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4/04/29 18:37:16
Name 성야무인
Subject [모바일] 페르소나5: 더 팬텀 X 감상
저는 일단 페르소나 시리즈 중에

페르소나 1만 해봤고

기술 쓸 때 강렬하게 '페르소나'라고 외치는 기억만 가지고 있는 사람임을 밝힙니다.

(대체 언제여??)

먼저 게임 감상에 들어가기 전에 제가 가지고 있는 기기의 스펙은

샤오미 홍미 12C

미디어텍 Helio G85며

램은 6GB + 가상램 6GB로 구성되었고

운영체체는 안드로이드 14를 기반으로 한 HyperOS 1.1.2입니다. (개발자 버전입니다.)

페르소나5: 더 팬텀 X의 권장사양은

스냅 835 엑시 1000시리즈이긴 헌데요.

제가 가진 스마트폰의 CPU성능은 10%, 게임 성능은 45%정도 딸립니다.

솔직히 렉이 심하거나 아니면 안될줄 알았는데

그래도 끊김없이 30FPS은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가끔 60FPS까지도)

게임 자체의 최적화가 정말 잘된건지 아니면 샤오미의 새로운 HyperOS가 효율이 좋은 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4시간정도 구동하게 되면

발열이 심해져서 쓰로틀링에 걸리는지 게임빼고 자동적으로 나머지 기능들이 죽는 현상이 생겼습니다.

지금까지 그런일은 한번도 없었는데 말이죠.

게임용량은 16.48GB로 원신보다 차지하는 용량은 적었지만

64GB정도의 용량을 가진 기기는 아아 저장용량을 많이 차지해서 그것만 깔면 괜찮겠지만

일반적인 사양에서만 보면 용량부족이 일어나기 딱 좋습니다.


자 그럼 감상만 이야기 드리자면

그래픽 자체도 화려하고 전투씬도 볼만합니다.

전체적으로 3D로 구성되어 움직임도 부드럽고

제가 가진 저사양 기기 보급형 기기라도 충분히 돌아가더군요.

여신전생 시리즈나 페르소나 시리즈에서 원래 하던 방식이라

거부감은 없지만

페르소나 1에서의 2.5D에서 그리고 지도내에서 왔다갔다 하면서

적이 램덤 encounter가  아니라

지금까지 6시간 넘게 했는데

일직선 이벤트 형식으로 진행되더군요.

물론 동영상 스킵해버리고 학교나 거리에서의 대화를 안하면야

빨리 진행은 가능하겠지만

그냥 스토리 이해하면서 할려니까

이게 노블 게임인지 RPG인지 구분이 안될 정도로

전투는 몇분 안되고 스토리로 잡아먹는 시간이

엄청 긴 편입니다.

뭐 페르소나 5 팬이라면 이런 저런 설정 설명 때문에 좋아한다고는 하는데

개인적으로 페르소나 5를 해보지도 않고

2, 3, 4, 5를 스킵하고 할려니까

뭔가 상당히 어색하더군요.

더구나 페르소나 1의 설득 시스템은 여신전생의 설득 시스템보다 간략하게 만든게 좋아서

(솔직히 여신전생의 악마 설득 시스템은 개인적으로 피곤한 편이라서)

비슷하게 가지 않을까 싶었는데 이건 또 아니라서요.


정리하자면 저사양 보급형 스마트폰 (홍미 12C 기준으로)에서도 돌아갈 정도로

최적화가 잘 되었고

그래픽도 화려하고 전투신도 좋았지만

그 놈의 스토리 보는 시간을 너무 길게 만들어서

세계관은 이해하기 편한데

개인적으로 지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일단 저도 손을 댔으니

스토리구간이 지나갈 때까지 하긴 하겠지만 그 이후도 이정도면

제 스마트폰에서 지워버릴것 같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퍼블레인
24/04/29 18:44
수정 아이콘
다른건 몰라도 이전 플레이로 페르소나5는 필수입니다
24/04/29 18:53
수정 아이콘
40시간 넘게 했는데 스토리 구간 다 못 뚤었습니다.
컨텐츠가 꽤 많아요.
성야무인
24/04/29 19:02
수정 아이콘
40시간이요??

헉...

하루에 4시간만 해도 열흘이네요.

연휴때 한번 파야겠습니다.
올리브카레
24/04/29 19:18
수정 아이콘
재미는 있었는데 1회차 하고 묵혀놨던 페르소나5를 하고 싶어져서
x는 뒷전이고 PS켜서 5만 하게 되었다는 문제점이...
초보트레이너
24/04/29 19:20
수정 아이콘
47레벨에 현재까지 나온 스토리는 다 깻는데 아직 소소하게 하루 한두시간쯤 놀거리가 있네요. 낚시랑 베팅센터도 하고 동아리 활동도하면서 다음 업데이트 기다리고 있습니다.

페르소나팬으로서 지금까지는 DLC하는 느낌이라 나름 만족스럽네요. 앞으로도 서브겜으로 할거 같습니다.
닉네임을바꾸다
24/04/29 19:28
수정 아이콘
근데 페르소나라고 나온 게임인 이상...스토리가 짧게 딸각넘어가면 그것도 문제일거라...크크
안군시대
24/04/29 19:30
수정 아이콘
페르소나는 RPG를 빙자한 미연시 아니었습니까? 크크크..
적어도 페르소나 4 부터는 그렇게 됐죠.
이선화
24/04/29 19:32
수정 아이콘
흐흐 말씀하신 부분들은 대부분 페르소나 신시리즈(3~5) 들어와서 시리즈 아이콘이 된 것들이라 빼면 페르소나가 아니라는 소리를 듣게 되니 어쩔 수 없었을 겁니다.
24/04/29 19:41
수정 아이콘
생각보다 더 페르소나5 느낌이 물씬 나는 건 맘에 드는데 게임 자체가 패키지 RPG 게임과 모바일 가챠 게임 사이에 어중간하게 끼어있어서 뭔가 좀 애매합니다 결국 모바일로 돌려야 하기에 그래픽이나 연출이나 부족한 부분이 눈에 들어오기도 하고 나름 정 붙이면서 하고는 있는데 할 때마다 그냥 페르소나5 로얄 3회차를 달리는 게 더 재밌지 않을까 이런 생각이 계속 드네요
남행자
24/04/29 19:42
수정 아이콘
P5 안해보셨으면 평가가 이르죠
성야무인
24/04/29 20:00
수정 아이콘
해봐야 할까요?
남행자
24/04/29 20:10
수정 아이콘
P5 안해보시고 지울것 같습니다 글 쓰는것보단 100배는 나을것 같습니다.
24/04/30 01:54
수정 아이콘
폰게임만 가지고 이야기하는데 p5를 굳이 해봐야한다고 생각이 들진 않네요.

폰게임으로 가볍게 즐길려고 했는데 페5까지 해보고 평가를 해야하는것도 좀 이상하다 생각해서.
이선화
24/04/30 13:50
수정 아이콘
P5를 해봐야한다는 점에는 공감을 하는데 나름 독립 게임으로 나왔는데 안 해보면 평가가 안 된다고 하면 좀 그렇죠.. 그 자체가 나쁜 평가를 받아야 하는 거니까요.

그리고 아랫분도 말씀하셨지만 둘 중 뭐가 더 낫냐하면 그냥 원본 페5(+로얄)가 우세하다고 봐서 페5 하고나서 하면 오히려 역체감을 좀 받을지도요..
남행자
24/04/30 14:34
수정 아이콘
안된다(×)
이르다(o)
댓주시는건 좋은데 곡해는 말아주세요
시린비
24/04/29 20:23
수정 아이콘
일단 스토리가 이어지는건 아니라서 페 2, 3, 4는 꼭 할 필요는 없고... 팬텀x는 페5의 변주같은 느낌이라
개인적으론 5를 해봐야 더 사는지는 모르겠어요 여러모로 그냥 5가 나을 뿐이라고 봐서
다만 팬텀x 쪽에도 몇가지 떡밥과 그로인한 추측같은것도 있고 그게 언젠가 터진다면 평가가 오를수도 있을거같은데
그게 되려면 1부? 마지막 쯤은 되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느낌이네요.

강화시스템은 그냥 원신이나 스타레일? 그런거랑 비슷한 느낌이라 시스템이 크게 문제인지는 모르겠고
스토리는 5월 2일 업데이트된걸로 팰리스2는 끝나고 팰리스가 최소 7까지 나오고 1부완? 까지는 계획에 있을텐데
업데이트 주기가 얼마나 빠를 수 있을런지가 미지수네요.
오리지널 캐릭터들 다 모르는 캐릭터라 뽑기욕구가 없는데 이건 스토리 진행이 안된시점일수록 어쩔수 없는거라
늦지 않는 업데이트가 관건일듯
24/04/29 20:32
수정 아이콘
페르소나 테이스트 잘살렸고
모바일 편의성을 적절하게 배합해서 만든 수작으로 평가합니다.

문제는 워낙 고퀄이라 퀄리티 유지가 힘들어보인다는 정도
티아라멘츠
24/04/29 21:45
수정 아이콘
이 게임은 p5를 해보고 마음에 들면 마음에 들고 아니면 안들 게임이라서 p5를 안했다면 게임 기본전제부터 충족이 안되는 게임입니다.
어떤 무슨 감정적인 게 아니고 p5를 안했는데 이걸 한다면 오히려 그게 더 신기하게 느껴지긴 할 거 같아요
성야무인
24/04/29 22:19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페르소나 1때는 여신전생의 테이스트가 강렬하게 복합적으로 얽힌 게임이라

상당히 우울한 느낌이었는데 (정말 살아야겠다)

이 게임에서 이야기하는 욕망이라는 게 절실함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봐야될 것 같습니다.

더구나 음악자체도 우울한 분위기가 아니고 희생이라는 키워드가 전부 내던진다도 아니어서

괴리감을 많이 느끼듯 합니다.
티아라멘츠
24/04/30 09:31
수정 아이콘
P5팬들을 위해 낸 게임이란 감상이고, p5 안하고도 할만하다 이건 아닌 느낌이라 어쩔 수 없습니다.
요즘 페르소나는 P1과 분위기가 많이 다르기도 하고.(진여신전생 시절 우울함을 많이 삭제)
시린비
24/04/30 10:31
수정 아이콘
페르소나 1만 해보신 분은 드물것도 같은데, 어차피 뭘해보고 안해보고를 떠나 개개인의 감상은 다 다를 수 있기도 한데.. 그를 떠나
페르소나 시리즈는 1,2와 3,4,5가 다르고 3과 4,5가 다르고 뭐 그런게 다 있어서 일단 대부분 스토리안이어지고... 같은 세계관이랄 경우는 있지만
일단 페르소나 3에서 하나의 전환점을 지났고, 그 3의 분위기와 4부터의 분위기는 또 일변하기도 해서 생각하시는것과 다른 시리즈가 아닐런지
여튼 시나리오가 이어지는건 아닌지라 1을 해보셨다는게 지금 팬텀x 경험에 큰 영향은 없을거라 생각해요
5 이야기가 나오는건
팬텀x가 거의 페르소나5 그대로 배껴오면서 주인공과 빌런만 바꾸고 모바일 시스템을 장착했다.. 수준으로 5와 유사한 점이 있기 때문인데
개인적으로는 5를 거의 그대로 답습하면서 열화판 느낌이 난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
물론 시나리오적으로 아직은 2챕터까지밖에 안나왔기도 하고 5와의 관계에 대해 숨겨진 점이 있을수 있다고 봐서 미래는 모르겠지만
여하튼 그래서 5를 해봐야한다 라는 의견도 있지만
아니다 5를 해본상태에서 하면 5보다 떨어지는게 느껴질 뿐인데 안해보고 순수하게 즐기는게 나은거 아니냐 라는 의견도 있어서

여하튼 1 해보셨으면 차라리 이기회에 3리로드나 5로얄.. 좀 구버젼 느낌이지만 4골든 아무거나 해보셔도 좋을지도요. 패키지게임이지만..
24/04/30 09:00
수정 아이콘
페르소나 모바일만 해봤는데 스토리나 호흡이 긴것빼고는
할만한 게임 같습니다
라이트하게 하루 2시간정도하는데 이제 이틀 했네요
及時雨
24/04/30 09:15
수정 아이콘
스마트폰 버전에서 외부 패드 안 먹히는게 되게 깝깝해서 지웠서요
24/04/30 10:33
수정 아이콘
사실 꼭 페5를 해봐야만 하는 게임은 아닌데, 페르소나 IP에 대한 경험이 페1에서 끝나셨으면 이게 페르소나라고? 라는 반응이 나오기 쉬울 것 같네요.
페1, 2 와 페3, 4, 5의 분위기나 시스템이 많이 다를겁니다. 악마회화 시스템은 페3부터는 아예 없어졌고, 랜덤 인카운트도 없어졌습니다.
제가 페1, 2를 안해봐서 정확히는 모르지만 그쪽은 페르소나보다 진여신전생 본가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니까요. 그 정도로 시스템이나 분위기가 갈렸다고 생각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24/04/30 16:16
수정 아이콘
이게 마음에 드셨으면 P5R 을 하시면 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9647 [모바일] 한 달에 한 번씩 세계여행하는 게임.(리버스 시작하기 좋은 타이밍+추천글) [21] 대장햄토리8230 24/05/30 8230 5
79646 [LOL] T1 2023년 영업손실 120억원 [153] 종말메이커15966 24/05/29 15966 15
79645 [LOL] 2024 LCK 서머 6월 29일 토요일 T1-KT 정규 경기, 고양 소노 아레나에서 진행 [51] 매번같은8954 24/05/29 8954 4
79644 [LOL] 대마왕의 유산 | 전설의 전당 이벤트 트레일러 [95] 리니어11713 24/05/29 11713 11
79643 [모바일] 우마무스메 육성 개론(2) - 인자작 없는 육성은 로또다 [15] Kaestro4794 24/05/28 4794 4
79642 [기타] 포켓몬 팬게임 포케로그 소개 [22] 아드리아나7999 24/05/28 7999 2
79641 [LOL] 사우디컵 진행 방식 + 참가팀 + 상금 공개 [50] Leeka9617 24/05/28 9617 1
79640 [모바일] 운빨존많겜? [16] 구라리오7894 24/05/28 7894 0
79639 [모바일] [블루 아카이브] 5/28 업데이트 안내 [9] 캬옹쉬바나3568 24/05/27 3568 1
79637 [LOL] 요즘 숭배영상이 많이 올라오는데 [4] 아몬7064 24/05/27 7064 9
79636 [LOL] 캐니언을 역체정으로 인정한 사람들 [67] Tinun8697 24/05/27 8697 8
79635 [모바일] 우마무스메 육성 개론(1) - 200만원으로 우마무스메 12/15관을 달성한 비결 [70] Kaestro4652 24/05/27 4652 8
79634 [PC] 레인보우 식스 시즈, 피시방 서비스 종료 예정 [4] SAS Tony Parker 4613 24/05/27 4613 0
79633 [LOL] "LCK는 주도권에 미친 리그입니다." [17] 수퍼카10780 24/05/26 10780 2
79632 [스타2] 스타1 VS 스타2 모드 스1 종족들 간단한 플레이 후기. [32] 원장5956 24/05/26 5956 8
79631 [모바일] 그래서, 스토리가 좋은 모바일 게임이 뭐가 있는데? [134] Cand6823 24/05/26 6823 7
79630 [LOL] 뒤늦게 써보는 지역별 MSI 후기. [14] aDayInTheLife5679 24/05/26 5679 5
79628 [LOL] Faker 전설의 전당 관련 영상들과 소식 [31] 본좌5880 24/05/26 5880 4
79626 [발로란트] 상하이 도서관을 만든 Gen G [21] 김삼관6192 24/05/26 6192 3
79625 [모바일] 명조 관련 여러 댓글을 보며 [74] 소와소나무7154 24/05/25 7154 2
79624 [콘솔] 하데스2 리뷰 [17] 데갠5262 24/05/25 5262 2
79623 [LOL] 페이커 이후의 전설의 전당에 들어갈 선수는 누가 될까요? [103] 눈물고기8775 24/05/25 8775 0
79622 [모바일] [작혼] 화료의 형태 [6] 마작에진심인남자4369 24/05/25 4369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