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3/12/04 13:57:26
Name Leeka
File #1 2f655c3cd806c4e903c3350ea9a45c68.jpg (954.5 KB), Download : 9
Subject [LOL] 중국 내, 월즈에서 가장 인기 있던 선수 TOP 3




1위 - 더샤이
2위 - 페이커
3위 - 빈


중국팀중에서는 웨이보
해외팀중에서는 G2

그 외에도 여러가지 중국 내 지표들이 23 월즈 관련되어서 정리된 버전이 공개되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르네트
23/12/04 14:02
수정 아이콘
T1이 G2보다 인기가 없다는건 의외네요
파비노
23/12/04 14:15
수정 아이콘
때린놈과 맞은놈의 차이 아닐까요. 재밌게 하고 결국에는 나한테 맞아주는 놈이 유명하지만 결국 나 맨날 때리던 놈보다야 정이 쫌 더 가겠죠 크크
마그네틱코디놀이
23/12/04 15:59
수정 아이콘
lpl 두들겨 패는데, 인기가 있었어도 뽑기가
23/12/04 16:21
수정 아이콘
평소처럼 RNG같은 팀 한두팀 잡았다면 RNG팬 vs 반 RNG연합 이런식으로 싸웠을텐데
1,2,3,4시드를 나란히 박살내버려서 크크크
다레니안
23/12/04 14:03
수정 아이콘
천외천 더샤이 페이커 제외하면 빈이 1등이네요. 크크
23/12/04 14:05
수정 아이콘
빈이 크리링 포지션인가..
앨마봄미뽕와
23/12/04 14:14
수정 아이콘
이형도 이길 수 없는 강형의 인기......
23/12/04 14:14
수정 아이콘
3번은 얼핏보고 인섹인줄..
이직신
23/12/04 14:17
수정 아이콘
이스포츠를 포함, 스포츠스타의 저런 스타성은 기량과 별개로 얼마나 연봉에 연관성이 있을까 궁금합니다. 중국내 저정도의 압도적인 입지의 더샤이라면.. 어느정도 받을지
마음속의빛
23/12/04 16:21
수정 아이콘
들리는 소문에는 더샤이가 본인 연봉에 그다지 신경쓰지 않아서
생각보다 높지 않다더군요. (연봉 공개는 계약상 비밀이지만)
23/12/04 20:29
수정 아이콘
그 부모님 시끌하던건 어찌된걸까요
23/12/04 14:37
수정 아이콘
페이커.. 사진 좀 이쁜거 쓰지 크크
타임러스
23/12/04 15:12
수정 아이콘
빈 후니 인줄..
23/12/04 15:48
수정 아이콘
중국 리그를 전혀 모르는데 중국 선수도 아니라 한국선수인 더 샤이는 중국에서 왜 저렇게 인기가 많나요? 인기있는 이유를 묻는 게 좀 이상하긴 하지만 그래도 뭔가 어떤 요인이 있을 거 같은데..
Arcturus
23/12/04 16:02
수정 아이콘
그냥 잘하는 정도가 아니라 더샤이가 폭격하고
중국탑 생태계가 진화했습니다.

리그를 진화시킨 프로메테우스라고 해야하나

메시가 K 리그와서 거기서 살아남은 국내파 선수들이
EPL급 선수들로 성장했다 생각하면.....
안아주기
23/12/04 16:23
수정 아이콘
데뷔때 스타일부터가 인기있을 타입이었어요.
덩치들끼리 땀내나는 그들만의 리그를 하는 지루한 중국 탑들만 보다가
솔킬 밥먹듯이 하면서 cs도 40~50개씩 차이내며 상대를 찍어누르고 경기까지 캐리해버리는 탑을 보니 난리가 났죠.
거기에 챔프까지 맨날 보던 덩치들 말고 루시안, 칼리스타같은 신선한 챔프도 픽해서 화려하게 보여주니...
그렇게 인기가 쭉~ 올라가던 타이밍에 18롤드컵에서 임팩트있는 캐리를 보여주며 중국 첫 우승을 안겨줬다?
그 때 더샤이 평생팬들만 수십만명은 생겨났을거에요. 그게 쭉 이어져 오는거죠.
마음속의빛
23/12/04 16:2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정체되어가는 중국 lpl판에 지각변동을 일으켰죠.

마치 스타크레프트에서 마린 잡으라고 만든 럴커를 마린 컨트롤로 때려잡는 임요환의 플레이를 보며
테란 바이오닉이 럴커를 두려워하지 않게 된 것처럼 탑 라이너가 미드, 원딜 못지 않게 딜러로 활약해서
상대 팀을 무너뜨리는 게 전세계 탑신병자(?)의 가슴에 불을 질렀고,

최초 LPL 월즈 챔피언십 우승을 가져다주었고, 그러면서도 돈에 초연한 이미지를 보여
호걸 중의 호걸이자 대인배 이미지를 가졌습니다.
23/12/04 16:54
수정 아이콘
전 더샤이하면 월즈 우승 주역이고 탑 칼리 밖에 생각이 안 나는데 그런 비하인드들이 있었군요. 댓글들 읽어보니 뭔가 중국 정서에 더 잘 맞는 선수여서 인기 시너지가 폭발한 느낌이네요.

예전 리븐 장인으로 아마추어로 유명했을 때 엄청 공격적인 게이머어서 개인적으로 프로되기 힘들다 생각했는데 리그 성향 자체를 바꾼 선수가 되었군요. 제가 롤알못이었네요 크크
무냐고
23/12/05 13:43
수정 아이콘
퍼포먼스도 있지만 사람 자체의 매력으로도 인기가 많은것같아요.
과묵하고 승부욕 있고 의리있고 할말은 하는데 겸손하고 팬들한테도 항상 고마워하는 모습, 한단어로 하면 츤데레나 갱상도사나이 정도겠네요.
여자팬도 많아서 더샤이맘이 유명하죠.
23/12/04 23:48
수정 아이콘
다른 설명을 들어도 이해가 안되어서, 그러나 보다 했는데..
이 글 읽고 이제서야.. 이해가 확 되네요.
PGR에 맞는 탁월한 비유 감사합니다.
다시마두장
23/12/07 07:09
수정 아이콘
다른분들 말씀에 한가지 표현을 얹자면, 더샤이 이전까지는 한국을 탑솔의 나라라고 자연스럽게 일컫곤 했죠. 더샤이의 등장 이후로 그런 이야기가 사라졌고요.
LPL의 탑은 준수한 선수들이 포진해 있던 타 포지션에 비해 LCK를 상대로 웬만하면 지고 들어가는 라인이었고, 일반적으로 LCK의 공세를 잘 버텨내느냐 마느냐의 싸움이 되곤 했는데 더샤이 이후로 그 구도가 달라졌습니다. 빈에 이르러서는 심지어 그 구도가 뒤집히기도 했고요.
더치커피
23/12/04 16:09
수정 아이콘
탑을 좋아하는 민족이군여
다람쥐룰루
23/12/04 16:18
수정 아이콘
괜히 관우나 조자룡이 인기가 많은게 아니군요
혹시 중국은 제갈량보다 관우인가요?
23/12/04 16:24
수정 아이콘
관우 원탑

중국에서 관우는 신이죠.

보통 조사하면 중국은 관우, 일본은 조운, 한국은 제갈량이 가장 인기가 많습니다.
마음속의빛
23/12/04 16:33
수정 아이콘
중국 - 강강약약~ 호걸들의 로망 관우!
일본 - 주군을 섬기는 충신의 화신 조운!
한국 - 하늘을 닿은 지략의 화신 제갈량!
다람쥐룰루
23/12/04 17:00
수정 아이콘
오... 일본 조운은 몰랐는데요
23/12/04 17:01
수정 아이콘
코에이 삼국지의 조운 성능을 생각해보시면.. 크크
마프리프
23/12/04 17:03
수정 아이콘
이래서 코에이 조운은 신작 나올때마다 레전드구나
그림자명사수
23/12/04 16:26
수정 아이콘
페이커 제외하고 LCK 선수중 1등은 누구일까요?
뎊트? 김허수?
웬지 초월번역 덕택에 김허수 선수가 차지했을거 같은데
마음속의빛
23/12/04 16:30
수정 아이콘
이번 종신계약 썰과 맞물려서 김허수는 LPL에서 거의 조자룡급 이미지를 가지게 된 거 같아요.
키모이맨
23/12/05 00:05
수정 아이콘
lck선수들 개인 팬덤을 꼽으면
페이커>>>>넘사벽>>>>데프트>>>>상당한벽>>>>나머지
라고생각합니다
무냐고
23/12/05 13:45
수정 아이콘
코어팬이면 바이퍼일것 같고 호감도를 따지면 말씀해주신 데프트나 쇼메 둘중 한명일것 가텐요.
그림자명사수
23/12/05 14:21
수정 아이콘
아직까지는 바이퍼가 데프트를 넘지 못했다고 봅니다
코어팬이면 더더욱요
코우사카 호노카
23/12/04 17:18
수정 아이콘
이형 떼면 다 탑..
탑의 나라인가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64874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436011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596690 13
79160 [LOL] 현재 디도스 상황 [34] 리니어4648 24/02/27 4648 4
79159 [LOL] 브리온팬 vs 현장 관계자 녹취록. [18] Pzfusilier5767 24/02/26 5767 2
79157 [LOL] 브리온 vs 광동 경기를 오늘 저녁 녹화중계방송으로!! [33] 마음속의빛4746 24/02/26 4746 0
79156 [LOL] 생각할거리를 던져주는 페이커의 인터뷰 [39] 아빠는외계인7138 24/02/26 7138 12
79155 [LOL] 2경기인 브리온 광동전 경기가 공지도 제대로 안된 모양입니다. [81] 카루오스10445 24/02/25 10445 8
79154 [PC] 금토일간 해본 덱빌딩, 카드게임 8종 [10] 붕붕붕2441 24/02/25 2441 4
79153 [발로란트] 젠지 우승 [10] 김삼관1862 24/02/25 1862 0
79152 [LOL] 라이엇 운영 진짜 정신 안차리나요? [27] 나따7301 24/02/25 7301 16
79151 [기타] 디도스 원인이 XignCode일 수도 있다는 추측글 [16] 리니어5872 24/02/25 5872 4
79150 [LOL] LCK 대회서버 핑 문제 공지(오늘 경기) [28] SAS Tony Parker 4913 24/02/25 4913 1
79149 [PC] 철린이 철권 8 한달쯤 플레이한 후기 [13] 손금불산입2050 24/02/25 2050 2
79148 [LOL] "룰러 차렷" [8] 이거쓰려고가입6143 24/02/25 6143 2
79147 [LOL] 지표로 보는 2024 LCK 스프링 1라운드 [19] 찌단3112 24/02/24 3112 9
79146 [발로란트] T1, DRX도 아닌 젠지가 마스터즈에 출전하네요. [6] 김삼관2101 24/02/24 2101 0
79145 [기타] [철권8] 빨강단 달았습니다. [21] 베가스1660 24/02/24 1660 0
79144 [모바일] 우마무스메 라크 시나리오 후기 [15] 코마다 증류소2711 24/02/23 2711 3
79143 [LOL] 개인적인 1라운드 팀/선수 감상 [95] 키모이맨7763 24/02/23 7763 14
79142 [스타1] 2024년 2월 시점 '현역' 스타1 전프로는 누구? [37] 김재규열사5541 24/02/22 5541 0
79141 [LOL] 1라운드 올프로 팀을 뽑아봅시다 [76] 라면6404 24/02/22 6404 3
79140 [스타1] ASL 새 시즌을 맞아 최근 5개 시즌 ASL 데이터 소개 [6] 김재규열사1481 24/02/22 148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