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4/04/20 14:28:13
Name Croove
File #1 8.jpg (83.6 KB), Download : 355
Link #1 https://m.sports.naver.com/wfootball/article/117/0003800129
Subject [스포츠] [축구] 에릭손감독 췌장암 말기


우리나라 사람 에게는 2002 한.일 월드컵때 잉글랜드 감독으로 유명한

에릭손 감독이 췌장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고 합니다.

유상철 감독님도 췌장암을 이기지 못하고 작고 하셨었죠..

췌장암 정말 무서운 병 입니다. ㅠ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탑클라우드
24/04/20 15:27
수정 아이콘
췌장암은 말기 이전까지는 발견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참 무서운 병이지요.
Myoi Mina
24/04/20 15:30
수정 아이콘
발견이 쉽지 않은거지 발견되지 않는건 아닙니다.

유튜버 하알라도 췌장암 2기에 발견되서 치료받고 회복됐고,코미디언 배연정도 치료받고 살았죠(췌장을 거의 다 절제해서 당뇨가 되긴 했지만..)
핸드레이크
24/04/20 16:23
수정 아이콘
하알라양은 다시많이 안좋다긴 하더더군요..
요슈아
24/04/20 15:57
수정 아이콘
췌장암은 오히려 초기 증상이 잘 나타나는 바깥쪽이나 신경 근처에 생겼을 때 발견이 빠릅니다.
초기발견에 가장 큰 특징적인 증상이 등의 통증 이라고 하죠.
간처럼 장기에 통각 세포가 없어서 안쪽에 생기면 증상없이 쑥쑥 자라서 순식간에 말기 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성야무인
24/04/20 16:54
수정 아이콘
췌장암이 진짜 무서운게

제 지도교수님이 췌장암으로 돌아가셨는데

돌아가시기 1주일전까지

열심히 일하고 계셨고

여러가지 작업도 많이 하시고 계셨고

병원에 검진 들어가기 전에 저랑 화상 미팅하면서

다음주 논문 확인하자고 하셨는데

갑자기 돌아가셨습니다.
silent jealosy
24/04/20 17:37
수정 아이콘
헐ㅜㅜ심각하군요
24/04/20 18:26
수정 아이콘
꺼라위키 검색 해보니 병기별 평균 생존율이
1기 : 30%
2기 : 15%
3기 : 8%
4기 : 1~2%
말기 : 0.1% 이하 라고 하네요
여기서 가장 큰 이유가
췌장암 환자 중에서 절제술이 시행 가능한 환자는 12.5% 밖에 되지 않는답니다..
준스톤
24/04/20 17:00
수정 아이콘
뉴스가 제법 오래전에 나온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달전쯤 리버풀 메모리얼 기념경기에서 평생 소원이었던 리버풀 감독을 하신걸로 알고있어요
바카스
24/04/20 17:51
수정 아이콘
아이고 에릭손이라 읽어놓고 퍼거슨으로 받아들여서 순간 깜짝 놀랬..
데몬헌터
24/04/20 18:21
수정 아이콘
펜실베니아 대학에서 인가 발견했다는 발견법은 아직 상용화가 안된 모양이군요 아직 임상중인가 흑흑
네이버후드
24/04/20 19:15
수정 아이콘
잡스도 췌장암 이였으나
24/04/20 20:43
수정 아이콘
잡스는 정확히는 신경내분비종양이었고 이건 조기에 치료하면 예후가 좋을수 있었는데 잡스 본인이 대체의학에 의존하다 치료시기를 놓쳐 췌장에 전이된걸로 알고 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95230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22857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37955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408868 0
82818 [스포츠] [오피셜] 쿠팡플레이 시리즈 토트넘 vs 뮌헨 [9] 위르겐클롭667 24/05/20 667 0
82817 [스포츠] [여배] 남은 VNL 일정에서 한국이 싸워볼만한 두 팀 [1] 우주전쟁819 24/05/20 819 0
82816 [스포츠] [오피셜] "5월 선임 안 될 가능성"…싱가포르전도 임시 감독, 김도훈 선임 발표 [23] 윤석열2195 24/05/20 2195 0
82815 [스포츠] [KBL] FA 자율협상 기간이 24시간 남았습니다. [15] 윤석열1031 24/05/20 1031 0
82814 [스포츠] [F1] 에밀리아 로마냐 그랑프리 결과 및 감상 [11] kapH1456 24/05/20 1456 0
82813 [스포츠] [NBA] 20년, 10년만에 컨파에 진출하는 미네소타와 인디애나 [37] 그10번2245 24/05/20 2245 0
82812 [스포츠] [KBO] 타자 유망주 3김시대 [26] 손금불산입2878 24/05/20 2878 0
82811 [스포츠] [MLB] 오타니랑은 다르게 스찌질을 하러 하성킴이 간다 [11] kapH3302 24/05/20 3302 0
82810 [스포츠] [해축] 맨체스터 시티 우승 및 PL 최종 순위표 [35] 손금불산입2614 24/05/20 2614 0
82809 [스포츠] [MLB] 위기의 다저스를 구하러 오타니가 간다 [11] kapH2270 24/05/20 2270 0
82808 [스포츠] [해축] 이강인 리그 최종전 1골 1어시스트.mp4 [7] 손금불산입2398 24/05/20 2398 0
82807 [연예] 뉴진스 멕시코 그룹 카피 논란 [139] jc10678 24/05/20 10678 0
82805 [스포츠] [여배] 한국 VNL 30연패 드디어 탈출 [4] 타츠야2770 24/05/20 2770 0
82804 [스포츠] [배구] 이겼습니다 [3] 무무보리둥둥아빠2473 24/05/20 2473 0
82803 [스포츠] 내맘대로 23/24 시즌 손흥민 결산 [20] 어강됴리4407 24/05/20 4407 0
82802 [연예] [권은비] 스프라이트 광고!! [1] VictoryFood3544 24/05/20 3544 0
82801 [스포츠] [NBA/MIN] 20년전 오늘은... [10] 무적LG오지환2709 24/05/20 2709 0
82800 [연예] 민희진 L부대표와의 사담2 [16] 녀름의끝7895 24/05/19 7895 0
82799 [연예] 2024년 5월 3주 D-차트 : 세븐틴 2주 연속 1위! 임영웅 6위-트리플에스 8위 진입 [5] Davi4ever1567 24/05/19 156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