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4/04/14 21:44:06
Name Leeka
File #1 IMG_7994.jpeg (53.0 KB), Download : 650
Subject [LOL] 기인의 링거투혼, 나는 진짜 무관을 탈출할꺼다.



기인은 몸이 안좋아서 링거투혼을 펼치면서도

1세트 신들린 이퀄라이저.  이후 칼밴 당하는 럼블..

1:2로 코너에 몰린 순간

4세트. 20 파엠 캐니언이 강림하면서 실버스크랩스가 나오고

하루종일 디피엠 천을 넘기면서
포핏에 도전하는 쵸비의 서포트를 바탕으로..

5세트에서 전 국대탑 기인이
현 국대탑 제우스를 연속으로 솔킬내고
혼자서 1대5로 들이밀면서 파엠을 차지했습니다



데뷔는 10등으로 했고
2~9등도 다 해보고
월즈도 나가보고
정규 1위도 해보고
국대탑도 해봤지만

우승이 없던. 그 기인의 우승을 향한 열정은 정말
오늘의 주인공이 될 수밖에 없지 않았나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4/14 21:49
수정 아이콘
럼블 필밴이 밴픽구도 많이 가져온것 같아요
기인선수 진짜 대단합니다
김삼관
24/04/14 21:50
수정 아이콘
대단하네요... MSI 풀파워 기인이 기대됩니다.
Santi Cazorla
24/04/14 21:51
수정 아이콘
오늘 내내 정말 잘했습니다
천쩌빈 나와!!
24/04/14 21:52
수정 아이콘
역시 우승을 향한 집념은 때로는 아픈것도 이겨내는군요. 지켜봐야 아는거긴 한데.. 이번 msi는 두팀다 든든해서 또한번 결승 티젠전 혹은 젠티전 응원합니다. 중국팀 다패버리구요. 그럼 무조건 한국 우승이니..
안군시대
24/04/14 21:54
수정 아이콘
몸살감기도 기인의 우승을 향한 집념은 꺾지 못했군요. 대단합니다.
24/04/14 21:55
수정 아이콘
전 그 KT에게 패배했을때였나
(비록 그때 지긴 했지만)
패치 이후 젠지가 진짜 말도 안되게 강할거고 그 이유중 하나로 기인을 꼽았는데
기본적으로 주류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챔프들 모두 기인이 잘하는 챔프들이고 심지어 그 챔피언의 카운터가 될만한 챔프도 기인 혼자 하거나 좋아하는 챔프들이란 점이 크기떄문이다라고 주장했는데
그딴 주장 다 무색하게 그냥 잘하더라고요...크크 그런거 다 필요없고 모든 챔프 다 잘하는 데 그런 분석이 다 의미가 없었어요
아니 어떤 챔프를 하든 다 잘하는데 그 와중에 우르곳 같은 혼자만 하는 카드들도 있고 좀 말이 안되는 거 같아요
이번 MSI는 진짜 기대됩니다 17년 이후 이번만큼 LCK가 MSI 탈환하기 좋은 시기도 없지 않나 싶은
Bronx Bombers
24/04/14 22:01
수정 아이콘
사실 우르곳은 혼자서 열심히 하긴 하는데 성적은.....크크
24/04/14 22:11
수정 아이콘
협회의 시선을 견뎌내면서 그정도면 그래도(?)
당근케익
24/04/14 22:06
수정 아이콘
그래서 아직도 레넥만 시킨 kt를 용서할수가 없...
24/04/14 22:11
수정 아이콘
불판에서 늘 이야기하는거고 진짜 뇌절의 뇌절에 뇌절을 거듭하는 말인데
(물론 선수구성의 차이를 어느정도 감안한다쳐도) KT의 기인 사용법은 정말로 용서할 수가 없음...
임의드랍쉽
24/04/14 22:07
수정 아이콘
저도 그래서 작년KT가 기인을 정말 못썼다고 생각합니다.

기인을 모건처럼쓰다니.

마치 방통을 지방 시골현령으로 쓰는
24/04/14 22:11
수정 아이콘
제갈량 맘에 드는데 안산군수나 시켜줄까 하는격
안군시대
24/04/14 22:41
수정 아이콘
전 오늘 기인이 하는걸 보면서 탱커의 새 세계를 봤습니다;;
솔직히 탱커는 한타때 상대 딜러한테 궁박고 고기방패만 하는건줄 알았거든요. 근데, 기인은 그걸 넘어서 상대 딜러 머리채를 잡고 안놔주더라고요. 이게 말이되나...
임의드랍쉽
24/04/14 22:43
수정 아이콘
+ 라인전 시팅없이 상대 압살까지..
살려는드림
24/04/14 21:56
수정 아이콘
결승진출전의 제우스를 보면서 기인이 막을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는데 괜한 기우였군요
링거 투혼에도 불구하고 완벽하게 제압한 모습에 감탄했습니다
티원 팬이지만 인정을 백번 할수밖에 없는 경기력이었네요
기인 선수 정말 축하합니다
개가좋아요
24/04/14 21:58
수정 아이콘
msi결승전도 젠지 대 t1이었으면 좋겠어요
종말메이커
24/04/14 22:01
수정 아이콘
링거 투혼이었군요...
3:0 승리였으면 기인도 안 울었을텐데 경기 내용도 벼랑끝까지 몰렸다가 살아돌아와서
진짜 첫 우승 하기가 쉽지않았네요 기인도
모그리
24/04/14 22:07
수정 아이콘
몸컨디션이 안좋다그래서 우스가 캐리할줄 알았는데 결과는 ㅠ
당근케익
24/04/14 22:07
수정 아이콘
무슨 억지 스토리메이킹으로 파엠 딴거 아니었죠
오늘은 기인의 날이 맞습니다
아이군
24/04/14 22:13
수정 아이콘
진짜 무슨 귀기가 느껴졌습니다.... 진짜 뭐 못하는 경우 자체가 안보일 정도였어요...
24/04/14 22:14
수정 아이콘
대단했습니다
4경기는 울분을 토하는 느낌까지 받았음 크크크크
24/04/14 22:14
수정 아이콘
디피엠 천따리 서포터 캬
환경미화
24/04/14 22:15
수정 아이콘
업적 완룐
녀름의끝
24/04/14 22:19
수정 아이콘
아마 기인 울음터진 이유가 본인이 아파서였지 싶습니다. 경기력으로 질 수는 있는데 본인 컨디션 때문에 졌다는 얘기는 하고 싶지 않았을 거거든요. 근데 왠걸 기인 링거 모드라고 해도 될 정도로 하드캐리해서 본인도 벅차올랐지 싶네요.
24/04/14 22:19
수정 아이콘
오늘 기인 진짜 빛이나더군요
상대팀이지만 대단했어요
24/04/14 22:20
수정 아이콘
진짜 오늘 두 팀 엄대엄의 극한이었는데 딱 하나 기인의 절실함이 우승을 갈랐다고 봅니다. 정말 잘했습니다.
네이버루미공방
24/04/14 22:28
수정 아이콘
그간 기인 억까 다 털어버리는 감동이 있는 시리즈 였습니다.

제 작년 프릭스때 기인 혼자 따인 경기들 생각 해보면 진짜 하...
24/04/14 22:31
수정 아이콘
본인 팀 바텀이 아무리 태클걸고 억까해도 이악물고 집념으로 게임하더군요
무딜링호흡머신
24/04/14 22:35
수정 아이콘
솔직히 기인 아프다고 해서 내심 속으로 쉽게 이길수도 있지 않을까? 했는데

아픈거 개뻥 아님? 수준으로 잘하더라구요 ㅡㅡ

그냥 제우스 오늘은 완패였습니다.

므시때 화이팅하자 얘들아
24/04/14 22:37
수정 아이콘
링겔 맞은 기인
기사조련가
24/04/14 22:40
수정 아이콘
예전 KT 코치진은 반성해야함
맨날 밴픽 짬통으로 쓰거나 레넥톤 시켜놓고 탱정글해서 방치하고 짬시키고....

이러다가 사리나올때쯤 가끔 퀸같은거 한판씩 시켜주는데 팀이 운영을 그지같이 못해서 결국 지고 기인도 폼 나락감

제 기준에 이 시즌 기인이 역대 제일 못했어요
임의드랍쉽
24/04/14 22:44
수정 아이콘
저도 진심 그때 KT코치진 밴픽 스탠스보고 욕나왔습니다.

기인을 짬통으로 쓰다니.. 참나 딴팀에선 1옵션으로 못써서 안달날 선수를..
앨마봄미뽕와
24/04/14 22:44
수정 아이콘
오늘 기인은 유관력 그 자체였습니다. 멱살 잡고 끌고 가는 모습 대단했습니다.
24/04/14 23:29
수정 아이콘
링겔까지 맞고 솔랭을 이틀인지 못 돌릴 정도인데 덤덤하게 별 영향 없었다는 말까지 그냥 인간 김기인 주변 사람들이 다 좋아하는 이유가 있음 크크
펠릭스
24/04/15 00:06
수정 아이콘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제가 좋아한 원딜이 데프트라면 제가 좋아한 탑은 진심 몇년째 기인이었습니다.

진짜 성불하네요.

진짜 성불하네요.

진심으로 성불하네요.

그것도 자기가 캐리해서.

티원의 1카드가 페이커면 2카드는 진심 케리아가 아닌 제우스라고 봤거든요.

상대이 최고의 카드를 실력으로 찍어 눌렀습니다.

사실.

모두가 알고 있었지요. 기인이 이정도 선수였다는 걸.

10위를 해도, 9위를 해도, 8위를 해도.

기인의 실력은 모두가 인정하는 것이었지요.



그 실력이 보답을 받았습니다. 성불.


기인선수 너무 고맙습니다.
용자마스터
24/04/15 00:20
수정 아이콘
솔직히 오늘 한거 보고 미쳤다 생각했는데 링거 맞고 했다는거 이제 알았습니다.

이게 링거맞고 하는 인간의 실력이라고?라는 생각이...
만성두통원딜러
24/04/15 00:33
수정 아이콘
탑빼고 전라인이 티원컨디션이 미세하게나마 좋아보였는데 유일한 탑우세가 어마어마... ㅠ
사과별
24/04/15 07:26
수정 아이콘
쵸비는 dpm 1000을 뽑고도 컨디션이 밀린건가요?
선생님은 도대체 쵸비의 고점을 어느정도로 보고 계신건가요?
만성두통원딜러
24/04/15 08:06
수정 아이콘
크크 크게 경기를 보는 눈도 없거니와... 쵸비는 뭐 그정도가 상수 아닙니까
Grateful Days~
24/04/15 08:02
수정 아이콘
역시 아이디에 맞게 그 [기인]거 정말 잘하더군요. 근데 아팠던 사람의 실력이라니.. 덜덜덜..
nekorean
24/04/15 09:11
수정 아이콘
기인 선수 21년부터 관심있게 봤었는데, 정말 축하드려요:)
매번 파멸적인 라인전 펼치고 팀이 지는 거 보고 마음이 아팠는데ㅠㅜ
회색의 간달프
24/04/15 10:40
수정 아이콘
진짜 KT는 기인 활용법 반성해야...
근데 왜 난 KT 팬일까..ㅠㅠ
다시마두장
24/04/15 12:00
수정 아이콘
링거투혼이었는데도 그 실력이라니...
이번 시리즈는 T1이 기인을 뚫느냐 마느냐의 싸움인걸로 느껴졌습니다.
오늘 시리즈의 또다른 주인공이었던 쵸비도 역시 쵸비라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대단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그런 모습마저 기인의 우산 아래에 있기에 무난히 나올 수 있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엄청난 경기 지배력을 보여주더라구요. 전반적으로 기인이 태산같이 앞에서 버티니 젠지의 다른 선수들도 편하게 성장하고 편하게 경기했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안그래도 고점이 높은데 저점까지 역대 최고치인 선수가 최상위권 팀에 녹아들어 생기는 시너지가 느껴졌달까요.

한 떄 앰비션이 'LCK 베스트5는 5기인이다'라는 말을 했을 정도로 리그 최고의 플레이어로까지 평가받던 선수가 팀을 잘 고르지 못해서 아까운 전성기를 흘려보내 안타깝다는 말도 나왔고, 이제는 제우스를 필두로 한 신예 탑라이너들에게 밀리는 게 아니냐는 말도 나왔는데, 자신이 왜 71인분의 기인인지를 여실히 보여주며 클래스를 증명해낸 멋진 경기였습니다.

이제 강팀의 일원으로서 다시 국제전에 서게 된 만큼 올해 MSI, 월즈에서도 멋진 모습 보여주기를 기원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9569 [LOL] BLG vs T1 지표 [44] Leeka8479 24/05/18 8479 0
79568 [LOL] T1 선수들 수고하셨습니다. [32] 용자마스터5696 24/05/18 5696 8
79567 [LOL] 빈, T1 상대 5전제 전승 유지 [16] 묻고 더블로 가!4159 24/05/18 4159 1
79566 [LOL] 부진은 있고 그건 보통 여름이었다 [28] 잘생김용현3700 24/05/18 3700 10
79565 [LOL] 빈, 역대 최초 LCK 상대 다전제 6승 달성 [102] Leeka5211 24/05/18 5211 1
79564 [스타2] (+스압) 스2 다시 다이아에 재입성했습니다. [2] 원장626 24/05/18 626 1
79563 [LOL] 구마유시가 비리비리가 젠지에게 안진다는걸 인정했습니다 [22] Leeka6842 24/05/18 6842 1
79562 [기타] 게임은 어떻게 두려움을 통해 유저를 영웅으로 만드는가 [2] Kaestro2157 24/05/18 2157 0
79561 [LOL] 이상하게 자신감 넘치는 티원 [40] roqur4698 24/05/18 4698 1
79560 [LOL] 첫 3밴으로 알아보는 T1 vs BLG 밴픽구도 예상 [21] 종말메이커3913 24/05/18 3913 4
79559 [LOL] 마지막 3세트 페이커의 몸니시 [31] 2차대전의 서막9281 24/05/18 9281 1
79558 [LOL] 구마유시 근황 [29] Leeka8358 24/05/17 8358 4
79557 [LOL] 또 돌돌티젠이 나올수 있을것인가? [54] Leeka6779 24/05/17 6779 3
79556 [LOL] 서커스는 끝나지 않았다. [61] 잘생김용현9988 24/05/17 9988 14
79555 [LOL] 밸류의 악마가 초반도 잘함 [35] 잘생김용현8488 24/05/17 8488 1
79554 [LOL] 선수들의 G2 칭찬 [101] Leeka9650 24/05/17 9650 7
79553 [LOL] 쵸비가 므시에서 사기치고 있는 지표 [44] Leeka8983 24/05/17 8983 8
79552 [LOL] 젠지 결승 진출! LCK 4장 확정! [202] Leeka13118 24/05/16 13118 4
79551 [기타] 곽민선 아나운서, 시력 손상 위기 "축포 맞아 부상 심각" [15] Davi4ever9976 24/05/16 9976 0
79550 [기타] 닼앤닼 가처분신청 최신 근황 [11] 아드리아나6110 24/05/16 6110 3
79549 [뉴스] 빨간불 들어왔다는 게임패스 [55] 주말6891 24/05/16 6891 0
79548 [기타] [철권] 2024 ATL S1 결승 - 5.26.일 킨텍스 PlayX4 [1] 염력의세계1921 24/05/16 1921 1
79546 [LOL] ‘엄티’ 엄성현 “우리는 동양에 ‘발리는’ 리그가 아니다” [87] 카린10386 24/05/16 10386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