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4/04/24 11:17:58
Name 오타니
Subject [LOL] 제가 관심있게 보고 있는 주제들
최근 롤의 뷰어십 문제나 (LEC나 CBLOL 같은 지역은 상승하고, LPL은 감소하고 등등)
리그 포맷 문제나 여러가지 이야기가 오고 가고 있는데..
주관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있는 떡밥?들을 한번 나열해보겠습니다.

1. 피어리스 드리프트 밴픽
중국발로 나온 이야기죠. 다전제 시 전 세트에서 픽된 챔피언은 다음세트에 고정밴이 된다는 픽밴 방식입니다.
(전 경기 10개 챔피언만인지, 누적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지금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이 160개를 넘어가고 있습니다.
만약 누적이라고 하더라도 5세트 합 40개의 챔피언이 밴이 되고, 120개가 남기 때문에 저는 이것도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고 보는 입장입니다.
신규유입, 하위권의 업셋 여러 문제들이 있을 수 있지만
오히려 고정픽 되는 또지르 또리아나 루나미 이런거 그만 봤으면 좋겠어서 저는 대 찬성입니다.
단, 모든 지역에서 동일하게 시작하기를 바라고 있네요.

2. 2024 MSI 한중전
작년 2023 MSI가 내전이 너무 많이 일어나는 바람에, 결국 힘이 빠졌던 걸로 기억합니다.
MSI가 롤드컵과 다른점은 일정이 굉장히 타이트하다는 점이죠.
다른 말로 경기와 경기 텀 사이에 준비하고 티어정리할 시간이 부족하여
해당 패치의 꿀을 갈고 닦을 시간이 없이 다음경기에 임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합니다. (이래서 승자조가 좋음)
작년에는 봄 기준 1황 징동을 잡자라고 달려들었지만, BLG선에서 정리되었는데
올해는 과연 젠지, 티원이 어떤 성과를 거둘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3. 2025년 지역리그의 통합?
롤의 대항마로 꼽히는 발로란트는 현재 퍼시픽, EMEA, 아메리카 + 중국 이렇게 권역을 나누고,
각 지역리그의 상위팀이 권역리그에서 대회를 진행하고 있죠. (마지막은 롤드컵 같은 대회 하나 있고)
장기적으로 라이엇이 발로란트와 같이 지역권역을 나누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아래처럼 그러고 있구요.
TCL이 LEC 산하로 들어가고, 러시아는 휴업상태(다시 개업해도 LEC산하로 가겠죠.)
PCS는, PCS 상위팀 + LCO 상위팀 + LJL 상위팀이 한번더 플레이오프를 하는 것으로 진행하죠.
이번 승부조작으로 개박살난 VCS가 PCS에 흡수통합되거나 플옵통합을 하게 될 것인지
LLA, CBLOL과 같이 라틴권역에 있는 리그도 이런 방식을 취하거나, 대승적으로 LCS에 편입될 것인지
이런 지역구도의 변화가 궁금하긴 합니다.

4. 2024 롤드컵 티켓
메이저리그 LCK, LPL, LEC, LCS 는 기본 3장을 받습니다. (총12장)
여기에 MSI우승팀과 성적좋은의 리그에 2장이 추가됩니다. (총14장)
PCS와 VCS는 작년 2장씩을 받았습니다. (총18장)
CBLOL, LLA는 작년 1장씩을 받았습니다. (총20장)
LJL은 PCS에 편입되었으니 이 1장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승부조작 터진 VCS도 알수 없구요.
궁금해집니다.

5. 연간 경기수가 너무 적다.
현재 LCK기준 플옵에 진출하지 못한 하위권의 연간 경기는 18경기*2시즌(최대 108세트)입니다.
실질적으로 36회 방송노출이 되고, 100세트 이하로 경기하게 되겠죠.
상위권이야 플옵+MSI+선발전+롤드컵+이번에 개최되는 사우디컵까지 하면 빠듯하지만...
하위권은 그야말로 노출이 너무 적습니다. 심지어 워라밸 아니냐는 말도 나오고.
밑에 글에서도 윈터-스프링-섬머처럼
적어도 스플릿이 3개로 나뉘어지고 타이트하게 진행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제 개인적인 바람은 윈터-국제전-스프링-국제전-서머-국제전 형태입니다.
어쨌든 LEC에서부터 불어온 바람이, 타 지역에도 변화를 주지 않을까요?
유로파 같은 리그도 있으면 좋긴 하겠네요.

6. NEW 인터뷰어
새로 뽑히신 분.. 외모는 합격이시니.. 제발 기도메타 들어갑니다.
제발 잘해라.. 제발 잘해라..
클템이 좀 2박3일 합숙해서 속성강의라도. 에욱.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4/24 11:25
수정 아이콘
이번 인터뷰어는 제발 롤좀 아는 사람이 왔으면..... 모르고 배우기엔 너무 오래걸리는거같아요... 물론 의지도 중요하지만
24/04/24 11:31
수정 아이콘
5번 정말 동부팀 경기을 보고 싶은가 의문이..
24/04/24 11:40
수정 아이콘
동부팀 팬들은 보고 싶겠죠.

챔스도 유로파보단 다 챔스 원하지만요

동부팀들 너무 경기수가 적어요. 챔스랑 동시에 진행하면 전혀 상관없을듯한데 그러면 라이엇에서 돈이 안되니 안할거같은
raindraw
24/04/24 11:41
수정 아이콘
동부팀들도 경기 숫자가 늘어야 팬이 생기겠죠.
Karmotrine
24/04/24 11:54
수정 아이콘
구성이 애매하긴 한데 서부 또는 플옵도전권인KT(orDK) 광동 피어엑스 / 그리고 듀농브중 한팀이니까 확실한 동부권 한두팀 끼긴 하네요...
24/04/24 11:37
수정 아이콘
인터뷰어로 남자를 뽑으면 되지 않을까요?!
여자 * 롤잘알 * 말잘함 * 예쁨 확률로 생각하면 무슨 대세 신랑감 고르는 확률 같아요.
그럼 넷중 하나정도는 내려놔야..
24/04/24 11:40
수정 아이콘
사실 롤붕이들이야 혀니주니…가 아니라 그냥 해설진이 그대로 인터뷰하는 걸 가장 좋아할 가능성이 높긴 하죠(롤잘알*말잘함*예쁨?)….
제가LA에있을때
24/04/24 13:16
수정 아이콘
비유가 공감가네요
로피탈
24/04/24 14:14
수정 아이콘
3개까지 만족하는 사람은 현생에서도 정말 간간히 봤지만 4개를 다 만족하는 건...정말 쉽지 않아요
도니돈
24/04/25 07:19
수정 아이콘
비유가 정말 찰떡지네요. 예쁜 사람은 다른 데서 충분히 볼 수 있으니... 인터뷰어는 전문성이 갖추어지면 좋겠어요.
페로몬아돌
24/04/24 11:40
수정 아이콘
인터뷰는 단군이랑 중계진이 할 때가 젤 좋았 크크크크
키모이맨
24/04/24 11:47
수정 아이콘
이번 리그 개편 등을 보면서 제가 생각한 라이엇의 의도는(제 사견입니다)

리그 일정과 리그 가치를 많이 낮추고(거의 버리는 수준으로)
관심이 집중되는 국제전 위주의 구조로 개편하는 걸 목표로 하고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항상 롤 리그 하면 따라오는이야기가 경기수문제죠
근데 저는 경기수를 라이엇은 오히려 더 줄이고싶어하는거같아요 특히 리그경기

이유는 간단한데요 제 생각에 경기수당 수익이 구린걸 넘어서 적자일겁니다 평균내보면
기본적으로 잘 나가는 프로스포츠 리그들은 경기수를 못 늘려서 안달입니다
왜냐면 경기수 늘리는거에 비례해서 그게 다 수익이기 때문이죠
NBA에서 플레이오프에 나가면? 플옵도 플옵인데 중요한건 플옵 홈 경기 수익이 정말 짭짤합니다
예를들어서 18골스는 파이널까지 가면서 홈 경기 11번하고 1억 3천만달러를 벌었죠
올해 인시즌 토너먼트 생겼죠? 결승경기는 기존 정규시즌 82경기와 별개로 +1해서 결승 두팀은 83경기를 뛰었죠
이게 다 추가적인 수입입니다
축구도 상위권 클럽선수들 죽어나갈정도로 일정 빡빡한게 다 빡빡하게 많이 경기하는만큼 돈을 더 벌기 때문이고요

근데 롤은 빡빡하게 경기수 늘리면 비례해서 수입이 들어올까요?누가봐도 전혀 X입니다
그렇다고 장기적으로 기성 인기스포츠들만큼 롤이 여기서 보는 사람이 더 늘어나서 더 많은 경기를 돌리고
더 큰 경기장에서 더 많은 티켓과 더 비싼 중계권을 팔 수 있냐? 이것도 X입니다

그래서 돈 안 되는 경기수는 줄이고 간소화한 다음에 그나마 돈 되는 경기들(국제전)에 집중하자는 거죠
이스포츠가 리그를 거하게 돌려봤자 한계가 있고 리그 빡빡하게 돌려봤자 적자행진이다
최대한 간소화하고 국제 토너먼트에 몰빵하려는 거 같아요 제 생각엔

유로파를 예시로 드는 말도 참 많습니다만
그건 축구정도나 되는 스포츠니까 돌아가는거고 현실적으로 롤에서 저런 포맷의 대회가 생기면
그냥 대회 중계하는만큼 고대로 싹다 적자겠죠

근데 저는 한 가지 진짜 잘 이해가 안 되고 눈에 자꾸 밟히는 방만한 경영이 있는데
한국에서 2부리그를 중계하는겁니다 전 이거 경기수에 비례해서 마구마구 손해를 보는 100%적자라고 확신하는데
이건 왜 하는건지 잘 모르겠어요 해외처럼 2부리그도 뭔가 자리잡기를 원하나 싶기도 한데
제 생각에 한국내수에서는 불가능한 이야기거든요
2부리그 중계하는데 들어가는 방송인력 해설진 인터뷰어 인건비에 장소대관 이런거 합치면 겨우 온라인 시청자 몇만명 될까말까
이정돈데 그냥 중계하는 경기마다 돈을 허공에 날리는거같은데 왜 이걸 하는지는 잘...

아무튼 그래서 제 생각에는 지금 말 나오는 포맷대로 바뀐다면
리그경기가 대폭 축소되고, 국제전 토너먼트에 더 많은 상금과 영예가 몰빵되는 그런 구조가 되지않을까 싶습니다
LEC포맷 저는 제 개인 취향으로는 정말 영 아니지만
경영하는 입장에서 보면 인기도 적고 뷰어쉽도 적은 최하위권팀들 초반에 빠르게 쳐내고 리그경기 대충 한다음
빨리 플옵시작해서 좀 치는팀들 다전제나 실컷 한다음 바로 국제대회 끌고가기 이러면 꽤 매력적으로 보이긴 할거같거든요
Karmotrine
24/04/24 11:52
수정 아이콘
근데 그건 라이엇의 의도는 알겠는데
중하위권 팀들은 로컬 리그의 수익만 분배될텐데 더 망하는 그림이라 좋아할 리도 없고 어떻게 하려는건지 싶네요. 발로란트는 중국은 내수 크니까 뺀다 치면 나머지는 준국제전 상태인 대륙수준 통합리그로 운영되는데. 롤도 북미남미 합치려고 할지 싶네요. 이래저래 lck에는 좋을 수가 없는 듯.
키모이맨
24/04/24 11:53
수정 아이콘
저도 저러면 로컬 중하위권 팀들은 그럼 뭐하냐라는 생각이 들긴 하는데
사실저는 애초에 왜 롤 운영하는 팀들이 왜 여기에 와서 왜 저정도의 돈을 쓰면서 이걸 하고있나부터 모르겠어서 크크크
저러면 좀 빠져나가려나 모르겠네요

라이엇은 지금까지 오랫동안 롤을 로컬리그에서의 저점이 굉장히 높은-당장 리그뛰는 선수들 최저연봉만 봐도-식으로
운영해왔는데 구조 자체를 저런 통상적인 저점보장을 버리고 중요 토너먼트 몰빵식으로 바꾸고 싶어하는거같기도 하고요
Karmotrine
24/04/24 11:56
수정 아이콘
lck빼고는 다들 이미 런각 재고있긴 하니까 크크... lck만 피보는 것 같아요 여러모로. 프리미어 아니면 라리가 정도 위상을 만들어서 롤의 파이가 커질수록 국제 뷰어쉽 중계권료 광고료 이런걸로 먹는 청사진을 그려야하는데 라이엇은 응 로컬 죽어 이러니 쓰으읍
NoGainNoPain
24/04/24 11:54
수정 아이콘
경기수 늘리는게 부담이라면 서드파티 대회 개최 용인하면 해결될 문제입니다.
근데 그걸 안하죠. 대회 통제를 온전히 하고 싶으니까요.
키모이맨
24/04/24 11:55
수정 아이콘
그거야 뭐 롤이 라이엇거라서 라이엇맘이라...
Karmotrine
24/04/24 11:59
수정 아이콘
사우디 대회 상금 적은것도 라이엇 개입썰(롤드컵보다 낮은상금으로 제한)이 도는마당이니 흐음
Davi4ever
24/04/24 13:09
수정 아이콘
"손해만 보는 하부리그를 없애고 사람들이 많이 보는 리그에 몰빵하자" 이런 마인드로 임해서
e스포츠뿐만 아니라 어떤 스포츠, 아니 어떤 컨텐츠에서도 결말이 좋았던 역사가 거의 없어서
그런 생각으로 지금의 선택들을 하는 건 아니었으면 좋겠습니다.
뿌리는 어차피 사람들 안 보니까 잘라내고 꽃을 더 많이 피우게 하자는 말과 똑같은 이야기니까요.

e스포츠에서도 그런 경우가 없었던 게 아니죠.
Karmotrine
24/04/24 11:47
수정 아이콘
경기수가 적다는 말이 lck에도 나오는데 놀랍게도 팀당 경기수는 lck가 메이저 중 최다인 크크
근데 그마저도 발로란트식 3스플릿 체제면 줄어들 가능성이 크구요.
뷰어쉽도 화제성도 롤이 더 높은데 라이엇 e스포츠는 반대로 롤이 발로란트 방식을 따라가고, 롤이 발로란트보다 덜 신경쓰고 수익모델도 발로란트쪽에 신경쓰고 참...
묵리이장
24/04/24 11:59
수정 아이콘
경기수야 뭐 쩔수죠.
24/04/24 12:04
수정 아이콘
피어리스 드리프트 밴픽 이거는 개인적으로 강력 찬성입니다. 맨날 봤던 캐릭 또보고 또보고 지겨워요

1세트에서 나온 캐릭이 2,3,4,5세트 계속 나오면 노잼...
24/04/24 12:28
수정 아이콘
장담하건대 피어리스 도입되면 인게임은 핵노잼이고 밴픽이 제일 재밌을겁니다 흐흐흐
경기수는 윗분 말마따나 라이엇이 더 줄이면 줄였지 늘릴 의지가 없는거같아요. LEC 보면 리그개편이후 경기수가 말도안되게 적은데(한시즌 단판 7경기인가 9경기인가 그럴겁니다) 라이엇이 만족해한다는 소리를 본거같아서...
24/04/24 12:54
수정 아이콘
1번항목 같은 경우
우린 각각 선수들의 가장 갈고닦은 챔프와 고점의 경기력이 맞붙는 게임을 원하는데

내 최약의 픽을 상대 최상의 픽에 맞추려는 양상이 많이 나올듯 싶어서 좀 걱정이네요.
(모든 선수가 모든 챔프를 다 최상급 숙련도를 가질 수 없으니)
물론 거기서 재미를 찾는 분들도 있겠지만요.
도니돈
24/04/24 13:01
수정 아이콘
외모가 합격이다... 저는 개인적으로는 이런 표현이 불편하네요 난 프로불편러 뿌잉뿌잉
오타니
24/04/24 13:14
수정 아이콘
엇. 불편하셨다면..죄송..
24/04/24 13:02
수정 아이콘
참기 힘듭니다. 365일 경기 해주세요
Pzfusilier
24/04/24 13:05
수정 아이콘
윈터 부활하는 대신 정규 2라는 1~8위팀만 경기하는것도 좋을꺼 같네요.
제가LA에있을때
24/04/24 13:16
수정 아이콘
경기수 늘리는거 동감합니다
무딜링호흡머신
24/04/24 13:25
수정 아이콘
피어리스 밴픽하면
진짜 코칭스테프의 중요성 더 올라가겠네요
단순히 이번판 승패 뿐만 아니라
다음 세트들까지 고려해야하니

머리터질것 같은데
무딜링호흡머신
24/04/24 13:28
수정 아이콘
근데 개인적으로 저는

응 또지르 구도 어케 막을껀데?

응 밴할꺼야

응 그럼 루나미 할꺼야

응 루나미 이걸로 상대할꺼야~

그걸로 루나미 막는다고? 마 함 떠보자

이런 밴픽의 묘미가 있는데, 그 맛이 사라지는건 안타깝네요
티아라멘츠
24/04/24 13:25
수정 아이콘
피어리스는 진짜 좀 안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윗댓에도 비슷한 의견 있지만 딱 지금 와 개꿀잼인데? 하다가 시행되고 아니 이런거 왜했냐고 소리 나올 시스템 같아서;;;
24/04/24 13:33
수정 아이콘
경기수에 대해서는 뭐랄까 그냥 늘어나는 것보다 좀 다양한 변수가 나올만한 여러가지가 생기면 좋겠어요.
홈,어웨이가 있는 것도 아닌데 2번씩 싸우고 굳이 시즌 길게 끌고가지 말고 같은 구도를 계속 만들지말고
스프링시즌1에서 한번씩 경기다하고 순위매기고. 스프링시즌2에서는 동부 서부 나눠서 따로 경기하고 승강전하고.
서머시즌1은 토너먼트만 여러판 돌린다던 뭐 이런식으로 같은 경기수라도 좀 변수있게 재밌게 운영을 해야할 것 같아요.
어차피 지금 팀들 레벨이 많이 고착화되어있고 돈쓰는팀 정해져있고 돈많이 쓸팀이 새로 생겨나는 것도 아니라
거기에 라이벌팀이라고 할만한 팀도 몇 없어서 정말 강제적으로라도 변수만들고 혼란스럽게 해서 치고박게 만들어야할 것 같은데.
싫어할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리그내내 긴장감도 별로 없고 재미도 부족해요. 반정도는 그냥 버린 게임 같기도하구요.
뭐 위의 분 말대로 정규 2라는 1-8위팀만 경기한다면 2라운드 동안에 9-10위는 엔드리스 피어리어스 밴픽 멸망전을 하던가요.
겁나치고 박고 싸우면 9-10위 간에도 뭔가 불꽃도 튀고 스토리도 생기고 하겠죠. 새로운 포맷을 미리 테스트도 해보구요.
해볼 수 있는 것좀 다 해봤음 좋겠습니다.
오타니
24/04/24 14:2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오 좋네요.
스프링 1라운드 동부 / 서부 나누기 총 45경기
스프링 2라운드 동부 / 서부간 경기 총 20경기(10+10)
플옵 동부 5팀 + 서부 1팀
무딜링호흡머신
24/04/24 18:02
수정 아이콘
근데 제가 동부팀이면 거품 물듯

젠티한(정확하게는 티원) 경기 반을 버리라고?

끼에에에엑!! 할듯
Grateful Days~
24/04/24 14:01
수정 아이콘
피어리스는 3판 2선승제에서만 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5판 3선승제까지 적용하기는 과한것 같아요.
24/04/24 14:35
수정 아이콘
5판3선승제에는 아마 3세트까지만하고 다시 리셋 이런식으로..
블레싱
24/04/24 14:40
수정 아이콘
1번 대찬성입니다 3연X, 5연X 이런거 심심찮게 나오니... 대신 바텀이 헬일꺼 같은 느낌이 드네요 크크
24/04/24 14:47
수정 아이콘
1번은 하느니 전판 쓴 거 못쓰는 게 아니라 전판 밴된 거 이어서 못쓰고 추가밴하는 형태가 더 낫지 않을까 싶은디...

결국 전판에 상대 픽 중 핵심픽을 팀의 의지로 추가로 자를 수도 있고, 풀수도 있는 게 더 낫지 않나여?

자동 5밴 추가되는 거 보다야?
24/04/24 14:48
수정 아이콘
경기수가 늘어나야하는건 좋은거 같아요. 그래야 뷰잉이든 뭐든 점유시간이 길어지니까요
선수들도 지금 딱 18경기하니까 예비나 2군 선수들 올라오는게 어쩔 수 없는 사태에서만 가능하니 더더욱이나 그렇습니다
한겨울
24/04/24 15:35
수정 아이콘
전 예전부터 롤드컵에서 8강부터는 이전까지 경기에서 OP라고 판별된 챔피언들은(밴픽율 90퍼 이상 등등) 글로벌 밴 한 이후에 밴픽을 진행했으면 좋겟다고 생각했거든요.
피어리스도 비슷하게 각 경기마다 달라지는 형태보다는 시즌이 2라운드로 돌아가니깐 1라운드에서 밝혀진 OP챔은 글로벌 밴을 한 후에 시즌을 진행하면 좋지 않을까란 생각이 있네요. 근데 이러면 플옵이 문제겠구요...
오타니
24/04/24 15:43
수정 아이콘
롤드컵이나 MSI 처럼 한 패치로 진행되는 리그면 그렇게 해도 되는데,
시즌이 2라운드 진행되는 동안 패치가 여러번 변경 적용되기 때문에, 일정기간 OP가 다음패치때도 OP가 아닐수도 있거든요.
LCK제발우승해
24/04/24 16:05
수정 아이콘
경기수가 늘어난다고 해서 리그에 이득인가는 고민해봐야할 것 같아요.

그런거 아무것도 생각안한다고 하면 저는 옛날 위너스리그처럼 피어리스 드리프트 리그를 별도로 운영해서 선발전 출전이 가능한 서킷포인트를 주눈 것도 재밌겠다 싶네요 크크
Light Delight
24/04/24 16:22
수정 아이콘
피어리스 도입으로 선수들의 준비가 모자라서 인게임 재미가 하락할 것이라는 의견을 보다 보니 문득 든 생각인데
보완책으로 사전밴픽제 도입은 별로일까요?
대충 경기 5일 전쯤 코칭스탭만 따로 미팅을 갖든 디코로 만나든 해서 사전에 밴픽 진행하고 유튜브로 송출해서 시청자들도 볼 수 있게하고
선수들은 남은 기간 동안 철저하게 해당 구도만 반복해서 연습해오면 되니 전반적인 경기력이 올라가지 않을지
무딜링호흡머신
24/04/24 18:03
수정 아이콘
??? : (대충 밴픽 스포)

?? : (대충 경기 5일전부터 밴픽 갈드컵하는 댓글)
안철수
24/04/24 18:59
수정 아이콘
다른 스포츠 x밥대전은 재밌는데 롤은 이상하게 화가 나요.
24/04/24 21:06
수정 아이콘
밴카드 늘려야죠. 4+3부터 해보면...
Capernaum
24/04/24 23:18
수정 아이콘
아무튼 심심해서 현기증 나니까

365일 경기해줘요...

므시 기다리기도 지침...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9647 [모바일] 한 달에 한 번씩 세계여행하는 게임.(리버스 시작하기 좋은 타이밍+추천글) [21] 대장햄토리8229 24/05/30 8229 5
79646 [LOL] T1 2023년 영업손실 120억원 [153] 종말메이커15966 24/05/29 15966 15
79645 [LOL] 2024 LCK 서머 6월 29일 토요일 T1-KT 정규 경기, 고양 소노 아레나에서 진행 [51] 매번같은8953 24/05/29 8953 4
79644 [LOL] 대마왕의 유산 | 전설의 전당 이벤트 트레일러 [95] 리니어11708 24/05/29 11708 11
79643 [모바일] 우마무스메 육성 개론(2) - 인자작 없는 육성은 로또다 [15] Kaestro4792 24/05/28 4792 4
79642 [기타] 포켓몬 팬게임 포케로그 소개 [22] 아드리아나7997 24/05/28 7997 2
79641 [LOL] 사우디컵 진행 방식 + 참가팀 + 상금 공개 [50] Leeka9614 24/05/28 9614 1
79640 [모바일] 운빨존많겜? [16] 구라리오7889 24/05/28 7889 0
79639 [모바일] [블루 아카이브] 5/28 업데이트 안내 [9] 캬옹쉬바나3566 24/05/27 3566 1
79637 [LOL] 요즘 숭배영상이 많이 올라오는데 [4] 아몬7058 24/05/27 7058 9
79636 [LOL] 캐니언을 역체정으로 인정한 사람들 [67] Tinun8693 24/05/27 8693 8
79635 [모바일] 우마무스메 육성 개론(1) - 200만원으로 우마무스메 12/15관을 달성한 비결 [70] Kaestro4649 24/05/27 4649 8
79634 [PC] 레인보우 식스 시즈, 피시방 서비스 종료 예정 [4] SAS Tony Parker 4612 24/05/27 4612 0
79633 [LOL] "LCK는 주도권에 미친 리그입니다." [17] 수퍼카10778 24/05/26 10778 2
79632 [스타2] 스타1 VS 스타2 모드 스1 종족들 간단한 플레이 후기. [32] 원장5954 24/05/26 5954 8
79631 [모바일] 그래서, 스토리가 좋은 모바일 게임이 뭐가 있는데? [134] Cand6822 24/05/26 6822 7
79630 [LOL] 뒤늦게 써보는 지역별 MSI 후기. [14] aDayInTheLife5679 24/05/26 5679 5
79628 [LOL] Faker 전설의 전당 관련 영상들과 소식 [31] 본좌5879 24/05/26 5879 4
79626 [발로란트] 상하이 도서관을 만든 Gen G [21] 김삼관6192 24/05/26 6192 3
79625 [모바일] 명조 관련 여러 댓글을 보며 [74] 소와소나무7153 24/05/25 7153 2
79624 [콘솔] 하데스2 리뷰 [17] 데갠5260 24/05/25 5260 2
79623 [LOL] 페이커 이후의 전설의 전당에 들어갈 선수는 누가 될까요? [103] 눈물고기8775 24/05/25 8775 0
79622 [모바일] [작혼] 화료의 형태 [6] 마작에진심인남자4368 24/05/25 4368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