (글말미 약스포)「Despicable Me 4」(슈퍼배드4): 뜨끈한 국밥 한그릇 Nacht1850 24/07/21 1850 3
101928 [정치] 윤석열 각하와 김건희씨덕분에 대한민국 정부의 위계질서가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50] 아수날10359 24/07/21 10359 0
101927 [일반] [서평]《자아폭발》 - 모든 인류 역사의 비극을 자아 탓으로 돌릴 수 있는가? [5] 계층방정1667 24/07/21 1667 3
101926 [일반] 임진왜란의 2차 진주성 전투, 결사항전이냐 전략적 후퇴냐 @.@ [20] nexon3057 24/07/21 3057 3
101925 [일반] 안락사, 요양원, 고령화, 독거 노인.. 거대한 재앙이 눈앞에 있습니다. [57] 11cm6074 24/07/21 6074 15
101922 [일반] [팝송] 프렙 새 앨범 "The Programme" [6] 김치찌개2173 24/07/21 2173 1
101921 [일반] 질게에 글올린지 1년된 기념 적어보는 인생 최고점 몸상태 [20] 랜슬롯5657 24/07/20 5657 11
101920 [일반] 인간은 언제 태어나는가 [6] 번개맞은씨앗3568 24/07/20 3568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