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4/04/20 18:35:08
Name 비타에듀
Link #1 인터넷 여기저기
Subject [연예] 조승우의 23세 ~ 27세 커리어 (수정됨)
2003년 (23세) 영화 클래식


제목 없음



2004년 (24세) -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초연)



17130470777852



2005년 (25세) 영화 말아톤


1711978258166


2005년 (25세) 뮤지컬 헤드윅 (초연)

17130470777854



2006년 (26세) 영화 타짜


1711978184046


2007년 (27세)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 (재연) (돈키호테)


17130470777855




영화와 뮤지컬을 20대 중후반에 다 잡아버린..

기사보면  우리나라 뮤지컬 시장이 메인스트림으로 올라온게 2001년 오페라의 유령과 2004년 지킬앤 하이드라고..

오페라의 유령은 작품의 힘으로 성공한 반면

지킬앤하이드는 당시 24살이었던 조승우가 멱살잡고 끌고 간 작품으로 조승우 혼자만의 힘으로 성공시킨 작품이라는군요

뮤지컬 전문서적에서도 그런이야기가 나오던..

(근데 실제로 찾아보니 지킬앤하이드가 한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본토인 미국에선 대 히트작이 아니고 오히려 초연때는 적자본 작품이었다고..;; 2013년엔 브로드웨이에서 리바이벌했는데 공연 예정기간 절반 채우고 조기폐막하고..)


30대에 드라마 비밀의 숲과 영화 내부자들
40대에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했지만

너무 화려한 20대를 보내서 상대적으로 30,40대가 밀려(?)보이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욱상이
24/04/20 18:37
수정 아이콘
진짜 말도 안되는 커리어이긴하네요....
24/04/20 18:43
수정 아이콘
지킬앤하이드 리바이벌 브로드웨이 공연 dvd로 보시면 왜 망했는지 바로 이해가 가긴 합니다. 리바이벌전 공연 dvd는 전격키트 작전으로 유명한 데이비드 핫셀호프 주연 공연이 있는데 그것도 한국 공연에 비하면 좀 애매한데 리바이벌 공연은 정말 무대 연출부터....
24/04/20 18:43
수정 아이콘
연극과 영화 연기의 간격이 꽤나 크다던데 저 어린나이에 이미..
24/04/20 18:43
수정 아이콘
이렇게 보니까 개미쳤네요 진짜.....
QuickSohee
24/04/20 18:59
수정 아이콘
20대 커리어 말도 안되네요 진짜
내 20대 커리어는 알투비트 해 윤군 만기전역 이였는데..
윤니에스타
24/04/20 19:01
수정 아이콘
너무 일찍 성공한 배우.
24/04/20 19:23
수정 아이콘
조승우 20대 필모를 볼때마다 클래식 > 말아톤 > 타짜 특히 말아톤과 타짜 캐릭터의 갭이 어우..
파비노
24/04/20 19:29
수정 아이콘
지금 이순간
동굴곰
24/04/20 19:42
수정 아이콘
초원이 다리는 백만불 짜리 다리
손은? 눈보다 빠르다...
24/04/20 19:47
수정 아이콘
(수정됨) 춘향뎐 때 임권택 감독한테 연기 디렉션 대로 못 한다고 험한 말 듣던 비하인드 영상을 본 기억이 있는데
그 이후엔 그냥 연기하면 대명사가 조승우처럼 되어 버린 것 같네요.
아침노을
24/04/20 19:52
수정 아이콘
성공적인 커리어지만 도지코인 투자는 실패했..
Chasingthegoals
24/04/20 20:29
수정 아이콘
스케줄 소화 능력 보면 대기업 임원이죠. 1년에 10일 미만으로 쉬는 것 같은...
24/04/20 20:39
수정 아이콘
영화 좀 하나 기깔난거 찍어줬으면
탑클라우드
24/04/20 20:39
수정 아이콘
타짜의 고니 같은 캐릭터는 진짜 한국 영화 역사 상 손꼽아야 할 캐릭터죠
박세웅
24/04/20 20:50
수정 아이콘
goat
24/04/20 20:52
수정 아이콘
클래식 나 지금 울고있어 장면 연기는 진짜 GOAT
나는솔로
24/04/20 21:02
수정 아이콘
어떤 작품부터인지는 모르겠는데 정말 좋아하는 배우입니다
요슈아
24/04/20 21:06
수정 아이콘
이렇게 보니 자기관리 미쳤네요 진짜......
55만루홈런
24/04/20 21:33
수정 아이콘
30,40대 영화쪽 커리어는 20대가 너무 빛나서 좀 아쉽긴 하네요 근데 애초에 영화만 올인한게 아니라서 괜찮은듯
24/04/20 22:23
수정 아이콘
타짜 26 미쳤다
베이컨치즈버거
24/04/20 22:36
수정 아이콘
굳이 하이라이트 꼽자면 지킬 앤 하이드 같습니다.
노래하는몽상가
24/04/20 23:11
수정 아이콘
타짜 이후에 뮤지컬들을 잘한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네요;;
24/04/21 00:24
수정 아이콘
헤드윅이 저때가 초연이었군요. 조승우 씨와는 상관없지만 이번 헤드윅은 아주... 아주 못 봐주겠던데...
저도 딱 하나 꼽으라면 지킬 앤 하이드 하겠습니다.
24/04/21 00:45
수정 아이콘
저런 경우들은 근데 종종있지않나요 한석규나 설경구도 그렇고.. 장나라도 그렇고 초반에 전성기가 오는 경우들이 있는듯
24/04/21 01:49
수정 아이콘
얼굴과 목소리가 선호하는 스타일이 아니어서 어지간하면 피합니다만, 그런 건 타고난 것일 뿐이고 좋은 배우인건 분명하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 타짜 관련 위 (포항에서) 담배 무는 씬에서 최동훈 감독이 감탄했다고 하죠.
고니가 호구에서 타짜로 달라졌음을 한 장면으로 표현했다면서요.
버류버
24/04/21 10:48
수정 아이콘
유명하진 않지만 후아유에서도 엄청 멋있는 장면 뽑았죠.
24/04/21 19:13
수정 아이콘
통화하면서 노래 부르던 장면이 딱 떠오르네요!!!
엘브로
24/04/21 19:54
수정 아이콘
뮤지컬 잘 모르던 아들이 학교에서 단체로 작년에 한번 보고 오더니
조승우 장난 아니라고 하더군요...
다시마두장
24/04/22 00:09
수정 아이콘
난 놈은 난 놈이네요 정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95230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22857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37955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408868 0
82818 [스포츠] [오피셜] 쿠팡플레이 시리즈 토트넘 vs 뮌헨 [9] 위르겐클롭710 24/05/20 710 0
82817 [스포츠] [여배] 남은 VNL 일정에서 한국이 싸워볼만한 두 팀 [1] 우주전쟁830 24/05/20 830 0
82816 [스포츠] [오피셜] "5월 선임 안 될 가능성"…싱가포르전도 임시 감독, 김도훈 선임 발표 [23] 윤석열2217 24/05/20 2217 0
82815 [스포츠] [KBL] FA 자율협상 기간이 24시간 남았습니다. [15] 윤석열1041 24/05/20 1041 0
82814 [스포츠] [F1] 에밀리아 로마냐 그랑프리 결과 및 감상 [12] kapH1464 24/05/20 1464 0
82813 [스포츠] [NBA] 20년, 10년만에 컨파에 진출하는 미네소타와 인디애나 [37] 그10번2257 24/05/20 2257 0
82812 [스포츠] [KBO] 타자 유망주 3김시대 [26] 손금불산입2889 24/05/20 2889 0
82811 [스포츠] [MLB] 오타니랑은 다르게 스찌질을 하러 하성킴이 간다 [11] kapH3310 24/05/20 3310 0
82810 [스포츠] [해축] 맨체스터 시티 우승 및 PL 최종 순위표 [35] 손금불산입2618 24/05/20 2618 0
82809 [스포츠] [MLB] 위기의 다저스를 구하러 오타니가 간다 [11] kapH2275 24/05/20 2275 0
82808 [스포츠] [해축] 이강인 리그 최종전 1골 1어시스트.mp4 [7] 손금불산입2401 24/05/20 2401 0
82807 [연예] 뉴진스 멕시코 그룹 카피 논란 [139] jc10692 24/05/20 10692 0
82805 [스포츠] [여배] 한국 VNL 30연패 드디어 탈출 [4] 타츠야2772 24/05/20 2772 0
82804 [스포츠] [배구] 이겼습니다 [3] 무무보리둥둥아빠2475 24/05/20 2475 0
82803 [스포츠] 내맘대로 23/24 시즌 손흥민 결산 [20] 어강됴리4411 24/05/20 4411 0
82802 [연예] [권은비] 스프라이트 광고!! [1] VictoryFood3546 24/05/20 3546 0
82801 [스포츠] [NBA/MIN] 20년전 오늘은... [10] 무적LG오지환2711 24/05/20 2711 0
82800 [연예] 민희진 L부대표와의 사담2 [16] 녀름의끝7895 24/05/19 7895 0
82799 [연예] 2024년 5월 3주 D-차트 : 세븐틴 2주 연속 1위! 임영웅 6위-트리플에스 8위 진입 [5] Davi4ever1567 24/05/19 156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