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6/25 23:13:04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3491306762
Subject [일반] <테이크 쉘터> - 증폭하다 끝끝내 삼켜버릴 불안.(스포)
<테이크 쉘터>는 불안에 대한 영화입니다. 불안감은 어떻게 시작되는지, 그리고 어떻게 증폭되는지, 그리고 그 모든 과정 상에서의 양상을 그려내는 영화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이 영화에서 주인공, 커티스의 양상은 두 가지를 모두 다루고 있습니다. 어쩌면 진짜일지도 모르면서도, 집안 내력으로 존재하는 정신분열증의 전조 증상일 수도 있습니다. 두 가지 이야기를 다 다루면서도, 저는 어떤 측면에서 이 영화가 그 어느 쪽에도 '관심이 없다.'고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결국 그 불안이 어떻게 하나의 인물을, 세계를 물들이는 지에 대한 이야기가 아닐까, 그래서 가장 중요한 건 이 영화에서 불안의 양상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결국 이 영화는 어떤 패치워크, 그러니까 바느질로 이어붙인 영화라고 생각해요. 말 그대로의 의미로 이어붙인 영화라는 의미에서요. 현실인지, 꿈인지, 환상인지 애매모호하게 그리면서도, 굳이 이 부분을 모호하게 표현하려는 노력이 (유사한 스타일의 다른 영화들에 비해) 부족해보입니다. 그래서 오히려 저는, 이 영화의 이야기는 굉장히 작고 가는 실이라고 생각해요. 중요한 건, 그 불안이라는 생각과 감정의 연속성에 있는 건 아닐까 생각해보게 됩니다.

그렇기에, 영화는 끝끝내 그 불안이 증폭되는 과정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해요. 어떤 '불가해한 재난'에 대해서 가질 수 있는 인간의 불안감에 대한 이야기인 동시에, 또 그 앞에서 가족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가에 대한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저는 결국 이 영화를 표현하자면 가느다란 실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가느다란 실이 어떻게 진동하는지, 그리고, 그 가느다란 실 안에서도 가족이라는 여러 가닥이 어떻게 꼬여 단단하게 고정되는지에 대한 이야기라는 점에서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도들도들
24/06/26 00:31
수정 아이콘
좋은 영화였습니다. 거대한 흑막이나 무릎을 탁 치게 되는 인과적 설명 없이도 불안한 감정의 진폭을 잘 전달한다는 점에서 세련된 포스트모던 영화였다고 할까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점증하는 불안이 종국에는 외계인과 조우하면서 황홀하게 해소되는 근대적 영화 미지와의 조우가 조금 더 취향에 맞는 것 같습니다.
aDayInTheLife
24/06/26 09:29
수정 아이콘
흐흐 그거야 취향 차이가 아닐까요. 전개의 방향성이니까요.
개인적으로는 어떤 발생과 끝보다는 양상에 집중한 영화 같았습니다.
리니시아
24/06/26 08:46
수정 아이콘
[현실인지, 꿈인지, 환상인지 애매모호하게] 그린 부분이 절묘하죠.
뭔가 불가학력적인 재난이 다가오긴 하는데 일반적인 '재난영화가' 그리는 좀비떼가 나타난다거나 자연재해가 펼쳐지는 그런 상황이 아닙니다.
상상하기 어려운 '무언가로' 인해 펼쳐지는 재난이죠. 그 재난은 곧 우리가 현실에서도 느낄 수 있을만한 불안과 맞닿아 있어서 더 불안한거구요.
그런걸 의도하기 위해 현실, 꿈, 환상 처럼 애매모호하게 그려냈다고 생각합니다.
엔딩까지 보노라면 오만 감정과 함께 사람의 불안을 가족이 어떻게 견뎌내고 인내해줘야 하는지 깨달음을 주는 좋은 명작이라 생각합니다.
말씀하신 것 처럼 가느다란 실 여러가닥이 가족을 어떻게 단단하게 고정하는지 잘 보여주는..
aDayInTheLife
24/06/26 09:30
수정 아이콘
이해하기 어려운 그 순간들 속에서도 결국 하나의 가느다란 실이 폭풍우를 견디게 해주는, 고정된 닻줄 같은 거겠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8771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32766 10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5208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7468 3
101918 [일반] 삼성전자. 버즈3 프로 사전 판매 문제 공지 [57] SAS Tony Parker 7042 24/07/19 7042 2
101917 [일반] 윈도우 블루스크린 (크라우드스트라이크 보안프로그램) [15] 윙스5641 24/07/19 5641 1
101916 [일반] 국내 엔터주들의 연이은 신저가 갱신을 보고 드는 생각 [91] 보리야밥먹자10570 24/07/19 10570 5
101915 [일반] 동성부부 피부양 자격 인정 [74] 7616 24/07/19 7616 77
101914 [일반] 억조 조(兆)에서 파생된 한자들 - 홍수를 피해 달아나다 [4] 계층방정2717 24/07/19 2717 2
101913 [일반] 책 추천 - 왜 국장에 투자하지 말아야 하는지 이유가 궁금하다면 쉽게.. [13] lexial5408 24/07/18 5408 6
101912 [일반] 국장에서 매출 10조, 영업이익 1.4조 알짜 회사에 투자하면? [59] 사람되고싶다7849 24/07/18 7849 1
101911 [일반]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90년대 일본 드라마 오프닝 곡들 [19] 투투피치2222 24/07/18 2222 3
101910 [일반] 티비,영화에서 많이 들었던 추억의 여자 보컬 팝송 [3] Pika481975 24/07/18 1975 1
101909 [일반] 꾸이린, 너는 계수의 숲을 보았니? [4] 가위바위보1796 24/07/18 1796 3
101907 [일반] [서평] 자본 없는 자본주의, 우리는 무형의 경제로 나아갈 수 있을까 [13] 사람되고싶다2661 24/07/18 2661 7
101906 [일반] 세월호 수색 헬기 사망자 10주기였네요 [7] 승승장구4791 24/07/18 4791 24
101902 [일반] 인류 역사의 99%를 알아보자: 혈흔이 낭자했던 수렵채집사회 [11] 식별6913 24/07/17 6913 26
101900 [일반] 트럼프의 러닝 메이트와 "힐빌리의 노래(Hillbilly Elegy) - 트럼프의 젊은 마스코트? [69] 스폰지뚱7695 24/07/16 7695 9
101899 [일반] 협회와 홍명보, 모든 것이 철저히 무너지길 바라며 [61] 민머리요정11140 24/07/16 11140 81
101898 [일반] 아침 조(朝)에서 파생된 한자들 - 비웃음, 사당, 밀물 등 [15] 계층방정3341 24/07/16 3341 6
101897 [일반] 인류 역사의 99%를 알아보자: 서울에 200명도 안살던 시절 [8] 식별6439 24/07/16 6439 17
101893 [일반] SI개발의 해묵은 문제 [45] 퀀텀리프6746 24/07/15 6746 6
101892 [일반] "감독의무 있다" 法, 학폭 가해학생 부모 손해배상 책임 인정 [20] 로즈마리6257 24/07/15 6257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