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3/07/12 01:56:34
Name 달은다시차오른다
Link #1 https://storage.courtlistener.com/recap/gov.uscourts.cand.413969/gov.uscourts.cand.413969.305.0_4.pdf
Subject [뉴스] FTC의 MS/AB인수금지 가처분 신청 기각
MS와 액블의 인수단계에서 현재 FTC가 태클을 걸었고 이번에 법원에 일정기간동안 인수절차를 아예 금지하는 것을

법원에 소송을 걸었습니다.


이번 소송은 MS와 액블이 인수 자체를 하는 것을 찬성하는 것은 아니어서 완전 합병이 마무리 된 것은 아니지만


이번 재판의 결과가 앞으로 인수 절차를 다루는 소송에 대한 방향을 가늠할 수 있기에

그 결과가 중요했는데요.

그것을 이번에 법원이 MS의 손을 들어줌으로써 인수합병의 가능성이 매우 커졌습니다....


애초에 이번 재판에서 판사 입에서 지금 FTC의 주장은 소비자를 위한게 아니라 소니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이 나올 정도로

FTC가 헛발질을 했었죠...

위에 링크는 소송판결문 링크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3/07/12 03:2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게 맞죠..

22년도 비디오게임 마켓 셰어가 소 46% / 마 29% / 닌 27% 입니다.
소니가 합병 반대이유는 지들이 지금 하는 짓거리구요.
마소가 닌텐도를 합병한다면 전세계가 반대해줄거지만, 액블 인수한다는데 소니 니들이 니들 하는 짓거리를 명분으로 반대를 해?
에라이 퉤..

제발 인수 성공하길 바랍니다.
(ms 주주여서 이러는건 아닙니..)
그말싫
23/07/12 09:52
수정 아이콘
[소니가 합병 반대이유는 지들이 지금 하는 짓거리구요]는 사실이 아닌데요.
소니가 전체 시장으로 봐도 유의미한 파이를 가진 퍼블리셔/IP를 인수해서 본인들 독점으로 돌리는 짓거리를 한 적이 있나요?
소니가 하는 형식의 독점은 MS도 해오던 것이고, 소니가 한다고 MS가 접근권한(경쟁)이 사라지는 형식이 아닙니다만 MS가 하는 것은 영구적으로 경쟁을 차단하는 형식이고 돈으로 시장 파이를 그냥 사오는 짓거리입니다.
한뫼소
23/07/12 06:58
수정 아이콘
지금 마소 하는 짓거리를 보면 업계에서 퇴출되었음 하는 사람 중 하나인데 절차적 정당성과는 별개로 봐야되겠죠. 다만 로컬언어 번역 수혜도 못받는 카고시마 지역 게이머 중에서 이걸 응원하는 사람이 있는 이유는 아직도 모르겠습니다.
Lord Be Goja
23/07/12 08:27
수정 아이콘
마소님이 블리자드 살려줄거야!
(근거는 찾아볼수가 없음.콜옵이 목표인게 확실)
크레토스
23/07/12 08:50
수정 아이콘
(수정됨) https://m.ruliweb.com/pc/board/300007/read/2265328

액블은 한몸인데요? 콜옵 때문에 인수했건 어쨌건 같이 살아나겠죠.
그리고 블자는 더 내려갈데도 없기 때문에..
재정 빵빵해지고 스타 부활 가능성이라도 생기는 마소 인수가 그나마 더 낫다고 봅니다.
Lord Be Goja
23/07/12 08:56
수정 아이콘
인터뷰는 자기가 먼저 스타에 대해 밝힌것도 아니고
누가 스타에 대해 물어보자 그냥 저는 지시하지 않습니다.권한도 없고..기대는 해요 라는 말인데요.
필 스펜서가 게임에 대한 권한이 많다면 오히려 암울하겠죠.ms스튜디오들이 전반적으로 침체된게 그사람 탓이될텐데.
크레토스
23/07/12 09:05
수정 아이콘
침체된건 필스펜서 탓도 있고 MS 탓도 있고 그러죠..
제일 잘나가던 x360시절조차 퍼스트파티가 소니 닌텐도에 밀린 거 보면 온전히 필스펜서 탓이라 하긴 그런데 또 지금도 해결이 안됐으니까요.
근본적으론 넷플릭스 같은 스타일이라 퀄이 별로라 봅니다.
그냥 돈 많이 주고 기술지원 좀 해주는 거 말곤 알아서 개발하라고 풀어주는 스타일 같은데 이런식이면 소수의 명작 나오고 대부분의 평작 내지 괴작이 나오기 쉽죠.
어쨌든 블자의 경우 재정 빵빵해져서 개발하고 싶은 거 맘대로 개발하게 되면 돈 안된다고 버려놓은 스타 부활 가능성 생기는 건 사실이고요..
Lord Be Goja
23/07/12 09:05
수정 아이콘
참고로 ms는 2013년에 헤일로가 있는데 콜옵이 왜 필요한가? 라는 의문때문에 10년전의 인수기회를 놓았습니다.그후 헤일로를 얼마나 잘 관리했나..생각해보면 얘네가 블리자드를 든다고 잘 살려낼거라는건 희망회로라고 봐요. 물론 액티비전의 이미지는 매우 나쁘죠.액티비전의 인수 이후에나 발매된 게임인 하스스톤의 전 프로게이머였던 크라니시조차 액티비전인수 이후에 하스스톤 상황이 나빠졌다고 생각할정도니까요.
파이어군
23/07/12 11:29
수정 아이콘
그건 505가 병신이기때문에....

번지의 헤일로와 505 헤일로는 다른게임이죠
척척석사
23/07/12 08:35
수정 아이콘
가고시마에 누구 유명한 게이머가 있나요? 설마 미야와키 사쿠라 (는 당연히 아닐테고)
23/07/12 08:51
수정 아이콘
마소가 최근에 공식 발표에서 한국 위치를 일본으로 표시해서 나온 말입니다..
척척석사
23/07/12 09:17
수정 아이콘
엌 크크 그거 봤던거같네요 가고시마에 찍어놨구나
Lord Be Goja
23/07/12 08:54
수정 아이콘
무릎,임요환등등 유명한 게이머들이 있습니다
23/07/12 08:12
수정 아이콘
일본에 붙어있는 어느 한 나라 입장에선 마소가 먹는게 좋은일이 아니지만..
23/07/12 08:26
수정 아이콘
cma와도 합의한다는 소식이 들리는것 같네요. 이렇게 합병이 성사되는건가...
세상의빛
23/07/12 08:31
수정 아이콘
합병은 하는가보다 싶은데... 마소 산하 스튜디오들이 한국어화를 더 잘해줬으면 합니다. 스타필드 건은 너무 실망이어서...
iPhoneXX
23/07/12 08:37
수정 아이콘
어짜피 질질 끌고 반대편 주장도 부실해서 언제가 될 일이니 빨리 되는게 낫다고 봅니다. 이제 빅테크 기업들의 M&A에도 선례가 될만한 딜이고 타 경쟁사들도 어떻게 대응할지, 소니는 뭘 할지, 잘팔리는 AAA 콜옵이 게임패스에 들어간다면 수익성은 앞으로 어떻게 될지 관전 포인트들이 많아서 보는 입장에서 기대가 많이 되네요.
23/07/12 08:57
수정 아이콘
다른건 몰라도 바비 코틱 나가는건 기분이 좋네요.
디쿠아스점안액
23/07/12 09:57
수정 아이콘
저도 이건 좋습니다
그말싫
23/07/12 10:14
수정 아이콘
https://hardwoodparoxysm.com/activision-blizzard-us-judge-has-son-who-works-for-microsoft-conflict-of-interest/

본 케이스 판사의 아들이 MS에 근무 중이라는데... 어찌보면 예견된 일이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최근 미국 IT쪽에서 대량해고가 빈번하고 전체적으로 채용시장도 얼어 붙는 추세인데, 그 대량해고 물결에 아들을 포함시켜서 크게 티 안나는 보복을 할 수도 있다는 점이 판사에게 영향을 줬을 수 있다는 의견이네요.
한화이글스
23/07/12 10:22
수정 아이콘
이거 굉장히 재미있네요.
달은다시차오른다
23/07/12 10:28
수정 아이콘
이건에 대해서 재판시작하고 판사가 직접 밝혔고
FTC도 문제 없다고 넘어간건데요..
그말싫
23/07/12 10:32
수정 아이콘
(수정됨) 밝히기만 하면 되는 건지 미국의 이해충돌방지 관련 조항이 느슨해서 걸어봤자 영향이 없을 거 같아서 FTC가 대응을 안 하는 건진 저도 모르겠네요.

법적인 문제가 없다해도 상식적으로 아들이 다니는 회사 케이스는 안 맡아야 하는 거 아닌가 생각은 들고요.

사실 이게 인수하냐마냐의 문제도 있지만 인수가 불발되면 MS에 약 4조원의 위약금 지불의무가 발생하는 판결인데,
4조원이 오락가락 하는 판결을 하는 판사가 MS직원의 엄마다? 아들 입장에서는 우리 엄마의 결정으로 우리 회사에 4조원의 피해가 발생한다?

법적인 문제를 떠나서 이게 아무런 영향이 없다고 보는 건 인간의 정신력을 좀 과대평가 하는 거 아닌가 싶고요.
달은다시차오른다
23/07/12 10:37
수정 아이콘
그런거 피하라고 법관기피신청제도라는게
있는데 안 쓰고 그냥 한거보면 문제없다고
생각한거 아닌가요?
그말싫
23/07/12 10:41
수정 아이콘
그거야 위에도 말씀드렸지만 저도 모르죠.
FTC 반론 하는 거 보니 일 더럽게 못 하는 놈들이던데 이미 재판 준비에 압도되서 그쪽은 준비도 못했던가...
한국인의 정서에서는 상상도 안되지만 서구식 개인주의 관점에서는 엄마와 아들을 완전히 분리된 개인으로 보고 있어서 이 정도론 애초에 기피 신청도 안 될 건이라거나...
언행불일치
23/07/12 11:37
수정 아이콘
(수정됨) 담당 판사 등이 정해지면 재판 일정 등 세부 내용을 결정하기 위해서 판사와 양측 변호사 등 소송 관계자들 입회해서 재판에 영향를 줄만한 정보와 내용들을 꼼꼼하게 따져서 판결에 영향이 없다고 양쪽 모두 OK하고 양쪽 상황에 맞춰 일정 등을 정하고 재판소송이 시작되는 겁니다.
그말싫
23/07/12 11:40
수정 아이콘
당연한 얘기시고요.
그래서 신기하단 거죠, 한국 기준으로는 있을 수도 없는 일이고 진짜 난리날 일인데 저긴 마인드가 다른 건지 법이 느슨한건지
크레토스
23/07/12 11:46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 정서에서도 상대측이 기피 신청 안하면 아무 문제 없죠
애초에 FTC측 보면 이길 가능성 자기들도 낮게 평가했을거 같네요.
너무 무논리라..
스덕선생
23/07/12 11:44
수정 아이콘
게임판의 MS는 곤양대전의 왕읍이나 비수대전의 부견에 비할만한 머저리집단이라 초대형 인수인데도 전혀 기대가 안 되는군요

상식적인 선에서만 움직였다면 지금 돈을 땅바닥에 뿌리고 다니지 않아도 지금쯤 플스진영과 포지션 반대였을겁니다. 그런데 독창적으로 말아먹는데는 돈과 영향력도 소용없다는걸 입증해서... 크크
마구스
23/07/12 16:54
수정 아이콘
FTC가 항소하면 어떻게 되나요? 마소-액블 인수는 7월 18일까지 마감이고 FTC는 7월 14일까지 항소할 수 있다던데, 항소하게 되면 18일까지 인수 못 하는 거 아닌가요? 그때까지 인수 완료 안 되면 마소가 액블에 30억달러 줘야 된다던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4623 [LOL] 3주차 로스터 업데이트 : KT 빅라 - 브리온 랩터 등록 [26] 대법관7915 22/06/27 7915 0
74622 [LOL] 'Fisher' 이정태 리브샌드박스 챌코팀 입단 [2] 박수영6744 22/06/27 6744 0
74621 [LOL] [클템] 찍어X3 LCK 2주차 리뷰 [20] 삭제됨8461 22/06/27 8461 1
74620 [LOL] 사고방식이 우리와는 다릅니다. [19] 펠릭스11291 22/06/27 11291 8
74619 [LOL] 스프링과 똑같은 시작을 보이고 있는 광동 프릭스 [27] 보라도리10157 22/06/27 10157 4
74618 [LOL] 데프트가 거쳐간 팀에서의 데프트 기록 [15] Leeka9787 22/06/27 9787 5
74617 [LOL] 쌈디선수에게 [37] 삭제됨9555 22/06/26 9555 11
74616 [모바일] 우마무스메 매출 1위 달성 [51] 라쇼9462 22/06/26 9462 1
74615 [LOL] 루키 빠진 V5 근황 [46] 비오는풍경12383 22/06/26 12383 1
74614 [LOL] 아쉬운 시즌을 보내고 있는 (전)반지원정대 선수들 [27] qwerasdfzxcv12398 22/06/25 12398 0
74613 [LOL] LCK, 매치 24연승 신기록을 세운 T1 [61] 반니스텔루이13949 22/06/25 13949 9
74612 [오버워치] 오랜만의 오버워치 후기 [14] League of Legend7089 22/06/25 7089 0
74611 [LOL] 마스터 오브 오른. [21] 펠릭스12844 22/06/25 12844 9
74610 [모바일] 우마무스메 프리티더비 찍먹 후기 [112] League of Legend12367 22/06/24 12367 3
74609 [LOL] 올해 리산드라 vs 아리 상대 전적 [77] Leeka16401 22/06/23 16401 2
74608 [LOL] [애슐리강] 느슨한 솔랭계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리헨즈 선수의 인터뷰 [20] 삭제됨12674 22/06/23 12674 3
74607 [LOL] 작정하고 봇듀오 보내는 스킬셋, 신챔프 닐라 [34] 스위치 메이커11565 22/06/23 11565 0
74606 [LOL] 한국 적응을 끝낸 아리아상을 필두로 kt가 출격합니다. [30] Leeka11612 22/06/22 11612 2
74605 [LOL] 신지드의 벽을 넘지 못한 담원기아 [16] Leeka10980 22/06/22 10980 3
74604 [LOL] 쵸비의 라인전은 더 강해지는것인가? [53] Leeka12060 22/06/22 12060 4
74603 [모바일] 말딸학 개론 2편 - 실제로 육성을 해 봅시다. [10] 류지나10049 22/06/22 10049 17
74602 [LOL] 이번에도 극복하지 못한 LCK 최악의 천적관계 [21] 묻고 더블로 가!10308 22/06/22 10308 2
74601 [모바일] [우마무스메] 흙수저의 희망!? '3,500만 원'이 '190억'이 되다! 키타산 블랙 [4] 캬옹쉬바나6166 22/06/22 6166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