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9/06/18 16:30:31
Name 황제의마린
File #1 1111.jpg (294.9 KB), Download : 0
Subject 종교 문제로 고민이네요


친가, 외가가 전부 독실한 기독교 집안입니다
유일하게 가족 중에 저만 종교가 없습니다

장점은 제사가 없고 가족이 화목하다는 것
단점은 교회에 가라고 강요한다는 것

종교를 믿지 않는 이유는 단순합니다

신이라는 존재가 있다면
불행하지 않아야 할 사람들이 왜 불행한 거냐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어릴 때는 교회를 나갔습니다
그냥 별생각 없이 따라갔습니다

안가면 잔소리 듣고 게임기 가지고 노는 것도 눈치 보이니까;
주말에 교회 1시간만 투자하면 친척 어른들이 용돈도 주고
부모님이 놀든 말든 터치를 안 했으니까 편했거든요

그런데 이게 제가 성인이 되니 제 의사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교회를 안 가게 되었죠

그래서 별문제 없이 혼자 무교로 잘살고 있다가
결혼하고 나서 아내도 무교라 서로 별문제 없이 잘살고 있는데

결혼하고 얼마 뒤에 외삼촌이 어른들만 있는 단톡방에서 초대를 주시더라구요
너도 이제 어른이라고;

그리고 그때부터 모든 친척 어른들이 교회 교회 노래를 부르십니다
니가 허리 때문에 고생하는 게 교회를 안 다녀서다
어릴 때 건강했던 니가 지금 아픈 거 봐 다 교회 때문이다
이제 책임져야 할 가장이니 교회를 다녀야 된다는 등

사실 저희 집이 정말 힘들 때 친척 어른들이 너무 많이 도와주셨습니다
저한텐 사촌 형님들부터가 기죽지 말라고 용돈도 많이 주고

집안의 가세가 기울어서 외식은 꿈도 못 꾸고 있을 때 고기 짓 외식도 시켜주시고..
군에 있을때 제가 의정부에서 군생활을했는데 부산에서 다들 면회도 와주시고..
(당시 부모님은 해외거주중이셨습니다)

휴가 나갈때마다 인사 드리러가면 어휴 휴가에 왜 오냐면서..
따뜻한 밥에 고깃상도 차려주시고 용돈도 주시고..

부모님이 해외에있으니 제가 첫 직장잡고 자리잡을때 정말 많이 도와주셨습니다

IMF로 회사 부도난 아버지 회사자리도 알아봐주시고
각종 생활비도 계모임 비슷하게 만들어서 지원해주시고
부모님이 10년간 일해서 구입한 집을 전세로 내놓게됬는데
서로 자기집으로 와서 살라고하시고
(실제로 이모집, 삼촌집, 고모집, 큰아버지집 돌아가면서 살았습니다;
이사를 가게된것도 사이가 나빠서가아니라 여동생 학교 거리 때문입니다)

그래서 친척 어른들이 교회를 그렇게 강요하니
제 입장에서 종교는 여전히 안 믿을거지만;

어려울때 잘해주신분들이니 그냥 일주일에 한번 만난다 생각하고 나가야겠다라고 생각했는데
자꾸 제 아내랑 딸도 데려오라고 강요하셔서 하 고민이네요

너만 교회 온다고 되는게 아니다 집안 모두가 교회를 와야지
가족끼리 만남이 중요하다 우리 집안처럼 제사가 없을수록 더더욱 자주 만나야된다

저한테 종교 강요하는건 괜찮습니다
그냥 주말마다 가족들 얼굴보러간다 생각하면 되거든요

저는 지나친 종교 강요는 폭력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거든요
아무리 좋은 의도라지만
특히 의사표현이 힘든 어린아이한테 부모가 강제로 데려가는 행동은 더더욱

어떻게하는게 현명할까요?
물론 아내와 딸을 데려간다는 선택지는 고려도 안하고 있습니다만

아 이야기 꺼내기가 참.. 힘드네요

대략 위에 첨부한 스샷과 같은 대화가 일상입니다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광개토태왕
19/06/18 16:32
수정 아이콘
엄밀히 말하면 개인 자유 침해 입니다 아무리 가족, 친척 이라고 해도 종교 강요를 하면 안되죠
19/06/18 16:33
수정 아이콘
종교가 아니라 커뮤니티 생활하라는거죠.. 경제적이든 심리적이든 이득이 되면 가는거고 아니면 안가는거죠..
19/06/18 16:34
수정 아이콘
네네~ 다음에 기회되면 갈게요~
하고 끝내는거죠 뭐...

가족간에 사이도 좋으신데, 정색해서 말하면 분위기 완전 이상해지니...
그냥 좋게좋게 나가는게 제일 좋요.
매번 답변하지 말고 대부분 읽씹, 가끔만 대답
Cazellnu
19/06/18 16:35
수정 아이콘
이건 전적으로 본인의 의지와 판단의 문제죠.
견딜수 있는가가 쟁점이죠.
아마 어른들은 더 심해지면 심해졌지 덜하지는 않을겁니다.
저같은 경우 단톡방같은 문제는 알림해제하고 보지 않는걸로 좀 피하기는 합니다.
19/06/18 16:38
수정 아이콘
적당히 흘리는 게 상책. 갑자기 열내면 혼자 바보됨
醉翁之意不在酒
19/06/18 16:42
수정 아이콘
어후....글 읽는것만으로도 숨이 턱턱 막히네요.
뾰족한 수가 있는거 같지는 않고.... 힘내세요.
19/06/18 16:43
수정 아이콘
님의 상황에 맞는 해답은, 제 나름대로 생각해봤을때
친척분들이 다니지 않는 집 근처 대형교회에 가족들이 출석교인으로 등록하는 정도로 타협 보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친척분이 다니는 교회의 교단 교파등을 알아보시고 같은곳으로 가는게 낫겠네요.
친척분들이 님을 따라 교회를 바꾸진 않을테고
님이 교회에 등록을 했는데 자기교회에 오라고까지 말할까 싶네요.
대형교회를 이야기 한 이유는 일단 이단등으로 이야기 나오지 않고 도 묻어서 다니기 좋아서입니다. (빠져도 모름)
일단 이대로 결정하지는 마시고, 선택지1 정도로 생각해 보세요.
타카이
19/06/18 16:4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어떤 종파인지 모르겠지만
일단은 선을 긋는 게 중요합니다.
기본적으로 한국 교회의 구원관이 선택설이 다수라서 베이스 깔자면
아직 살면서 하나님에 대한 간절함과 닮고 싶다고 생각되는 향기나는 그리스도인을 보지 못했다
기독교와 기독교인들에 대해 좋게 생각하고 있지만 아직 절실함이 없기 때문에 습관처럼 교회에 나가는 선데이 크리스찬이 되고 싶지 않다
하나님께서 제 이러한 변화를 일으켜 줄 계기를 마련해준다면 그 이후에 참된 마음으로 기쁘게 나가겠다라고 이런식으로 정리하는 편이
기독교인들 납득시키기 좋을 것 같습니다
가족들에 대해서도 마찬가지구요

물론 교회 나가시는 친척 분들이 교회를 커뮤니티 용으로 생각하고 무조건 옳다고 믿는 믿음의 초심자라면 이게 정론인데 안먹힐 수 있습니다
박진호
19/06/18 16:49
수정 아이콘
이건 선긋기보다는 대충 맞춰서 요리조리 빠져나가세요.
어떻게든 희석시켜보세요.
종교도 중요한데 가족도 중요한거니까.
及時雨
19/06/18 16:50
수정 아이콘
이런거 남한테 물어봐야 사실 회의감만 느는 거 같아요.
결국 결정은 내가 내려야 하는데도...
사악군
19/06/18 16:53
수정 아이콘
제가 알기로 기독교도 제사는 안지내지만 기일에 맞춰 추모예배를 드리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른 날은 패스하시고.. 가족이 모여서 추모예배할때는 제사지낸다 치고 다른 가족도 같이 가시면 어떨까요?

말씀대로 고마운 친척들이기도 하고, 종교생활보다는 가족커뮤니티 활동의 일환인 셈 하는거죠.
제가 처가의 외갓집 추모예배를 그렇게 다니고 있습니다.
Rorschach
19/06/18 17:03
수정 아이콘
결국은 본인이 결정하셔야 할 문제인데,
제가 황제의마린님과 같은 상황이라면 한 번 딱 잘라서 거절하고, 거절 이후에도 계속 강요하면 해당 사안에 대해서는 아예 답도 안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 번 거절할 땐 확실하게요. 전 한 번 친척의 권유 때 개인적으로 종교는 백해무익한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고 잘랐어요;;;
본문에서 쓰신 것 처럼 저만 대충 맞춰주고 끝날 문제라면 할 수 있는데 가족까지 끌어들이는건 어떤 경우에도 납득못할 것 같거든요.
19/06/18 17:12
수정 아이콘
교회는 이곳에서 경기하는주제지만 그래도 작성자님은 도움을 많이 받으셨으니 도리를 갚는게 맞다고 생각하고요
가족은 유도리있게 돌려서 거절해도 다 아실겁니다

한가지만 말씀드리자면 그분들이 님이 힘들때 금전적인 도움을 주는 마음이나 지금 전도하는 마음이나 둘다 같은 뜻으로 하는걸겁니다. 정중히 서로 마음 안상하게 해결하셨음 좋겠네요
동네형
19/06/18 17:13
수정 아이콘
위에 댓글있지만 욕을할수도 칭찬할수도 아니 무슨 말한다고 글쓴분께 뭐 전달 되겠습니까..
그냥 어려서부터 본인의사가 담기지않은채로 무언가를 요구당할 아이가 불쌍할뿐...
들깨수제비
19/06/18 17:15
수정 아이콘
딸은 친구랑 같이 다니고 싶어하고, 아내도 동네 친한 언니들이랑 같이 다니길 원해서 동네 어느 교회에 다닌다고 하면 안되나요?
그러고 한번 가족끼리 경험삼아 동네 교회는 가보고, 가족들 반응이 별로면 안가면 될거 같습니다.
비행기타고싶다
19/06/18 17:22
수정 아이콘
죽을만큼 싫은거 아니면 한번 나가보세요..
피노키오의코
19/06/18 17:38
수정 아이콘
아내는 쉬라고하고 따님이랑 둘이서 다녀보시면 어떨까요.
뚜비두바
19/06/18 17:38
수정 아이콘
쉽지 않은 문제네요. 친척분들이 교회에 다녀서 글쓴이분 가족들을 더 챙겼을 수 있을것 같긴 하네요. 사랑을 많이 가르치니까요
그냥 종교에 관심 없으시다고 솔직하게 말씀드리고
올해까지 또는 기간을 정해놓고 한달에 1~2회 참석하겠다하고 그 기간안에 신앙심이 안생기면 더이상 강요 안했으면 좋겠다
정도로 협의를 보시는게...
미나리돌돌
19/06/18 17:38
수정 아이콘
도움을 받은 것은 갚아야할 일이고 종교는 별개문제입니다. 저도 친가 외가에 교회다니는 분들이 많고, 저도 어릴적엔 교회다녔지만 이제 저는 불교신자입니다.
19/06/18 17:43
수정 아이콘
1. 아내분은 이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다른것보다 이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한번정도 다같이 나간 다음에, 아무래도 아닌것 같다고 거절하는것도 일종의 방법 중 하나입니다.

2. 저같으면 가급적 개인적인 차원에서만 교회다니면서 친척들과 시간보내고 말것같아요. 최대한 가족들은 안오는 방향으로 하고요.
친척분들이 가족도 나오라고는 해도, 안나오면 연을 끊겠다느니 이러면서 마구잡이로 강요하는건 아니지 않나요? 그저 좀 집요하게 계속 강요할 뿐이지 (....)
그런건 그냥 집요하게 거절하는것 말고는 방법이 없죠. 그렇게 사이나쁘신 관계도 아니니까요.
사실 정말 괜찮으시다면 그냥 끝까지 거절하는것도 방법이긴 합니다만.. 친척분들과 그렇게까지 하고싶으시진 않은것 같으니까요.
19/06/18 18:04
수정 아이콘
본인이 받은걸 생각해서 가는건 오케이. 가족 데려와라는 커트합니다.
19/06/18 18:29
수정 아이콘
잘 풀고 싶으신거죠?
등돌리고 싶지는 않고.

몇번 가세요.
가시다가 회사에 큰 문제가 생겼다고 빠지세요
계속
쭉 빠지세요

몇번 간걸로 꽤 오래 쉴드 됩니다
에바 그린
19/06/18 18:43
수정 아이콘
종교는 진짜 감성의 영역이라 답이 없어요. 저도 어릴 때 다니다가 안간다 선언하고 안갔는데, 명절이나 집안 행사때 다 모이면 "일년에 몇번 가족끼리 다같이 가는거 한시간 가는건데, 그거 한번 가는게 힘드냐?" 이 논리에 노답입니다. 그냥 분위기 깨기 싫어서라도 가는데 저도 나중에 결혼을 하게 되거나 하면 걱정이긴 합니다. 근데 그때는 확실히 담판 지으려고요. 제가 가기 싫은거 억지로 가봐서 다른사람이 얼마나 가기 싫을지 알거든요. 그리고 억지로 다니는 척 하셨던 숙모나,고무부들이 얼마나 가기 싫어하셨는지도 알아서.
19/06/18 18:58
수정 아이콘
저라면 억지로 가족까지 데려가지는 않을거 같네요.
수분크림
19/06/18 19:03
수정 아이콘
선긋기보다는 그냥 미꾸라지처럼 흘려보내는게 정답입니다.
19/06/18 19:39
수정 아이콘
도움받은게 아주 많아보이는데 이러면 그냥 혼자 가끔 가는 정도....가족선까지 영향은 안끼치게해야죠.
아싸라비아똥구멍
19/06/18 19:44
수정 아이콘
와.. 이건 정말 어렵네요. 그래도 가족은 지키는 게 좋지 않을까 싶네요. 근데 말을 참 잘해야 되겠네요. 자칫하면 어려울 때 도와줬었는데 배은망덕하다라고 들을 수도 있으니..
19/06/18 20:02
수정 아이콘
의외로 몇 번 가는 성의(?)만으로도 그냥저냥 넘어가는 경우도 많습니다
녹색옷이젤다죠?
19/06/18 20:05
수정 아이콘
가족의 문제니 아내분과 오래 이야기해보시는걸 추천합니다.
19/06/18 20:08
수정 아이콘
제 아버지가 목사님이셨습니다. 제가 드릴 답변은 절대 가지마세요입니다.
그런 이유로 교회에 가시면 결국엔 결말이 안좋아요.
티모대위
19/06/18 20:43
수정 아이콘
아 정말 어려운 문제인데요, 정말 좋은 분들인 만큼 현명한 말로 완곡하게 표현하는게 제일 좋겠네요.
일단은 혼자 다녀보겠다고 시작하시고 매주 혼자 나가시다가 조금씩 2주 3주 간격을 두셔요. 가족들은 억지로 데려가지 마시고요.
강미나
19/06/18 21:13
수정 아이콘
원래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은 허허허 신경쓰지 마세요가 정답인데, 저정도로까지 챙겨주셨으면 참 어려운 문제네요.
솔직히 말해서 저같으면 그냥 은혜 갚는데 이정도면 싸다고 생각하고 나갔을 거 같긴 합니다. 물론 아내와 딸은 별개 문제고요.
19/06/18 21:53
수정 아이콘
본인 가는거는 형편상 어쩔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근데 아내와 딸은... 별개죠.
잘 지켜주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나없이사나마나
19/06/19 00:02
수정 아이콘
저는 그래도 명확히 선을 그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종교에 1보 후퇴 같은 건 없다고 봐요.
한 발 물러서면 여지가 있다고 판단해서 끊임없이 들어와요. 감사한 건 감사하지만 종교쪽은 스스로 숙고해서 결정하겠다라는 입장표명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홀리워터
19/06/19 08:45
수정 아이콘
저도 이거 찬성요
집근처 교회 이미 다니고있다는식으로
이야기하면될듯
밥잘먹는남자
19/06/19 12:57
수정 아이콘
가다말거나 여지를두면 더안좋을것 같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3572
공지 [질문]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21348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45943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69345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11033
135514 [삭제예정] 학교폭력 질문입니다. [6] nonon320 19/07/16 320
135513 [질문] 부가세 10% 계산하는 식 [8] CoMbI COLa304 19/07/16 304
135512 [질문] 추후 업글을 감안한 PC 견적 확인 확인 부탁드립니다 lonelyjuni117 19/07/16 117
135511 [질문] 만화 소울이터 재밌나요? lasd241106 19/07/15 106
135510 [질문] 다이어트, 운동의 성과를 측정화, 수량화 하는 좋은 방법이 존재할까요? [5] 똘빼230 19/07/15 230
135509 [질문] 일상생활에서 국룰이 된 노래 [10] 영혼654 19/07/15 654
135508 [질문] 해외송금 질문. [1] Hastalavista93 19/07/15 93
135507 [질문] 플스와 엑박 구매 고민 (레이싱 게임 한정) [2] corona145 19/07/15 145
135506 [질문] [랑그릿사]랑린이 덱 조언 좀 해주세요. [3] 슬숑187 19/07/15 187
135505 [질문] 인천공항 오전 7시55분 비행기를 타야합니다. [18] 발적화909 19/07/15 909
135504 [질문] TV 및 셋톱박스 추천 부탁드립니다. [2] 영웅의신화133 19/07/15 133
135503 [질문] 컴퓨터 견적 조언부탁드립니다. [10] 여유를갖자260 19/07/15 260
135502 [질문] 에어컨 전기선 숨기는 방법 이게 뭘까요? [6] 은안538 19/07/15 538
135501 [질문] [운동] 헬스 및 다이어트 질문입니다! [3] 아이시스 8.0437 19/07/15 437
135500 [질문] 볼만한 유투버방송 추천좀 해주세요 [17] 김다미1050 19/07/15 1050
135499 [질문] 본체 최상급 으로 혹시 견적 내 주실수 있을까요? 공노비247 19/07/15 247
135498 [질문] 라이젠 3600 견적 이륙해도 되는가 질문입니다. [8] cluefake519 19/07/15 519
135497 [질문] 운동화 남녀 차이가 뭔가요? [16] 포이리에1534 19/07/15 153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