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0/05/23 16:12:10
Name 합스부르크
Subject [질문] 한국농구에서 현주엽씨는 어느정도인가요?
한국농구를 잘 몰라서 그러는데
지금 예능나오는 농구선수분들이 다 엄청난분들이라고
하더라구요

한국야구로 치면 어떤 선수정도의 위상인가요?

감독으로서나 선수시절 스타일이나
아니면 tmi나 다른것도 괜찮으니

간단히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안군-
20/05/23 16:22
수정 아이콘
그냥... 현역시절 서장훈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이었습니다.
츠라빈스카야
20/05/23 16:23
수정 아이콘
마치 배구의 김연경처럼 리그를 씹어먹었다거나 한국농구역사에 한획을 그었다고 할 순 없겠고...그냥 당대 정상급 선수 정도 아닐까요?
강미나
20/05/23 16:29
수정 아이콘
KBL 20, 역대 30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오우거
20/05/23 16:37
수정 아이콘
야구로 비교하면 지금의 최정??
20/05/23 16:38
수정 아이콘
스타일이 바클리와 흡사한 롤이였죠
독수리의습격
20/05/23 16:44
수정 아이콘
최정은 한 포지션 내 크보 올타임 넘버원으로 가고 있는데 (이젠 최소 김동주와 동급이라는 평가가 많죠) 현주엽이 그 정도나 되나요?
오우거
20/05/23 16:49
수정 아이콘
쓰고 나서도 뭔가 아닌거 같은데
마땅한 사람이 생각안나서요 흐흐
IntiFadA
20/05/23 16:52
수정 아이콘
nba에서 바클리 위치 정도 될라나요. 못 미치려나. 역대 뽑을 때 뽑힐 정도는 아니지만 당대 최고 수준의 선수 중 하나... 정도 느낌.
-PgR-매니아
20/05/23 16:53
수정 아이콘
4번자리(파워포워드)는 KBL 넘버원 아니였을지...KTF(현 KT)시절엔 포인트가드 역할까지 수행하여 '포인트포워드'라는 신조어도 만들어졌고 힘과 유연함으로 골밑을 지배하던 스타일이였습니다...덤으로 올스타전이였나? 하여튼 어느 대회에서 덩크했는데 백보드를 부순적도 있었습니다 크크
독수리의습격
20/05/23 16:57
수정 아이콘
굳이 따지자면 최정보다는 한대화쪽에 가깝지 않나 싶습니다. 올타임으로 따지면 위에 몇 명 있지만 당대에는 최고의 선수정도......
나물꿀템선쉔님
20/05/23 17:11
수정 아이콘
(수정됨) 프로와서는 개인성적이나 커리어나 정점을 못찍어본게 아쉽죠. 현주엽의 커하는 고려대 시절이란 말까지 있으니...
포인트포워드라는 말이 사실 '운동능력이 사라져서 자구책으로 롤을 변화하는' 부정적인 과정에서 나온 수식어이긴 한데, 이걸 다르게 보자면 어쨌든 선수 본인의 능력치가 뒷받침 되니까 가능했던 변화였구요.

요즘 시대에 태어나서 '무리한 포지션 변경 없음+ 제대로 된 재활치료 받음'을 받는다면 현재 최준용의 상위호환이겠죠. 올라운드 3번?의 느낌이 아닐까합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선수의 포텐은) 현재 크보 올타임 3번으로 주로 인정받는 추승균과도 겨뤄볼 정도라고 봅니다.

if빼고 얘기하자면 몇 년 전에 크블이 선정한 '크블 올타임12'에 뽑히긴 했었는데 그정도까지는 아니고 '역대급 포텐이 만개하지 못하고 한시대를 풍미한 포워드'로 봅니다.
합스부르크
20/05/23 17:53
수정 아이콘
답변감사합니다.
KBL은 잘 몰라서...
그냥 당대에 특정포지션에서 다섯손가락안에 드는 정상급선수로 생각하면 되는군요..
Brasileiro
20/05/23 17:54
수정 아이콘
KBL 파포 올타임이면 김주성, 오세근, 함지훈 선수가 들어가야하고 현주엽 선수는 올타임에는 못낍니다.
일단 우승반지가 없죠
가만히 손을 잡으
20/05/23 19:30
수정 아이콘
그냥 딱 바클리. 그런 느낌이네요.
감전주의
20/05/23 20:04
수정 아이콘
현역 뛸 때도 바클리 비슷하다고 친구들하고 얘기 했던거 같네요.
해맑은 전사
20/05/23 20:33
수정 아이콘
당시 한국농구에서 2미터 전후 선수들은 느렸습니다. 서장훈이 그 키로 속도와 슛팅, 움직임을 한 것 자체가 사기였습니다.
현주엽은 195의 키와 100키로 넘는 몸무게로 사기적 몸놀림을 보여줬습니다. 힘이 좋아 몸싸움 잘했고, 돌파나 슈팅도 좋았습니다. 프로 초창기에 리바운드 싸움했는데 상대선수가 튕겨나와서 갈비뼈가 부러졌습니다. 그리고 파울 휘슬이 울렸는데 부상당한 선수의 파울이었습니다.
문제는 무릎 부상이 크게 와서 프로에서는 좋은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20/05/24 07:41
수정 아이콘
현주엽은 고등학교때랑 대학교때 명성이 어마어마 했죠.
프로와서는 그 명성에 비해 부상 때문이었는지 아쉽지 않나 생각 합니다.
우리나라 선수들은 스킬이 아무리 좋아도 동양인 특유의 뻣뻣한 느낌이 나는데 (그 농구대통령 허재도....)
제가 탈 동양인 스러웠던 몸이라고 생각 했던 유이한 선수 였습니다.
나머지 한명은 금지어인 강동희....
강미나
20/05/24 13:35
수정 아이콘
의견에 동감하면서 하나 정정하자면 오세근은 센터 포지션입니다.
지니팅커벨여행
20/05/24 22:28
수정 아이콘
야구로 치면 박재홍 하위호환 정도의 느낌이네요.
물론 프로에서의 활약과 기록은 박재홍이 위이지만 이미지가 비슷한 것 같습니다.
국대급 대단한 선수였지만 최고로 꼽기는 뭐하고, 같은 포지션에 더 위대한 선수들도 좀 있고, 트리플 더블 같은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이는 등...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10596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28926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6/05/03 64200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5/10/28 88546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27637
145391 [질문] 이명치료 어떤식으로 해야할런지,,, 등짝을보자7 20/05/30 7
145390 [질문] 하남, 팔당, 남양주쪽 스테이크 집 추천해주세요~ 타키쿤54 20/05/30 54
145389 [질문] 사무실 주전부리 추천 부탁드립니다. [8] This-Plus191 20/05/30 191
145388 [질문] 이북 리더기 추천 부탁드립니다. [8] 토토누204 20/05/30 204
145387 [질문] 저주파 마사지기 사용하시는분 계신가요? [3] I.O.I143 20/05/30 143
145386 [질문] 발톱무좀이요 [8] 블루데이307 20/05/29 307
145385 [질문] 화면 깨짐.. 이건 원인이 어느쪽일까요? [4] 다리기265 20/05/29 265
145384 [질문] 컴퓨터 프리징 질문입니다.. [11] kaerans262 20/05/29 262
145383 [질문] 닌텐도 스위치 마인크래프트 질문 드릴께요 [3] 베르나르142 20/05/29 142
145382 [질문] 노트북 추천 부탁드립니다!! (예산 40만원) [4] 석공193 20/05/29 193
145381 [질문] 휴대용 재떨이 쓰시는분 계시나요 [6] Lakto265 20/05/29 265
145380 [질문] 울산 사시는 분들 횟집 좀 추천해주세요!! [5] 송지효226 20/05/29 226
145379 [질문] 기차 탄 사람들에게 철도공사에서 보낸 재난 문자는 어떤 방식으로 보낸 걸까요? [11] 24cm1088 20/05/29 1088
145378 [질문] 미국주식 종합소득세 신고 관련 스트레스는 없나요? [2] 넛츠403 20/05/29 403
145377 [질문]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추천바래요. (자가격리) [13] 생각이706 20/05/29 706
145376 [질문] 배터리용량 단위 mah 질문 [4] 사는게젤힘드러262 20/05/29 262
145375 [질문] 복권 확률 문제 하나 질문 드립니다. [10] panician572 20/05/29 572
145374 [질문] LG모바일이 성장 할려면 어떻게 해야 한다고 보나요? [22] Tyler Durden829 20/05/29 82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