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8/02 01:36:15
Name 앎과모름의차이
Subject [일반] 한 사람의 음악 취향사 들춰보기 (수정됨)
다른 모든 인간들이 그렇듯, 저도 까마득한 오래전부터 음악을 들으며 살았습니다.

길거리를 걸어가면 상점들이 음악을 틀고, TV를 틀면 음악이 나오고, 엄마와 함께 간 배스킨 라빈스에서도 음악이 나옵니다.

그렇지만 제가 음악을 의식적으로 찾아서 듣기 시작한 건 중학생 때부터였습니다.

그때는 스마트폰이 활발하게 보급될 때였고, 엄마는 중학생에게 스마트폰을 사주는 것은 적절치 않은 일이라고 여겼지만

제가 하도 조르자, 음악 재생 기능이 달려있는 아이리버 전자사전을 사주었습니다.

그 전자사전은 원래의 용도 대신, 제 MP3로 사용되게 됩니다.

그때 제가 가장 관심있었던 건, 음악 프로그램 <나는 가수다> 였습니다.



그 당시엔 run devil run이 원래 소녀시대의 곡인지도, 가사가 무슨 뜻인지도 몰랐습니다.

다만 확성기 퍼포먼스가 팔팔 끓는 중학생 시절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는 사실은 확실합니다.

이 때문에 저는 <나는 가수다> 에 나온 윤도현의 다른 곡들을 찾아듣기 시작하고,
점차 윤도현뿐만 아니라 다른 가수들의 곡도 섭렵하게 됩니다.







매 회를 빠지지 않고 챙겨봤던 <나는 가수다> 는, 앞으로의 제 음악 취향사에 큰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나온 가수들 상당수에게 애착을 가지게 되었고 그들의 음악 세계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되었으니까요.

이외에도 제 아이리버엔 게임 Ost나, 애니메이션 Ost를 많이 저장했던 것 같긴 한데, 지금은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어느 날 그 아이리버는 바닥에 한 번 떨어져 충격을 받아 꺼지더니, 작동을 아예 정지해 버렸거든요.

엄마랑 같이 고치려고 A/S 센터에 찾아가봤는데 세상에 수리비가 원값보다 비싼 바람에, 눈물을 먹고 포기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지금 이 글 쓰면서 제 방에 아이리버가 있는지 찾아봤는데, 없는 걸 보니 쓰레기 매립지 어딘가에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튼 고등학교 때 엄마가 스마트폰을 사주면서 제 음악 취향사는 또 한번의 격변을 맞게 됩니다.

음악을 자유로이 찾고 저장할 수 있는 유튜브라는 플랫폼이 저에게 주어졌기 때문입니다.

이 유튜브라는 플랫폼에는 특징이 몇 가지 있었는데,

1) 내가 음악을 찾으면, 유튜브는 알고리즘을 통해 자동으로 관련된 음악을 추천해 준다.

2) 유튜브는 1영상 1음악으로, 음악을 들으며 동시에 시각적 자극을 느낄 수 있다.

이 때문에 저는 좋은 음악이 있는 게임 트레일러나 뮤직 비디오 위주로 음악을 감상하게 됩니다.

그래서 저는 앨범이란 개념이 있는지는 알았지만, 가수들은 주로 앨범 단위로 작업하고 곡을 발매한다는 사실을 좀 나중에 알게 됩니다.


이때 저는 E3, 게임스컴, 블리즈컨에서 발표되는 게임 트레일러들에 관심이 있었습니다.



(위아래 똑같은 노래입니다)



게임 트레일러들은 주로 CG를 사용해 만들어진 세련된 시네마틱 영상이 많았습니다.
짧은 시간에 임팩트를 주기 위해서 인상깊은 음악과 함축적인 스토리를 넣는 경우가 많았죠.

고등학교 시절의 저는 이 게임 트레일러들을 많이 돌려봤습니다.

게임도 하고 싶었는데, 학생 시절엔 돈이 없었고 게임샵이란 것의 존재도 몰랐을 뿐더러
게임을 사더라도 그걸 돌릴 수 있는 적절한 사양의 컴퓨터나 콘솔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장벽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대신 게임 소식이나, 메타크리픽 평점이나, 게임 트레일러 영상을 소비하기 시작했습니다.

트레일러 영상들을 소비하면서, 주로 트레일러 -> ost를 듣는 식으로 음악을 소비하게 됩니다.



(위는 트레일러, 아래는 ost)





(위는 본편 트레일러, 아래는 DLC ost)



(다크 소울 3)


(Ori and the blind forest)


(Hollow Knight)


(GRIS. 좋으시면 pt 2도 들어보세요)


이 당시 주로 듣던 음악들은 가사가 없는 Game Ost들이었습니다.

그리고 웅장하거나 몽환적인 분위기의 음악이 많았습니다. 지금도 유튜브에 치면 나오는 epic 이나 instrumental 류의 음악들 말이죠.

그런데 사실 게임 트레일러를 좋아하는 취미는 우리 학교에서 좀 마이너한 편이었기에, 친구들 앞에서는 그냥 아이돌 음악을 좋아하는 척했습니다.

이후 영화를 자주 보는 친구를 사귀게 되었습니다. 이 친구도 좀 마이너한 영화를 많이 찾아보는 영화광이었기에, 통하는 게 있더라구요.

그래서 고등학교 생활 동안 그 친구와 함께 영화를 많이 보러 다니게 되었습니다. 영화관에서도 봤고 VOD로 다운받아서도 보았죠.

그러면서 서서히 제 관심은 게임 ost에서 영화 ost로 옮겨 갑니다.

(싱 스트리트)


(마당을 나온 암탉)


(라라랜드)


(하울의 움직이는 성)


(초속 5cm)


(007 스카이폴)


(트론: 새로운 시작)


(매트릭스)


(인터스텔라. 커버곡이지만 커버곡 중 가장 좋은 것 같아서 많이 들은 음악)



이상입니다. 월요일까지 장마라는데 몸조심하세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8/02 02:41
수정 아이콘
지금은 워낙 다양한 음악을 들을 수 있다보니 요즘은 몇 달 단위로 장르를 바꿔 듣는데, 지금은 돌고 돌아서 어렸을 때 배웠던 클래식 피아노로 와있는 중입니다.
다만 어렸을 때 좋아한 곡은 그 때는 베토벤, 쇼팽같은 고전적인 클래식이였다면, 지금은 덜 대중적인 근현대시대 음악가 위주로 듣고 있습니다. 예전같았으면 뭐 이런 음악이 있나 싶었겠지만 그 동안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들으면서 음악 경험치가 쌓이면서 일종의 잠금해제가 된 셈이죠. 그런 점에서 음악취향의 변화도 인생의 발자취 중 하나로 볼 수 도 있겠다 싶네요.

제가 음악듣는 플랫폼으로 유튜브를 좋아하는 게 자동추천 알고리즘이 저한테 익숙한 노래만 들려주는게 아니라 타고타고 건너가다보면 어느덧 다른 나라, 다른 장르 노래로 넘어가면서 자연스럽게 새로운 음악의 세계를 접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예전에는 차트위에 떠있는 한정된 음악만 수용했다면 유튜브를 통하면 훨씬 음악 취미생활이 풍요로워진다는 데서 만족하고 있습니다
안스브저그
20/08/02 14:22
수정 아이콘
다양한 경험을 통해서 여러 장르의 음악을 무리없이 섭렵하는게 성장기와 청년기가 누릴 수 있는 축복이라고 봅니다.

저도 아이리버 mp3플레이어가 막 출시되고 소리바다를 통해 너도나도 음악 도둑질을 하던시기에 저만의 음악취향을 처음 가지고 변화무쌍한 취향의 역사를 보유하고 잇네요.

음악을 통해 귀가 즐겁기도 하지만 소중한 음악과 함께한 과거의 기억과 감정, 인연을 저장하고 미화해서 꺼내볼 수 있단 점이 제가 음악을 즐기는 이유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변동과 상시모집을 공지합니다. [26] 오호 20/07/02 6699 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74707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32904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51525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54030 1
87508 [정치] 현재 부동산 가격이 폭등한 것이 이명박근혜 때문이라는 서울대 교수 [125] 검은곰발바닥3122 20/08/03 3122 0
87507 [일반] 가짜사나이가 인상적인 이유.txt [20] 꿀꿀꾸잉2241 20/08/03 2241 9
87506 [정치] 가붕개를 벗어나고픈 사회 초년생의 궁금증 [75] 봄날엔3434 20/08/03 3434 0
87505 [일반] [시사] 미국 외교의 또 다른 얼굴: 아시아 그룹 [14] aurelius2008 20/08/03 2008 2
87504 [정치] 임대료 5%'조차···세입자 거부 땐 한푼도 못 올린다 [153] 하우스6824 20/08/03 6824 0
87503 [일반] [해외음악] 미래에서 온 플레이리스트 2020 (자가격리 ver.) [2] Charli785 20/08/03 785 2
87502 [정치] 낯선 부동산 정책에서 비정규직 문제의 향기를 느끼다 [46] metaljet4851 20/08/03 4851 0
87501 [정치] 부동산 상승에 대한 금리 영향과 출산율 [181] hi4349 20/08/03 4349 0
87500 [일반] [역사] 동아시아를 주무른 유대인 다윗 사쑨 [6] aurelius1437 20/08/03 1437 7
87499 [일반] 오늘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로 과태료 부과 [57] Cand5143 20/08/03 5143 0
87498 [일반] 하후돈 그리고 2인자 이야기 [20] 저더웨유아2289 20/08/03 2289 7
87497 [정치] 공공의사인력의 의무복무와 소림18동인 [105] 그랜즈레미디2410 20/08/03 2410 0
87496 [정치] 부동산정책을 두고 국민이 절반으로 갈라진 느낌입니다. [159] 프리템포7721 20/08/03 7721 0
87495 [일반] [역사] 교황청의 역사: 제8부 - 르네상스의 교황들 (2) [2] aurelius381 20/08/03 381 6
87493 [일반] 양적완화의 시대 [69] 이오스5389 20/08/03 5389 9
87492 [일반]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0] BTK3828 20/08/03 3828 2
87491 [정치] 한동훈은 뭐 진짜 아무것도 없나보네요 [304] 비행자11273 20/08/03 11273 0
87489 [정치] 판검사는 기기변경따윈 하지 않는다 [40] 시니스터5795 20/08/03 579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