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3/06/01 21:58:09
Name 노틸러스
Subject 추천게시판을 재가동합니다.
안녕하세요 추천게시판 담당 운영진 노틸러스입니다.
추천게시판 운영위원회의 발족과 함께, 그간 정전이었던 추천게시판을 재가동합니다.

추천게시판의 운영과 관련하여 몇가지 사항을 공지드리니, 확인하시어 쾌적한 게시판 이용 되시기 바랍니다.
-----------------------------------------------
1. 추천게시판의 정의
- 추천게시판은 피지알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게시판입니다.
- 추천게시판은 피지알의 메인화면 최상단에 고정되어 노출되는 게시판입니다.
- 추천게시판은 회원들의 추천을 다수 받은 글 중 좋은 내용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2. 추천게시판으로의 이동 대상 글
- PGR21에 작성하는 모든 글은 추게로 이동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 이 점을 양지하시어 글을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현재(23.5.29.)는 추천 기능이 자게와 겜게에만 존재하며, 추후 사이트 개발 등을 통해 타 게시판으로 이동대상의 확장을 추진합니다.

3. 추천게시판 글 이동 기준
- 내부논의를 통해 설정 된 최소 추천 수 이상의 글을 심사, 추운위를 통해 추천게시판으로 글을 이동합니다.
- 정량기준은 글을 옮기기 위한 최소 기준이며, 정성기준을 통해 글을 이동합니다.  

4. 추천게시판 글 이동 시점
- "추게로 이동된 글을 소화하기 위한 최소한의 기간"을 약 3~4일로 설정합니다.
- 해당 기간을 주기로 메인에 노출되는 5개의 게시물을 이동합니다.
- 이 기준은 추후 변경될 수 있습니다.

5. 추천게시판 댓글 관련 규제

- 추천게시판의 댓글 제재는 '무벌점 삭제'로 진행합니다.
- 해당 제재에 대하여서는 이의제기를 받지 않습니다.
- 광고나 정도가 심한 욕설, 비방에 대하여서는 추가 제재가 가능할 수 있습니다.
- 댓글의 제재는 원 게시판의 규정을 준용하며, 필요시 추운위 표결 또는 해당 운영위 의결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6. 추천게시판 이동 글의 삭제 요청
 - 추천게시판으로 이동된 글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운영진 "노틸러스" 에게 쪽지를 보내주시면 확인 후 처리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게시글 작성자에 한정합니다.  

원활한 추천게시판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뉴럴클라우드
23/06/01 22:15
수정 아이콘
오오 추게의 재가동 격하게 환영합니다. 양질의 글이 많이 발굴되면 좋겠네요!
청운지몽
23/06/01 22:46
수정 아이콘
오 좋은 소식이네요 감사합니다.
가테갓겜59분전
23/06/05 02:39
수정 아이콘
매번 운영진께 감사드립니다
23/06/13 00:36
수정 아이콘
넘나좋은소식!!! 운영자님들 감사합니다
계신다
23/08/03 13:18
수정 아이콘
너무 좋아요!
혹 아직 옮겨진 것은 없는 것인가요? ㅜ.ㅜ
계신다
23/08/03 13:57
수정 아이콘
아하 이전 글부터 차근차근 옮겨오고 있군요..!
추천게시판 글들이 너무 좋아서 피지알 가입하게 되었는데, 다시 선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추천게시판을 재가동합니다. [6] 노틸러스 23/06/01 28090
3639 팔굽혀펴기 30개 한달 후기 [43] 잠잘까13313 22/12/13 13313
3638 하루하루가 참 무서운 밤인걸 [20] 원미동사람들10617 22/12/12 10617
3637 사랑했던 너에게 [6] 걷자집앞이야10322 22/12/09 10322
3636 게으른 완벽주의자에서 벗어나기 [14] 나는모른다10486 22/12/08 10486
3635 [일상글] 나홀로 결혼기념일 보낸이야기 [37] Hammuzzi10302 22/12/08 10302
3634 이무진의 신호등을 오케스트라로 만들어 봤습니다. [23] 포졸작곡가13077 22/12/08 13077
3633 현금사용 선택권이 필요해진 시대 [107] 及時雨14093 22/12/07 14093
3632 귀족의 품격 [51] lexicon13145 22/12/07 13145
3631 글쓰기 버튼을 가볍게 [63] 아프로디지아12801 22/12/07 12801
3630 아, 일기 그렇게 쓰는거 아닌데 [26] Fig.112848 22/12/07 12848
3629 벌금의 요금화 [79] 상록일기14694 22/12/04 14694
3628 배달도시락 1년 후기 [81] 소시14455 22/11/27 14455
3627 늘 그렇듯 집에서 마시는 별거 없는 혼술 모음입니다.jpg [28] insane12690 22/11/27 12690
3626 IVE의 After Like를 오케스트라로 만들어봤습니다. [7] 포졸작곡가12519 22/11/27 12519
3625 CGV가 주었던 충격 [33] 라울리스타13310 22/11/26 13310
3624 르세라핌의 antifragile을 오케스트라로 만들어보았습니다~ [16] 포졸작곡가13460 22/11/25 13460
3623 토끼춤과 셔플 [19] 맨발13462 22/11/24 13462
3622 [LOL] 데프트 기고문 나는 꿈을 계속 꾸고 싶다.txt [43] insane13700 22/11/21 13700
3621 나는 망했다. [20] 모찌피치모찌피치13641 22/11/19 13641
3620 마사지 기계의 시초는 바이브레이터?! / 안마기의 역사 [12] Fig.113379 22/11/18 13379
3619 세계 인구 80억 육박 소식을 듣고 [63] 인간흑인대머리남캐14779 22/11/14 14779
3618 [테크 히스토리] K(imchi)-냉장고와 아파트의 상관관계 / 냉장고의 역사 [9] Fig.112815 22/11/08 1281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