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3/10/22 22:31:37
Name Kaestro
Subject [콘솔] 게임이란 원래 이런 것이다. 놀라움으로 가득한 게임,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원더
이번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원더 금요일 발매 날부터 3일간 슈퍼마리오 브라더스 원더를 플레이 해 클리어한 후기입니다.

사실 저는 플랫포머 게임을 많이 즐기는 편이 아니기 때문에, 제가 느끼는 것이 플랫포머 게임들에 있어서 일반적이지만 혼자 새롭다고 느꼈을 수 있음을 미리 알아두시고 글을 읽으시면 도움이 될 겁니다.

슈퍼 마리오는 엄청 유명한 IP인 것은 사실이지만 의외로 제가 이를 제대로 즐겨본 기억은 잘되지 않았습니다. 아주 어린 시절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해적판 팩으로 됐을 수십 종류의 게임이 들어있던 게임기에서 슈퍼마리오를 해 본 것 이래, 슈퍼 마리오 오디세이를 닌텐도 스위치를 구매하고 플레이해 본 것이 다였죠. 사실 저한테 슈퍼 마리오 오디세이는 잘 만든 게임이란 것은 알겠지만 그렇게 대단한가? 잘 모르겠는데? 라는 생각이 들었던 게임이었습니다.

그런 저에게도 이번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원더는 플레이하는 내내 즐거움과 놀라움으로 가득해서 어린 시절 처음 게임을 플레이했을 때 나에게 처음에 ‘게임이란 것들은 이런 재미들이었지’라는 생각이 들게 하더군요.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원더(이후부터 SMBW로 약칭)는 우리가 익히 아는 2d 플랫포머 게임인 슈퍼 마리오 IP를 어떻게 하면 새롭다고 느낄 수 있으면서도, 익숙함을 잃지 않고, 새로움에 파묻혀 배우는 것에 괴롭다고 말하지 않을 수 있도록 많은 부분을 섬세하게 고민해서 만든 것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SMBW는 총 6개의 챕터 + 최종 보스전 + 추가 고난도 컨텐츠로 이루어진 디자인을 갖추고 있습니다. 각각의 챕터들은 하나의 테마를 가지고 있으며 이에 유용한 퍽들을 제공해 유저가 이를 학습하는 과정을 통해 각각의 스테이지를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즐기게 합니다. 이 과정에서 슈퍼 마리오 오딧세이에서 그러했듯 유저는 자신이 깨고 싶은 스테이지부터, 자신이 원하는 만큼 플레이하는 과정을 통해 비선형적으로 각각의 챕터가 요구하는 목표에 도달하고 보스전을 치르게 됩니다. 평균적으로 체감상 챕터 당 8~10 스테이지 + 보스전 정도로 구성돼 있었던 것 같네요.

SMBW는 모든 스테이지가 테마를 공유할 뿐 클리어하는 과정에서 느끼는 경험이 완전히 다르다는 점입니다. 스테이지들은 대부분의 경우 새로운 몬스터, 새로운 기믹을 보유하고 있고 이를 스테이지 곳곳에 힌트와 함께 숨겨두어 찾아내는 과정이 오픈 월드 게임에서 맵에 숨겨진 탐험 요소를 찾아 나가는 듯한 즐거움을 제공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은 분명 즐거운 일이지만 동시에 굉장히 피곤한 일인 것도 사실입니다. 정확하게 모르지만 제가 약 15~20시간 내외의 플레이타임 동안 90여 개의 스테이지를 클리어 했을 것으로 생각하는데, 그것들을 모두 새로 배워야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니까요. 이를 위해 SMBW는 다양한 방법으로 유저가 느낄 피로도를 줄이기 위한 요소들을 채용합니다.

우선 각각의 스테이지들은 길이가 아주 짧습니다. 대부분은 단순하게 클리어 하는 데에는 10분이 걸리지 않았던 것 같고, 이 이상의 완벽함 혹은 스테이지를 물고 뜯는 영역은 이제 유저가 스스로 선택하도록 남겨둡니다. 그래도 진행을 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도록 다양한 스테이지들이 비선형적인 형태로 접근 가능하도록 구성이 돼 있습니다.

각각의 챕터들을 하나의 테마로 묶고 이를 클리어 하기에 유용한 퍽을 제공한 뒤, 퍽을 사용하는 튜토리얼 스테이지를 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다른 여느 게임들에서 튜토리얼들을 따분하고 지루하게 멍청한 적들을 상대로 화면들을 정지시키면서 스킬들을 시연하도록 제시하는 것과 다르게, SMBW는 각각의 튜토리얼들이 모두 어엿하게 즐기기에 재미있는 스테이지로 구성돼 있습니다.

SMBW는 스테이지 별로 사용할 기믹이 무엇인지에 대한 힌트를 스테이지 입구에 제공합니다. 여기 맵은 바닥에서 용암이 뛰어 올라오니까 이를 조심하세요! 같은 말로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무대별로 주로 사용되는 기믹은 아주 대놓고 입구에서부터 본인을 드러냅니다. 이 곳의 테마는 다음과 같으니까 이를 주의해서 플레이하세요. 그리고 맵의 주요 기믹들을 그 테마의 변주로 구성함과 동시에, 마리오가 커지고 작아지고 구름이 되거나 슬라임이 되는 등 다양한 고정적으로 사용하는 변화를 사용해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 냅니다.

이런 다양한 장치들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게이머가 편안하면서도 즐겁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쌓아 올려진 SMBW는, 플레이하다가 죽는 순간들조차도 깔깔거리면서 넘길 수 있어서 오랜만에 제가 가장 처음에 게임들에서 느꼈었던 그런 즐거움과 재회할 수 있었네요. 올해 플레이한 게임들 중 최고가 뭐냐 물어봤을 때 이 게임을 꼽지는 못할 것 같지만, 플레이하는 과정이 가장 즐거웠던 것이 무엇이냐 물어보면 저는 SMBW를 선택할 것 같습니다.

특히나 다른 것보다 SMBW의 엔딩 크레딧은 제가 상상할 수 있는 그 어떤 것도 뛰어넘은 너무나 즐겁고 유저가 엔딩 크레딧을 모두 보게 하는 놀라운 것이었기 때문에, 혹여 플레이를 시작했지만 씁… 그 정돈가? 라는 생각을 하고 계신 분이더라도 엔딩만큼은 보시기를 강하게 추천해 드립니다. 플레이한 모든 시간을 다시 떠오르게 하고, 유저들에게 제작진들의 이름을 알리면서도, 그 과정이 너무나 즐거운 정말 완벽한 엔딩 크레딧이었습니다. 이것 하나만으로도 추가 점수를 많이 줄 수 있는 게임이었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aDayInTheLife
23/10/22 23:20
수정 아이콘
나오는 것도 모르고 있던 작품이고, 솔직히 마리오 세대도 아니라서 전혀 신경을 안쓰고 있었는데 전반적인 평가가 그냥... 미쳤네요. 흐흐 플스는 없으니 스파이더맨은 거르고 이걸로 가봐야 할까 싶을 정도로 평가가 좋네요. 리뷰 감사합니다~
23/10/23 06:42
수정 아이콘
워낙에 잘 나오기도 했고, 호불호도 잘 갈리지 않을 것이라 생각돼서 추천드릴만 합니다
즐거운 게임 되시길 바랍니다
及時雨
23/10/23 10:28
수정 아이콘
뉴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U 대비 난이도 조정에 고심한 흔적이 보이긴 하는데 이게 90점이 넘을만한지는 솔직히 좀 갸우뚱하긴 합니다.
하던대로 한 거 같은데... 좋아하는 시리즈라 갓겜 소리 달어서 좋긴 한데 좀 당황스럽기도 해요 크크크
크레토스
23/10/23 10:50
수정 아이콘
하던대로는 아닌 거 같아요.
뉴슈마는 매너리즘 그 자체였습니다..
신기믹도 별거 없고
애니메이션(모션)도 밋밋하고
그래픽도 느낌없고
월드 같은 것도 정해진 공식대로 몇월드는 사막 몇월드는 물 그렇게 만들었죠.
정말 10몇년만에 이렇게 신선한 요소로 가득찬 2d마리오 봅니다.
아이폰12PRO
23/10/23 11:08
수정 아이콘
에이 이건 너무 좋아하셔서 내려치기이신듯 크크
평가야 자유지만 매너리즘을 탈피한건 맞죠 크크
及時雨
23/10/23 11:27
수정 아이콘
그런가보네요 크크크
아무튼 잘 되서 계속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저한텐 이게 소울입니다 크크크
23/10/23 12:00
수정 아이콘
사실 말씀하신 부분이 기존 작을 계속해서 해오지 않은 사람이라서 '내가 기존작에 있던 것을 답습한 것을 새롭다 느끼는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플레이하긴 했는데요

댓글들을 보니 그렇진 않았나보군요 다행입니다 크크
The Greatest Hits
23/10/23 11:47
수정 아이콘
원더 정말 재미있고 신선했어요
2d 마리오에서 신선하다고 말하게 될줄은 몰랐네요
23/10/23 12:00
수정 아이콘
닌텐도는 신이다
23/10/23 12:05
수정 아이콘
이글보고 샀습니다.... 게임팩이라 주말에 해봐야겠네요 크크
23/10/23 12:09
수정 아이콘
이 글은 절대 광고글이 아닙니다(?)
즐거운 경험이 되시길 바랍니다. 전 너무 즐거웠네요
23/10/23 12:33
수정 아이콘
25일까지 매일 자정에 뿌리는 네쇼페 레저취미 쿠폰을 받으면 20% 할인해서 살 수 있다고 합니다.
23/10/23 12:40
수정 아이콘
이 댓글은 광고글이 맞습니다
그런데 굉장히 유용한
23/10/23 12:45
수정 아이콘
슈마원 하다가 슈마알로 2023년을 마무리하는 원대한 계획
23/10/23 14:16
수정 아이콘
최고의 한 해네요
23/10/23 13:47
수정 아이콘
슈퍼마리오 재밌게 하시는분들 너무 부럽습니다. 어릴떄 오락실에서 하던 마리오 외에는 재미를 못느끼겠습니다.
그 재밌다던 슈퍼마리오 오디세이도 해봤는데 몇시간 하지 못했습니다. 그저 부러울뿐 입니다.
23/10/23 14:17
수정 아이콘
저도 옛날 마리오 이후에 마리오를 제대로 즐겨본 적이 없고, 마딧세이 역시도 별로였는데 이번 원더는 최고였습니다
본래의 즐거움으로 회귀하면서도 새로움을 챙긴 느낌이더라구요
스페셜위크
23/10/23 14:31
수정 아이콘
스위치사서 슈마메2만 2000시간정도 하고 나머지 게임은 다 합쳐도 500시간도 안될만큼 2D마리오 좋아하는데
요새 너무 바빠서 못하고 있습니다 ㅠㅠ
연말에 바쁜거 끝나면 꼭 해야겠어요
23/10/23 15:26
수정 아이콘
그런 분이라면 최고의 경험이 되실거라고 자신할 수 있을 거 같네요
그... 우마무스메도 이제 한섭 최종장 나옵니다 많관부
데몬헌터
23/10/23 14:38
수정 아이콘
짱박아둔 닌스를 다시 꺼내게 한게임.
스페셜 스테이지는 개조마리오급이더라구요 목숨을 한 90개는 갈아버린듯..(한스테당)
23/10/23 15:25
수정 아이콘
저는 그런건 못해보긴 했는데 스페셜 스테이지는 진짜 미친듯이 어렵더군요 크크
괜히 별 다섯개가 아니었습니다
STONCOLD
23/10/23 15:16
수정 아이콘
마디세이를 별로라고 느끼신게 좀 특이하네요... 2d 마리오가 더 취향에 맞으신건가
23/10/23 15:28
수정 아이콘
저는 마디세이는 그냥 할만하네? 정도 였습니다. 저 말고도 이런 분들이 아예 없는건 아닌거 같아서? 크크
마디세이가 그 오랜 기간 계속돼온 마리오 시리즈에 대한 찬사, 기념비 같은 작품이란 표현도 들은거 같은데 제가 그런 부분이 약해서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ItTakesTwo
23/10/23 15:30
수정 아이콘
마눌님이 사주셔서 해보고 있는데 닌텐도는 신입니다 신. 마눌님이 스위치를 가져가서 안돌려주네요 ㅠㅠ
23/10/23 17:00
수정 아이콘
그렇다면 Take two 해보시죠
답은 더 많은 닌텐도다
23/10/23 15:55
수정 아이콘
오디세이 나왔을 때 기존팬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나온 말이
[내가 30먹고 마리오 하면서 신선함을 느낄줄은 몰랐다]였거든요. 그리고 그 다음에 나온게
[그래도 3D라 가능하고 2D는 아마 힘들겠지] 였는데....
닌텐도 디렉터들이 여러모로 든든하네여
23/10/23 17:02
수정 아이콘
요즘 닌텐도 퍼스트 파티들은 진짜 너무 독창적이고, 새로운데, 게임스럽게 본연의 재미가 가득해서 너무 행복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8970 [콘솔] 2021~2023 [PS5,스위치]게임 감상 [17] 카오루5018 24/01/04 5018 4
78964 [콘솔] XBOX 게임패스 1월 1차 추가라인업 (어크발할라, 바이오하자드RE2 등) [4] 아지매3557 24/01/04 3557 1
78948 [콘솔] 창세기전 : 회색의 잔영 플레이 후기 [14] 제주산정어리6344 24/01/01 6344 9
78932 [콘솔]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엔딩감상 및 기대감 (스포 많음)(주의) [51] Janzisuka8985 23/12/26 8985 8
78931 [콘솔] 2023 올해 즐긴 게임들(콘솔 게임 위주) [18] 양웬리6093 23/12/26 6093 2
78927 [콘솔]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초반 소감 - 이정도면 꽤 할만하다 (스포 없음) [47] 밥도둑8657 23/12/24 8657 6
78925 [콘솔] [창세기전] IGN 리뷰(72시간 소요) [73] Janzisuka10251 23/12/23 10251 3
78901 [콘솔] 아머드코어 6 패치 1.05 , 랭크전 시작! [4] v.Serum4187 23/12/19 4187 0
78895 [콘솔] 올해 구매한 닌텐도 스위치 주변기기들 [19] 及時雨8114 23/12/17 8114 4
78882 [콘솔] 신형 PS5 슬림 12월 20일 국내 정식 출시 [19] SAS Tony Parker 6807 23/12/14 6807 0
78822 [콘솔] 12월 게임패스 추가 라인업 [15] 아지매7125 23/12/03 7125 1
78801 [콘솔] [창세기전] 스위치 체험판 - 데이원 패치 적용 [15] Janzisuka6527 23/11/30 6527 2
78799 [콘솔] 먼저 매맞은 보람 있을까,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이렇게 바뀐다 [8] 及時雨5919 23/11/30 5919 0
78740 [콘솔] 백팩 배틀즈 리뷰 [5] 데갠6379 23/11/25 6379 0
78591 [콘솔]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데모 마친 소감 [59] EZrock7861 23/11/17 7861 4
78580 [콘솔] 드디어 열렸습니다 [67] EZrock8570 23/11/16 8570 2
78489 [콘솔] 산나비 정식 출시 [11] CV7316 23/11/09 7316 0
78475 [콘솔] 엘든링 올 보스 목록표 만들고 있습니다. [8] 네리어드8007 23/11/08 8007 8
78373 [콘솔] 슈퍼 마리오브라더스 원더 올 클리어 [12] 及時雨5628 23/10/31 5628 4
78318 [콘솔] 고민끝에...해버렸습니다 [63] EZrock10340 23/10/26 10340 3
78290 [콘솔] 후기) 이 게임은 *정말로* 스파이더맨이 된 기분을.... [42] RapidSilver7997 23/10/23 7997 4
78288 [콘솔] 게임이란 원래 이런 것이다. 놀라움으로 가득한 게임,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원더 [27] Kaestro7477 23/10/22 7477 14
78251 [콘솔] P의 거짓, 글로벌 누적 판매량 100만 장 돌파 [31] 수퍼카5472 23/10/18 5472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