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10 04:58:55
Name CoMbI COLa
Subject 만원의 행복
새벽에 소변이 마려워 잠에서 깼습니다. 잠에 취해 화장실로 가다가 물병을 엎어버렸네요. 누구의 잘못도 아닌 제가 한 잘못에 분노를 참지 못하고 육두문자를 뱉어냈습니다.

일단 급했던 볼일을 보고 쏟은 물의 뒷처리를 하고 나니 집에 마실게 없었습니다. 짜증이 한 번 더 욱하고 올라와 물통을 집어 던지고 어차피 잠도 살짝 달아난김에 집 앞 편의점으로 향했습니다.

야심한 밤에도 편의점에는 여자 손님이 한 명 있었습니다. 근데 평범하지 않아 보이네요. 보통은 모자라도 쓰고 오지 않나 싶을 정도의 프리한 머리와 얼굴, 잠옷차림에 슬리퍼를 신고 그녀는 알바생과 대화를 하고 있었습니다.

물과 음료수를 고르는 잠깐의 시간동안 들려오는 대화로 미루어봤을 때, 그녀는 새벽에 잠깐 집 밖에 나왔다가 도어락 건전지가 방전되어 집에 들어가지 못 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녀는 알바생에게 도움을 청하고 있었지만 알바생은 예기치 못 한 상황에 어쩔 줄 몰라 하고 있을 뿐이었죠.

무슨 이유였을까요? 이 야심한 밤에 젊은 여자가 집에 못 들어가서 곤란해 하는 것에 대한 동정심이었을까요? 아니면 네모난 9V 건전지 하나로 해결할 수 있다는 걸 너희는 모르고 나는 알고 있다는 우월감 때문이었을까요?

9V건전지와 4개들이 AA건전지를 집어들어 계산하면서 여자분에게 건내주며 도어락을 여는 방법을 설명해주었습니다. 감사의 인사와 함께 연락처를 물어보는 여자분에게 쿨하게 잘 해결되면 알바생한테 음료수나 사주시라 말하고 집에 왔습니다.

집에 와서 휴대폰을 보니 10,200원 결제 문자가 와 있네요. 회사에서 받는 돈, 제가 입는 옷, 먹는 음식 그 무엇하나 국민들의 피와 땀이 아닌게 없다돈 만원 이하인게 없는데, 요즘 그것들이 너무나 무의미하게 느껴졌습니다. 그러다보니 제 자신도 가치없는 인간이라 폄하하고 있었죠.

오늘 고작 만원으로 오랜만에 제 자신이 쓸모있는 사람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 기분이 오래가지 않을 것임을 알고 있지만 그래도 오늘 하루는 활기차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s. 필 받아서 쓰다보니 5시네요. 오늘 하루가 활기차긴 개뿔 벌써 망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merovingian
19/10/10 06:07
수정 아이콘
걍 알려주시면되는데 왜 사주셨어요?^^;;
CoMbI COLa
19/10/10 06:20
수정 아이콘
여자분이 휴대폰도 없고 지갑도 없으셔서요. 본문에 그 내용이 없으니 뭔가 의도가 불순해보이는군요 흐흐흐
merovingian
19/10/10 06:26
수정 아이콘
뭔가 러브라인으로 이어졌으면 아마 아침부터 설렛.. 좋은하루 보내세요.
잰지흔
19/10/10 06:43
수정 아이콘
연락처를 줬다면 나중에 돈을 돌려받을 수 있었을 텐데..
자기야사랑해
19/10/10 06:52
수정 아이콘
저도 아직 건전지로 여는 방법 저도 아직 모르는데요?
자세히 알려주실수 있나요?
우와왕
19/10/10 06:55
수정 아이콘
라브라인으로 이어졌으면 > 댓바람좌 출동입니당
자기야사랑해
19/10/10 07:07
수정 아이콘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산들바람뀨
19/10/10 07:11
수정 아이콘
보통 그럴땐 수도물 마시지 않나요?
Dowhatyoucan't
19/10/10 07:47
수정 아이콘
후기가 기대됩니다. 뭔가 좋은일이 생길 것 같은 전개내요~^^
백곰사마
19/10/10 08:02
수정 아이콘
휴, 읽는 내내 연락처 받아서 문자 보냈을까봐 마음 조렸네요.
해피엔딩이라, 안심하고 지나갑니다.
CoMbI COLa
19/10/10 08:22
수정 아이콘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이 수돗물 못 먹게해서 그런지 평소에 수돗물은 식수라는 느낌이 안 드네요.
츠라빈스카야
19/10/10 09:08
수정 아이콘
좀 사족인데, 도어락중에서 터치방식이 전기를 많이 먹는 것 같습니다.
지금 집에 이사오기 전엔 터치 방식이었는데, 배터리 8개를 꽉꽉 채워도 한 1년이면 밥달라고 노래했거든요. 출입자는 나밖에 없는데..
근데 지금 집은 슬라이드 열고 누르는 버튼식인데, 배터리 4개만 있는데도 2년이 되어가는 아직 밥달라는 소리를 안합니다...
홍준표
19/10/10 09:55
수정 아이콘
출입자는 한명일지 모르지만 출입을 시도한 자는 여러명일 수 있지 않을까요?
츠라빈스카야
19/10/10 10:27
수정 아이콘
그 집에서 한 6~7년 살았는데 매번 그래서요...그렇게 꾸준하게 시도했을런지...
복도에 CCTV도 잘 설치된 원룸이라 그것까진 아니라고 생각하렵니다...
머나먼조상
19/10/10 11:03
수정 아이콘
저럴때 대비해서 9볼트짜리 하나 벨 위에 올려놨는데 얼마전에 보니 없어져있어서 테이프로 붙여놔야 하나 고민중입니다...
박근혜
19/10/10 11:40
수정 아이콘
그때마다 사놓은 9볼트 건전지가 집에 수두룩 ㅠㅠ
19/10/10 12:24
수정 아이콘
보통 저러면 연애의 시작 아닌가요
19/10/10 12:45
수정 아이콘
그걸로 국밥을 드셨다면...
파란무테
19/10/10 12:53
수정 아이콘
그냥 건전지 쓰지 말고
9볼트를 들고다니시면 되겠네용
약은먹자
19/10/10 14:33
수정 아이콘
와 몰랐던 정보인데 도어락 안 열릴 때 9v 건전지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푸른호박
19/10/10 15:58
수정 아이콘
와..새벽에 나가시는 부지런함!!!!
이응이웅
19/10/10 16:03
수정 아이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19/10/11 07:22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배워갑니다
19/10/11 07:22
수정 아이콘
그린롸이트!!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47318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09078 24
공지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23251 13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9902 0
84468 사륜차 운전문화와 도로에 대한 생각.. [11] 대문과드래곤506 20/02/20 506 3
84467 1917 - 전해야할 이야기. (스포) aDayInTheLife200 20/02/20 200 0
84466 [스연]80~90년대초 탐험, 그 시대 여가수 영상 장덕&안혜지+Maizurah [4] kien670 20/02/19 670 1
84465 덕후의 적은 덕후다. [76] 도뿔이3895 20/02/19 3895 9
84464 실제 의심환자로 격리된 이야기 [14] AttackDDang4149 20/02/19 4149 7
84463 [스연] 도핑 시스템의 헛점을 밝혀내보려고 일부러 약물을 복용한 사나이 [51] 파이톤사이드5179 20/02/19 5179 2
84462 완결을 포기한 소설들.. [49] 카미트리아3970 20/02/19 3970 0
84461 곧 격리될지 모르는 피지알러 입니다. [43] 나른한오후6773 20/02/19 6773 0
84460 코로나 확진 환자가 하루만에 20명이 늘었습니다 [90] Leeka8895 20/02/19 8895 0
84459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유행 관련 최신 정보 및 개인적 의견(2020.02. 20. 02:30) [76] 여왕의심복8003 20/02/18 8003 62
84457 스연게 시작부터 있던 운영위원으로서의 소고 [65] Dalek5334 20/02/19 5334 40
84456 (코로나19) 상상을 초월하는 옆나라 [51] 시니스터7366 20/02/19 7366 0
84455 한국(KOREA)형 주류모델(5) [3] 성상우468 20/02/19 468 0
84454 네이버, 연예 뉴스 댓글 잠정 폐지…인물 연관검색어 서비스도 중단 [125] 감별사7271 20/02/19 7271 3
84453 [스연](MLB) 신시내티는 어떻게 투수왕국이 되었나 [19] Slider1922 20/02/19 1922 22
84452 밑에 영국의 느낌이란 글에 답하며 [12] boslex1671 20/02/19 1671 16
84451 스포츠 연예 게시판 잠정 폐쇄와 관련하여... [249] 카미트리아8218 20/02/19 8218 15
84450 스연게를 일시정지합니다(+스연게 해당 게시물들 관련) [88] jjohny=쿠마5187 20/02/19 5187 0
84449 스연게 운영위원을 모집합니다 [2] jjohny=쿠마879 20/02/19 879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