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6/05 21:55:00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3470349078
Subject [일반] <존 오브 인터레스트> - 덧칠하고 외면해도 드러나는 실체들.(스포)
세 딸과 두 아들, 이 가정은 모두 행복하고 즐거워 보입니다. 별 다른 어려움도, 고난도 잘 보이지 않는 이 집은, 아우슈비츠 수용소장, 루돌프 회스 중령의 집입니다.

홀로코스트를 다룬 수많은 영화들이 있었습니다. 또, 수많은 충격적인 사건들을 다룬 영화들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대체로, 그런 영화들은 더 상세하게, 더 현장감 있게 사건을 다루게 되는 이야기들이 많았습니다. 그러니까, 그게 나쁘다라는 얘기를 하려는게 아니라, 그저 '그랬다'는 진술입니다. 대체로 그렇습니다. 관객에게 충격을 주기 위해서, 그 참상을 제대로 전달하기 위해서 연출은 더더욱 현실감 있는 방식을 선택해 왔습니다.

<존 오브 인터레스트>의 접근법은 비슷한 듯, 다릅니다. 가까이 들여다보는 건 맞습니다만, 그 대상이 벽 내부가 아닌 벽 바깥의 수용소장과 그 가족일 뿐이죠. 루돌프 회스는 열심히 일을 하고, 그리고 그 일은 적당한 거리를 둔 채로 묘사됩니다. 그러니까,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이야기들은, 외벽을 가리는 포도처럼, 혹은 보이지만 그냥저냥 넘기는 이야기들이라고 생각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친위대의 상징으로부터, 인삿말이나 때때로 등장하는 그 '일'들에 대한 묘사들이 굉장히 충격적입니다.
아마 정원 너머로 등장하는 굴뚝과 연기라는 이미지는 아마 많은 분들이 가장 인상적인 장면으로 뽑지 않을까 싶네요.

저는 이 영화가 되게 냉담하다고 느껴졌어요. 그러니까, 가족의 이야기를 다루면서 어떤 동정이 들거나, 혹은 반대로 되게 사무적으로 그려지지 않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생각해요. 너무 가까이 가지도 않았지만, 너무 멀어서 사무적으로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요. 그래서, 이 사람들이 사건에 너무 몰입하거나, 혹은 너무 사무적으로 바라보지 않게 거리를 뒀다고 생각해요. 그렇기에, 이 기괴함이 일상으로 자리잡은 사람들에 대해 느껴지는 이상한 감정과 충격이 이어집니다.

그래서, 이야기의 결말은, 담담하면서, 충격적이었습니다. 미래를 엿보는 어떤 순간이면서도, 사무적이기도 하고, 어떤 죄책감의 발로 같으면서도 그저 아무것도 아닌 일일 수도 있는. 그런 순간들이요.

p.s. 어떤 측면에서는 결말은 (단지 나무위키로 요약만 봤지만) 만화 <프롬 헬> 같기도 합니다.
특히, 그 일련의 사건들이 현재, 지금 여기에서 어떻게 영향을 끼쳤고, 끼치고 있는지에 대한 점을 살펴보면 더더욱이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오쇼 라즈니쉬
24/06/06 18:53
수정 아이콘
재밌게 봤고 좋은 영화입니다.
aDayInTheLife
24/06/06 20:54
수정 아이콘
참 좋더라구요. 특히 결말이.. 와..
24/06/06 20:34
수정 아이콘
악의 평범성
aDayInTheLife
24/06/06 20:54
수정 아이콘
평범하면서 사무적인
뭔가 형언할 수 없는 악에 대한 영화 같았습니다.
24/06/07 00:16
수정 아이콘
카메라 위치를 신경쓰면서 보게 되더군요. 말씀대로 적당한 거리를 유지한다는 게 영화의 묘미 같습니다.
aDayInTheLife
24/06/07 11:18
수정 아이콘
네 보이는 듯 보이지 않는 그 위치가 참 절묘하더라구요.
블래스트 도저
24/06/09 05:31
수정 아이콘
재미있게 봤습니다
담넘어 들리는 수용소의 소음들이 결국 영화를 보는 관객들에게도 서서히 익숙해지고 무덤덤 하게 들리더라구요
물론 감독님이 익숙해질 때마다 정신 차리라고 해 주긴 하지만요
aDayInTheLife
24/06/09 11:44
수정 아이콘
그게 익숙해질 듯, 익숙해지지 않는, 그 간극을 잘 표현한 영화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게 너무나도 익숙해진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관객과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대조하면서요.
마갈량
24/06/09 18:52
수정 아이콘
끝없이 불쾌를 공급당하는 영화였어요.
감독의 비난이 학살자들뿐만이 아니라
유리넘어 바라보는 현대에도 미치는 이야기같았구요
aDayInTheLife
24/06/09 19:15
수정 아이콘
결국 지금 현재의 이야기를 안할 수는 없으니까요. 물론 이는 감독의 시상식에서의 발언 덕분이기도 하지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817 [일반] 괜찮고 싶은데, 괜찮지 않아서. [28] aDayInTheLife5695 24/07/02 5695 10
101816 [일반] 안녕하세여 신입 인사드림니다 [56] 익명이6341 24/07/02 6341 14
101814 [정치] 오늘은 검사 탄핵이로군요.. [233] Restar15907 24/07/02 15907 0
101813 [일반] 황건적의 난을 재평가하는 것은 특정 정치세력의 선동 탓인가 [12] 식별4434 24/07/02 4434 13
101812 [일반] 치킨집 갑질 사건 근황 [31] 녀름의끝6780 24/07/02 6780 3
101811 [정치] 현재 대한민국의 가장 효과적인 출산대책 - 시험관 시술 [113] 사업드래군6726 24/07/02 6726 0
101809 [일반] 1984년, 그 골목. [4] 아케르나르4019 24/07/02 4019 10
101808 [정치] 방통위원장 김홍일 사퇴 [41] 빼사스9933 24/07/02 9933 0
101807 [일반] 矣(어조사 의)에서 파생된 한자들 - '진행하던 것이 멈추다' [6] 계층방정2551 24/07/02 2551 2
101806 [일반] KISS OF LIFE 'Sticky' MV 분석 & 리뷰 [6] 메존일각3180 24/07/02 3180 5
101805 [일반] 서울 시청역 교차로서 차량이 인도 돌진…6명 사망·3명 심정지 [186] 及時雨18577 24/07/01 18577 4
101804 [일반] 넷플릭스 정치 드라마 '돌풍' 후기 (스포일러 주의) [42] HesBlUe9615 24/07/01 9615 11
101803 [일반] 한국 최초의 버추얼 바둑 대회가 열립니다. [35] 물맛이좋아요6668 24/07/01 6668 6
101802 [일반] 울었습니다... (인사이드 아웃2 스포 있음) [41] goldfish5292 24/07/01 5292 2
101801 [일반] [서평]《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게》- 남들을 배려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기분 수업 [10] 계층방정4053 24/07/01 4053 5
101799 [일반] 책 출판 기념 나눔합니다.(마감 및 추첨 결과) [57] 더미짱5990 24/06/30 5990 29
101798 [일반] 의외로 우리 곁에 가까이 다가온 중국차? [84] 사람되고싶다13033 24/06/30 13033 23
101797 [일반] 현 시대의 단면을 잘 보여주는 글 [101] 육돌이13794 24/06/30 13794 4
101796 [일반] 입대 D-1, 잠 안 와서 써보는 잡담 [70] No.99 AaronJudge6651 24/06/30 6651 46
101795 [일반] [팝송] 자라 라슨 새 앨범 "VENUS" 김치찌개3095 24/06/30 3095 2
101794 [일반] 이런 저런 잡담 [8] 하위1%6302 24/06/29 6302 16
101793 [일반] 요즘 직접 작사를 하고 있습니다. [9] dhkzkfkskdl4211 24/06/29 4211 23
101792 [정치] 전관예우라는 용어를 안썼으면 합니다. [69] 헝그르르11005 24/06/29 1100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