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4/04/15 22:10:16
Name Leeka
Subject [LOL] LCK 결승전을 5회 이상 가본 선수들
- 플옵에 1세트도 안나왔으면 안한걸로 계산
(ex 19 서머 마타 제외)

페이커 - 16회 (10 우승 / 6 준우승)

피넛 - 9회 (6 우승 / 3 준우승)
쵸비 - 9회 (4 우승 / 5 준우승)

케리아 - 7회 (1 우승 / 6 준우승)

칸 - 6회 (6 우승)
프레이 - 6회 (4 우승 / 2 준우승)
고릴라 - 6회 (3 우승 / 3 준우승)
리헨즈 - 6회 (2 우승 / 4 준우승)
오너/구마유시 - 6회 (1 우승 / 5 준우승)

뱅/울프 - 5회 (4 우승 / 1 준우승)
마타/도란 - 5회 (3 우승 / 2 준우승)
스맵/데프트 - 5회 (2 우승 / 3 준우승)
스코어/제우스 - 5회 (1 우승 / 4 준우승)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조미운
24/04/15 22:27
수정 아이콘
크크. LCK 황제 칸의 위엄이네요.
마음속의빛
24/04/15 22:36
수정 아이콘
칸(김동하) : LCK 우승이 어렵나? 월즈는 어려워... 그런데 LCK 우승이 어려워?
김민교 : .... LCK 우승이 어렵나.... 칸은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있지...
군령술사
24/04/16 10:05
수정 아이콘
KDA 6/0/0 깔끔하네요!
보라도리
24/04/15 22:53
수정 아이콘
쵸비 불과 딱 이맘때 2년전 5준우승 무관밈 놀림 받던 시절인데 바로 4핏 하고 한번더 하면 우승 준우승 밸런스가 맞네요
24/04/15 23:02
수정 아이콘
김동하군 우승순도가...
앤불린
24/04/15 23:2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제오페구케의 결승 패배 횟수를 보니 이 라인업을 통해 여전히 t1의 세상이 될 수 있었던 세계선을 쵸비가 확실히 바꿔버린 게 보이네요. 준우승이 적립되는 중간에 롤드컵이라는 타이틀을 가져오지 못했다면, t1은 정상에 오르기 직전 단 한팀의 벽에 계속해서 막혀버린 정말 엄청난 좌절감에 빠진 시기였을 듯. 올해 남은 대회인 msi 서머 롤드컵 기간 동안 젠지랑 반드시 결판을 보긴 해야 겠어요. 다수의 우승 트로피와 vs 전적 같은 커다란 기록들을 한 상대에게 계속 내주고 있는 걸 결국 반격 하지 못한채 패퇴하면 이 기록의 상처의 흔적은 크게 남을 듯.
트리거
24/04/15 23:33
수정 아이콘
좌절감이라기보단 바로 팀 폭파였죠.
Polkadot
24/04/16 01:27
수정 아이콘
저도 국제전에서의 젠티전이 보고싶네요. 23월즈는 맞대결에서 젠지가 이겼다곤 해도 워낙 하위 라운드기도 했고 뭐... 결과적으로 그게 지금에서야 크게 의미있진 않으니까요.
한 4강 정도에서 붙으면 둘 다 승부욕도 드글드글하겠다 그림도 좋겠다 역사에 남을 명경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김연아
24/04/16 09:11
수정 아이콘
이미 롤드컵을 먹었는데, 그렇게 상처가 남진 않을 것 같은데...
24/04/16 09:24
수정 아이콘
작년에 월즈 우승을 못 했으면 그럴 수도 있을 것 같긴 한데, 월즈 우승한 순간 딱히... 일 겁니다. 승부욕 정도야 있을 텐데, 무슨 큰 상처가 남고 이러진 않을 것 같아요. 애초에 우승 못 했으면 티원 멤버가 지금과 달랐을 겁니다.
24/04/16 13:00
수정 아이콘
작년 월즈 못먹고 이번에 또졌으면 선수나 팬이나 내상이 엄청났을거같은데 월즈 하나 먹어둬서 그래도 여유가좀 있네요.
mooncake
24/04/16 13:18
수정 아이콘
그게 작년 서머 결승 대떡 나고 티원팬들 심정이었는데 바로 롤드컵 먹어서 좀 너그러워진거죠.

그때는 페이커 부상 여파도 있고 해서 롤드컵 우승은 언감생심에 제오페구케는 23년을 끝으로 폭파 되겠구나 싶던 크크
구성주의
24/04/17 10:03
수정 아이콘
상처보다는 오히려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고 더욱 전진할 수 있게되는 매개체가 된다고 봅니다.

결국 최고의 영광이란 월즈를 얻음으로써 확실시 되었죠
Janzisuka
24/04/15 23:29
수정 아이콘
피넛도 오오
24/04/16 04:29
수정 아이콘
스코어가 마지막에 우승해서 그렇지 케리아, 오너, 구마유시가 더 했군요
24/04/16 07:43
수정 아이콘
칸은 MJ같네요. 크크크
히라테유리나
24/04/16 08:43
수정 아이콘
다행이도 준우승만 있는 선수는 없군요
파고들어라
24/04/16 09:33
수정 아이콘
근데 페이커가 10/6 인데 오너/구마가 1/5 면 페이커는 그 전까지 결승 승률 90%라는 소린데...?
Rorschach
24/04/16 09:42
수정 아이콘
(수정됨) 11번 가서 10번 우승했으니 91% 크크크
딱 한 번이 2017년 칸에게 진 결승이었죠.

아 다시 생각해보니 제가 착각했었네요;; 9-1 후에 담원한테 한 번 더 지고 V10 달성했었군요 흐흐
Rorschach
24/04/16 09:36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캐니언도 LCK는 결승 승률이 100%네요;;
무딜링호흡머신
24/04/16 10:00
수정 아이콘
러프하게 비교해보면

칸은 LCK의 최연성이죠 크크
24/04/16 13:10
수정 아이콘
쵸비가 무관따리 얘기들을때 그래서 우승할려면 칸을 사야한다고 했었죠.
물론 현재는 이제 우승할려면 쵸비를 사야함
구성주의
24/04/17 10:01
수정 아이콘
더 큰 국제전 우승을 위해선 쵸비만으로는 부족하긴 한가봅니다.
5명 모두가 정점에 올라서야 얻을수 있으니
구성주의
24/04/17 10:17
수정 아이콘
저는 오히려 계속된 준우승의 연속이 제오페구케를 더욱 단단하게 하고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게 하고 있다고 봅니다.

구체적으로 매번 우승을 했다면 오히려 우승에 대한 가치도 낮아지고 당연한듯 생각을하며 긴장이 느슨해질수도 있었겠지만, 많은 준우승의 경험이 더욱더 우승을 갈망하고 더 정진할 수 있게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그 결과로 월즈우승을 차지했고, 수많은 운영법과 티원만의 챔피언픽이 정립되었고, 그덕에 기존의 볼거리 적은 지루한 경기가 아닌 긴장감 넘치는 경기를 팬들에게 선사할 수 있게되었죠

그여파로 LPL은 티원의 운영법과 바텀조합이 주류가 되었습니다.

기존 LPL의 끝판인 작년 최강팀 징동이 구사한 밸런스조합이 아닌 극단적인 바텀 주도권조합이 매번 나올정도입니다.

특히 BLG의 엘크온이 보여준 조합은 구케인줄 알았습니다.

결론적으로 티원은 끊임없이 나아갈거고, 스프링 준우승을 했어도 올해도 기대가 되는 팀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9569 [LOL] BLG vs T1 지표 [44] Leeka8485 24/05/18 8485 0
79568 [LOL] T1 선수들 수고하셨습니다. [32] 용자마스터5702 24/05/18 5702 8
79567 [LOL] 빈, T1 상대 5전제 전승 유지 [16] 묻고 더블로 가!4161 24/05/18 4161 1
79566 [LOL] 부진은 있고 그건 보통 여름이었다 [28] 잘생김용현3703 24/05/18 3703 10
79565 [LOL] 빈, 역대 최초 LCK 상대 다전제 6승 달성 [102] Leeka5219 24/05/18 5219 1
79564 [스타2] (+스압) 스2 다시 다이아에 재입성했습니다. [2] 원장628 24/05/18 628 1
79563 [LOL] 구마유시가 비리비리가 젠지에게 안진다는걸 인정했습니다 [22] Leeka6851 24/05/18 6851 1
79562 [기타] 게임은 어떻게 두려움을 통해 유저를 영웅으로 만드는가 [2] Kaestro2160 24/05/18 2160 0
79561 [LOL] 이상하게 자신감 넘치는 티원 [40] roqur4703 24/05/18 4703 1
79560 [LOL] 첫 3밴으로 알아보는 T1 vs BLG 밴픽구도 예상 [21] 종말메이커3917 24/05/18 3917 4
79559 [LOL] 마지막 3세트 페이커의 몸니시 [31] 2차대전의 서막9288 24/05/18 9288 1
79558 [LOL] 구마유시 근황 [29] Leeka8361 24/05/17 8361 4
79557 [LOL] 또 돌돌티젠이 나올수 있을것인가? [54] Leeka6780 24/05/17 6780 3
79556 [LOL] 서커스는 끝나지 않았다. [61] 잘생김용현9989 24/05/17 9989 14
79555 [LOL] 밸류의 악마가 초반도 잘함 [35] 잘생김용현8490 24/05/17 8490 1
79554 [LOL] 선수들의 G2 칭찬 [101] Leeka9658 24/05/17 9658 7
79553 [LOL] 쵸비가 므시에서 사기치고 있는 지표 [44] Leeka8985 24/05/17 8985 8
79552 [LOL] 젠지 결승 진출! LCK 4장 확정! [202] Leeka13121 24/05/16 13121 4
79551 [기타] 곽민선 아나운서, 시력 손상 위기 "축포 맞아 부상 심각" [15] Davi4ever9979 24/05/16 9979 0
79550 [기타] 닼앤닼 가처분신청 최신 근황 [11] 아드리아나6113 24/05/16 6113 3
79549 [뉴스] 빨간불 들어왔다는 게임패스 [55] 주말6895 24/05/16 6895 0
79548 [기타] [철권] 2024 ATL S1 결승 - 5.26.일 킨텍스 PlayX4 [1] 염력의세계1922 24/05/16 1922 1
79546 [LOL] ‘엄티’ 엄성현 “우리는 동양에 ‘발리는’ 리그가 아니다” [87] 카린10391 24/05/16 10391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