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6/08 21:56:12
Name 카미트리아
Link #1 https://novelpia.com/novel/233251
Subject [일반] [웹소설] 사이버펑크를 살아가는 불명예퇴직자를 위한 무일푼 생활 안내서.. (수정됨)
제목: 사이버펑크를 살이가는 불명예퇴직자를 위한 무일푼 생활안내서
연재: 노벨피아
장르: 사이버펑크
작가: 사만곰

현실은 검열되고 진실은 생산될수 있는 시대
- 작품 전반 -

밤에 잠을 푹 잘수 있게 되는거죠. 그걸로 충분해요
- 아서 머피 -

사망자는 없거나 너무 많다.
- 보안팀 -

기계는 생산하고 사람은 향유한다.
중요한 것은 즐기는 것이야
- 권터 -

양은 늑대가 아닌 양이 이끌어야 합니다. 벨웨더가 이끄는 양이 되겠습니다.
효율적인 것은 선, 비효율적인 것이야말로 악! 최대 효율성을 기대하겠다!
- 벨 웨더 -

제가 요즘에 가장 잘 보고 있는 사이버 펑크 물입니다.

메가콥과 신체이식 등 흔한 사이버펑크의 클리셰를 차용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부분에서 다른 사이버 펑크 물입니다.

그것은 메가콥이 절대 악이지도 인간의 목숨이 크래딧보다 싸지도 않고
미래가 없지도 않습니다.

그 전쟁으로 인구와 지구 환경은 박살 낫고
미연방정부는 힘을 잃어서 초거대기업들이 도시를 지배하지만..

초거대기업들은 각자 자기들의 선을 위해서 노력합니다
효율성을 유지하기 위해서 직원-시민과 직원들에게 안정과 복지를 제공하기도 하고
환경을 복구하기 위해서 노력하기도 하는 등..다들 자신의 선을 위해 노력합니다.

주인공인 아서 머피는 초거대기업에서 자라고 부속 학교에서 교육 받고
보안팀에서 채용 되었지만
음모에 휩쓸려서 사망(?) 하고 불명예퇴직을 당하고
그 복수를 위해서 움직이다가
자신만의 선과 목표를 세우고 그것을 이루기 위한
총체적 능력 부족을 개선하면서
침대에 누워서 잠을 잘자기 위해서
삶을 향유하는 일정을 그립니다

아서는 결코 혁명적이지도 시스템에 반항적이지도 않으며
저 세계의 시스템도 악하지도 선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각자의 목적을 위해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사이버펑크를 좋아하신다면
아서의 모험을 같이 해보시길 추천합니다

아주 잘 만들어진 세상에서
아주 잘 자란 아서 머피가 반겨 줄 것입니다.

최대의 효율성을 위하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피를마시는새
24/06/08 22:05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최근 본 사이버펑크 웹소설 중에서는

[배드 본 블러드]가 단연 압도적으로 재밌었습니다.

추천해주신 소설도 찍먹해봐야겠네요.
카미트리아
24/06/09 00:11
수정 아이콘
찾아보니 백수귀족님 작품이네요..
테네브리움
24/06/09 05:50
수정 아이콘
둘 다 괜찮습니다. 근데 흡입력이나 캐릭터성 등 순수 재미는 전자가 앞서요. 후자도 디스토피아느낌 제대로 살려주는 재밌는 글이지만요.
최대 생산성을 위하여 둘 다 보는 걸 추천드립니다.
김치와라면
24/06/09 10:51
수정 아이콘
저도 배드 본 블러드 재밌게 보는 중입니다
피자니코
24/06/09 17:33
수정 아이콘
거대 기업이 도시를 지배하고, 신체이식이 흔한 세계관에서, 죽었다 살아난 인물 이름이 머피...?
주인공이 경찰 비슷한 거면 이거 완전...
及時雨
24/06/10 16:37
수정 아이콘
치킨을 좋아하겠군요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826 [일반] 가요의 황금기 90년대 가요톱10 1위곡 열전(1994년 part 1) [21] 스폰지뚱5699 24/07/03 5699 11
101825 [일반] 횡단보도 건너, 편의점 앞, 일방통행로 길가 [4] 소주파5927 24/07/03 5927 21
101824 [일반] 여저뭐 이런저런 상반기 이야기 [8] v.Serum4944 24/07/03 4944 3
101823 [일반] 내맘대로 엄선한 여자 보컬 신나는 노래(장르 불문) [11] Pika485303 24/07/03 5303 1
101822 [일반] [에세이] 군대에서 광신자가 되는 방법 [7] 두괴즐4877 24/07/03 4877 19
101821 [일반] 안면 인식 장애? [26] 수리검6322 24/07/03 6322 3
101820 [일반] 급발진 추정사고에서 고령자의 비율과 실제 반응속도 하락에 대해서 [50] 김은동9190 24/07/03 9190 18
101819 [일반] 귀멸의 칼날 - 합동 강화 훈련편 다 봤습니다 (스포) [52] 빵pro점쟁이5342 24/07/03 5342 0
101818 [일반] 캐스퍼EV에 처음으로 장착되는 페달오조작 방지장치 [24] VictoryFood9158 24/07/02 9158 13
101817 [일반] 괜찮고 싶은데, 괜찮지 않아서. [28] aDayInTheLife5761 24/07/02 5761 10
101816 [일반] 안녕하세여 신입 인사드림니다 [56] 익명이6398 24/07/02 6398 14
101814 [정치] 오늘은 검사 탄핵이로군요.. [233] Restar15955 24/07/02 15955 0
101813 [일반] 황건적의 난을 재평가하는 것은 특정 정치세력의 선동 탓인가 [12] 식별4508 24/07/02 4508 13
101812 [일반] 치킨집 갑질 사건 근황 [31] 녀름의끝6849 24/07/02 6849 3
101811 [정치] 현재 대한민국의 가장 효과적인 출산대책 - 시험관 시술 [113] 사업드래군6812 24/07/02 6812 0
101809 [일반] 1984년, 그 골목. [4] 아케르나르4106 24/07/02 4106 10
101808 [정치] 방통위원장 김홍일 사퇴 [41] 빼사스10003 24/07/02 10003 0
101807 [일반] 矣(어조사 의)에서 파생된 한자들 - '진행하던 것이 멈추다' [6] 계층방정2623 24/07/02 2623 2
101806 [일반] KISS OF LIFE 'Sticky' MV 분석 & 리뷰 [6] 메존일각3260 24/07/02 3260 5
101805 [일반] 서울 시청역 교차로서 차량이 인도 돌진…6명 사망·3명 심정지 [186] 及時雨18655 24/07/01 18655 4
101804 [일반] 넷플릭스 정치 드라마 '돌풍' 후기 (스포일러 주의) [42] HesBlUe9694 24/07/01 9694 11
101803 [일반] 한국 최초의 버추얼 바둑 대회가 열립니다. [35] 물맛이좋아요6726 24/07/01 6726 6
101802 [일반] 울었습니다... (인사이드 아웃2 스포 있음) [41] goldfish5369 24/07/01 5369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