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2/11/28 20:18:36
Name 김유라
Subject [콘솔] [노스포] 갓 오브 워 후기: 상반기는 엘든링, 하반기는 라그나로크

사실 저는 1주일 전만 해도 이 게임을 하지 않고 평을 내렸었습니다. 그러다가 댓글에 "님들 라그나로크 다 깨보기나 하고 평가하는거죠?" 라는 한 마디가 나오니까 조금 뜨끔하더라고요. 그래서 1주일동안 시간 짬내고 주말을 화끈하게 불태워서 겨우 클리어하였습니다.

모두가 예상했다시피 상반기는 엘든링, 하반기는 라그나로크라는 한 마디가 어울리는 대작이었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제 섣부른 평가는 바뀌지 않았습니다. 제 마음 속 올해 1위는 엘든링입니다.


우선 쭉 작성해봅니다.

[장점1. 미친 연출]
- 정말 연출 하나는 미쳤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솔직히 전작의 발두르에서도 연출 하나는 기가 막히다 생각했는데 이번 작품 또한 연출이... 정말 미쳤습니다. 엘든링이 소울류에 방점을 찍었다면, 이 게임은 선형적 어드벤처 게임의 극한을 찍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 스포일러가 될 수 있어 여러 말을 아끼겠지만, 초반부 보스전, 각종 필드의 연출, 그리고 후반부에 본격적으로 나오는 대서사까지 연출이 영화 뺨치는 수준입니다. 이러한 연출의 밑바탕에는 당연히 뛰어난 그래픽과 사운드가 밑바탕이 되어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죠.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필드 이 곳 저 곳을 구경하는 재미 또한 쏠쏠했던 작품입니다.

[장점2. 완성된 캐릭터]
- 개인적으로 100만점을 주고 싶은 캐릭터들이었습니다. 엘든링의 서사 방식은 게임을 밀도있게 파고들지 않으면은 제대로 이해하기 힘들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라그나로크는 잘만들어진 친절한 영화 한 편을 보는 듯합니다. 그리스 신화에서는 "전쟁의 신" 이었던 크레토스가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되어가며 성장하는 스토리, 그리고 동시에 아들인 아트레우스 또한 운명을 극복하고 한 명의 신으로 완성되어가는 스토리는 완벽 그 자체입니다.

- 보통 주인공이 이렇게 입체적으로 만들어지면 조연들이 힘이 빠지는 단점이 있기 마련인데 이 게임은 그마저도 없습니다. 조연들의 성향 또한 세심하게 신경썼다는게 확연히 느껴집니다. 하나 하나의 캐릭터가 낭비되는 것 없이, 깔끔하게 자신만의 가치관을 가지고 생각하고 행동합니다. '신경을 정말 많이 썼다'는 표현조차 아쉬울 정도로 정말 정성이 느껴지는 캐릭터들이었습니다.

[장점3. 평면적으로 느낄 수 있으나 깔끔하게 마무리 된 스토리]
- 사실 스토리를 좀 평면적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전작을 플레이해보셨다면 이번 작이 어떻게 흘러갈지 어느 정도 2-3개가 예상이 가죠. 그리고 냉정하게 이야기하면 거기서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하다보면 대강 어떻게 흘러갈지가 좀 보입니다. 특히 북유럽신화를 어느 정도 아시는 분이라면 더더욱 그렇게 느낄 것이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 스토리에서 감동을 느낄 수 있습니다. 연출이 기가 막히고 세심하게 만들어진 캐릭터들이 평범해보일 스토리를 완벽하게 채워주거든요.

- 꼭 예상치 못한 뒤통수를 치며 반전이 나와야만 완벽한 스토리가 아닙니다. 누군가를 계몽시키려는 선민사상이 필요하지도 않습니다. 단순한 이야기로도, 게임의 스토리는 충분히 재미있고 완벽하게 만들어질 수 있습니다.



이제 불만을 이야기해봅시다.

[단점1. 부족한 빌런들]
- 전작에서도 나온 비슷한 지적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갓 오브 워를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근본적인 이유는 신들의 뚝배기를 깨는 크레토스를 보기 위함입니다. 이번 작에서는 어떤 놈의 신을 '페이탈리티' 할까 궁금해서 하는 게임 아닌가요? 그런 것 치고는 이 게임에 나오는 빌런들의 숫자는 좀 많이 아쉽습니다. 개연성? 뭐 솔직히 그리스 신화 사가에서도 티탄족들 어찌저찌 다 나왔는데 이 게임이 신화의 개연성을 묻기에는 좀 그렇죠. 물론 작정하고 카운트해보면 또 많을 수도 있는데... 끝까지 해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페이탈리티' 당한 메인 빌런은 거의 없다시피 합니다.

- 사실 이건 이 게임의 메인 스토리를 관통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긴 합니다. 상술했다시피 북유럽 신화 사가는 크레토스와 아트레우스의 성장이 주거든요. 그리스 신화 당시의 패기 쩔던 크레토스를 기억하며 "이제 북유럽 신화에 나오는 신들 머리통 다 깨부시고 다니는거지?" 라는 기대감을 품었다면 많이 아쉬울 수 밖에 없습니다.

[단점2. 중반부부터 끊기는 호흡]
- 1번 단점의 영향으로 인한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그 덕분에 초반 화려한 연출에서 "우와! 개쩐다!" 한 시점부터 그 이후 두 번째 유명한 친구와 보스전을 할 때까지 다소 좀 지루함이 느껴집니다. 그 때부터는 흔히 아는 갓 오브 워 식 게임 진행(잡몹 뚜까패기 → 퍼즐 풀기 → 보스 잡기의 일변도거든요)이 계속 유지 됩니다.

- 솔직히 표현을 좋게 해서 그랬지, 저는 정말 지루했습니다. 이딴게 고티? 라고 하고 게임 꺼버릴 뻔한 유일한 순간이었습니다. 딱 두 번째 친구 나오고나서부터 그 이후는 게임의 재미에 가속이 붙더라고요.


불만은 위 둘이 다입니다.


전반적으로 정말 잘 만든 게임입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류의 게임을 선호하는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습니다.
-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스토리와 연출을 선호한다
- 깔끔하게 선형적으로 가서 1회차에서 모든거 다 뽑아먹고, 멀티엔딩도 없는 것을 선호한다(다회차 플레이는 딱히 선호하지 않는다)
- 평소에 신화에 관심이 많아서 "와! 이거!" 할 수 있는 역사적 지식이 많다


개인적으로 10점 만점에 별점 8점 주고픈 게임이었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OcularImplants
22/11/28 21:2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지금 후반부는 진행 중이긴한데, 후반부가 좀 많이 처지는 편이고, 아트레우스 개인 파트가 너무.. 너무 재미 없습니다.

전투는 난이도를 올릴 수록 재미있긴 해집니다만,
캐릭터 공격력 늘어나는 것에 비해서 괴하게 몸빵이 높은 몹들이 난이도 높일 수록 나오다보니, 조금 어이가 없긴 하고요
게임 자체가 근접 액션 게임인데 좀 불합리한 패턴의 적들이 부가 미션등에서 꽤 나옵니다 황혼의 황후라든가... 하는..

말 그대로 그냥 흔히 aaa 게임들이 욕먹는 포인트인 게임에서 영화 만들기를 고깝게 보지 않는다면 꽤 좋은 게임이고,
그걸 고깝게 볼 수록 평가가 낮아질 게임이긴 합니다.
22/11/28 21:48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갓 오브 워, 갓 오브 워 라그나로크는
두 작품을 합쳐서 일관된 주제의식을 계속 말하고, 그걸 스토리에 잘 녹여냈다는 점에서 매우 높게 평가합니다.
괴물군
22/11/29 01:09
수정 아이콘
사람마다 다를 수 있다고 보니까요 그리스 신화처럼 3부작 하기에는 리스크가 컸던거 같습니다.

실제 라그나로크보다도 머랄까 아트레우스의 유년기와 사춘기에 이르는 성장에 공감이 된다면 재미있게 할 수 있다고 봅니다.

저야 머 지금 메인 스토리는 다 보고 사이드 빠지는거 하나씩 채워보고 있기는 한데

북유럽 신화는 이 정도면 무난한 마무리인거 같긴 합니다.
애기찌와
22/11/29 09:49
수정 아이콘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저도 정말 재밌게 즐기고 있는데 1편의 첫 발두르 대면같은 그런 파격적인 빌런?? 연출이 좀 아쉽더라구요!! 와 얘 뭐야 이런??
낭만.로망.갈망
22/11/29 11:02
수정 아이콘
원래 3부작으로 진행하려다가 그렇게 되면 개발시간 포함 북유럽에만 15년 잡아먹게 되서 2부작으로 변경됬다고 하죠.
중후반 이후엔 스토리가 진행속도가 너무 급전개긴 합니다.

어쨋든 2부작으로 마무리는 잘 한 것 같습니다. 다음 갓오브워가 기다려지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6665 [콘솔]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 할인 [21] CV8933 23/02/09 8933 0
76664 [콘솔] 젤다의 전설 : 야생의 숨결 왕국의 눈물(야숨 2) 5월 12일 발매 [33] 제트버스터10719 23/02/09 10719 1
76644 [콘솔] 두서없이 적는 파이어엠블렘 인게이지 클리어 후기 [18] 이웃집개발자9270 23/02/02 9270 2
76640 [콘솔] 파엠 인게이지 루나틱 클래식 클리어 소감(스포) [11] 피죤투8795 23/02/02 8795 0
76579 [콘솔] [원신] 픽업 캐릭터 후기 [73] 삼화야젠지야12939 23/01/16 12939 0
76541 [콘솔] 브금맛집 제노블레이드3의 TOP 21곡을 뽑아봤습니다 [4] 아빠는외계인8714 23/01/10 8714 1
76537 [콘솔] 위쳐3 차세대패치 버전 후기 (노스포) [25] 지대호12473 23/01/09 12473 2
76535 [콘솔] 의리남 잭스 이야기 : 크라이시스 코어 파판7 리유니온 플레이한 감상 (스포유) [6] 담담6691 23/01/09 6691 0
76509 [콘솔] 2023년 발매 예정 게임 기대작들 [77] 아케이드15476 23/01/02 15476 1
76500 [콘솔] 22년 일본 게임 패키지 판매순위&기종별 패키지 판매량 점유율 [21] 크레토스11613 23/01/01 11613 0
76497 [콘솔] 3대 웹진이 각각 발표한 2022년 GOTY [17] 아케이드12341 22/12/31 12341 0
76496 [콘솔] ESRB 등급판정에서 묘사된 파이널판타지16의 플레이 내용 [9] 아케이드12642 22/12/31 12642 0
76479 [콘솔] 아쉬운 명작 갓오브워 라그나로크 (스포 없는 후기) [33] 한이연12155 22/12/27 12155 3
76433 [콘솔] 스위치 e샵 카카오페이 추가 + 해외계정 결제 차단 [43] 염력의세계17148 22/12/14 17148 4
76423 [콘솔] 철권7 판매량 세계 판매량 1천만장 돌파 [4] SAS Tony Parker 11779 22/12/12 11779 0
76395 [콘솔] 체인드에코즈에 감사한 마음을 보냅니다. [26] 천혜향9531 22/12/09 9531 3
76388 [콘솔] 아머드 코어 6 : 루비콘의 화염 트레일러 [35] 김티모13179 22/12/09 13179 2
76379 [콘솔] 美FTC가 MS의 ATVI 인수를 저지하기 위해 소송 [10] 그말싫10399 22/12/09 10399 0
76367 [콘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2, 아직도 논쟁 중이라 뒤늦게 해본 후기 [55] 샤르미에티미15700 22/12/06 15700 5
76352 [콘솔] [노스포] 칼리스토 프로토콜 핥아본 후기 [19] 김유라12620 22/12/03 12620 1
76346 [콘솔] (리뷰) 칼리스토 프로토콜 - 실망의 연속 [21] NSpire CX II11004 22/12/03 11004 2
76282 [콘솔] [노스포] 갓 오브 워 후기: 상반기는 엘든링, 하반기는 라그나로크 [5] 김유라9270 22/11/28 9270 4
76268 [콘솔] 영웅전설 여의궤적2 스포없는 리뷰 [15] 아빠는외계인11223 22/11/27 11223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