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2/10/28 10:58:13
Name SAS Tony Parker
Link #1 https://n.news.naver.com/sports/esports/article/347/0000167543?sid3=79b
Subject [LOL] 손석희 전 T1 감독대행, "최고의 리그 LCK서 도전해보고 싶다"
Q, 그래도 본인이 감독대행으로 있었을 때는 밴픽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어떻게 연구했는가.
A, 밴픽은 로봇을 합체하는 거로 생각한다. 주가 되는 챔피언을 만들어놓고 살을 붙이는 데 거기서 최대한 이유를 다는 게 중요하다. 살을 붙이는 챔피언을 뽑을 때도 이유를 찾아야 한다. 작년에는 '모멘트' 김지환 코치와 성향이 부딪히는 게 있었지만 건설적으로 토론이 있었기에 좋은 밴픽을 만드는 게 가능했다.

Q, LLA를 거쳤지만 공백은 어쩔 수 없다. 내년 시즌에는 어디에서 도전해보고 싶은가.
A, 한 시즌 쉰 뒤 멕시코를 갔다 왔지만 다시 한번 한국서 도전해보고 싶다. 어디든 상관없지만 5명이서 한 가지 목표를 갖고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려고 한다. 그게 코치, 감독으로서 전부인 거 같다. 계속 코칭스태프로서 발전하고 싶은 나로서는 최고의 리그인 LCK에서 뛰고 싶은 마음이 크다. 좋은 선수들과 호흡해야 코칭스태프도 더 많이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전문은 링크에.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웸반야마
22/10/28 11:00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는 샌드박스랑 잘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SAS Tony Parker
22/10/28 11:01
수정 아이콘
그나저나 닉 샌반야마로 안하시고 웸반이라니 크크
22/10/28 11:32
수정 아이콘
이미 류 감독 오피셜 떠서
웸반야마
22/10/28 13:04
수정 아이콘
앗 그러네요 깜빡했네
불독맨션
22/10/28 11:04
수정 아이콘
이분이 텔포부활 카서스장인인가요?
SAS Tony Parker
22/10/28 11:07
수정 아이콘
100분 토스..
22/10/28 17:00
수정 아이콘
그분은 다른분
22/10/28 17:45
수정 아이콘
(수정됨) 리바텔포는 희대 아닌가요? 헷갈리셨을 이석희는 3챔충이였나..
앨마봄미뽕와
22/10/28 11:1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작년과 올해를 겪으면서 감독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고 있는데.. 결국은 감독은 교통정리를 해줘야되는 자리라고 생각하고, 감독이 팀을 바꾼다거나 선수가 밴픽을 모두 결정 짓는다는 건 허상이라고 봅니다. 벵기 감독의 능력이 어느정도인지 아직은 모르겠지만 스프링 서머에 비해 좋아진 밴픽에 어느정도 지분이 있지 않나 싶습니다.

벵감독 인터뷰도 같이 봐서 벵감 얘기만 했는데 위와 같은 이유로 선출이자 매니지먼트를 같이 할 수 있는 감독들을 찾게 될 것 같아서 오퍼가 얼마나 있을지 궁금하긴 합니다. 그래도 작년에 좋은 성적 보여주고 한 해 마무리 잘 하게 해줘서 좋은 자리 찾아갔으면 하네요.
22/10/28 16:43
수정 아이콘
아무래도 이런 면에서 스코어나 뱅기같은 레전드 선수 출신이 강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누구보다 선수를 잘 이해하고 선수들도 리스펙트 할 수 있다는 점이 큰 것 같습니다.
OneCircleEast
22/10/28 11:30
수정 아이콘
로봇합체!!
비오는풍경
22/10/28 12:06
수정 아이콘
LCK에서 받아줄 팀이 있을지 의문...
심지어 LLA에서 성적을 내고 온 것도 아니죠?
플리트비체
22/10/28 12:12
수정 아이콘
몸값 최고일때 은퇴하고 갑자기 bj하더니..
DeglacerLesSucs
22/10/28 12:25
수정 아이콘
올해 lck는 새감독을 구하는 팀자체가 얼마 없을 것 같은데 어떻게 될지
mooncake
22/10/28 12:31
수정 아이콘
작년에 좋은 성적 내놓고 나가서 의아했는데 다시 리턴하는군요. 부담감 때문이었을것 같은데 어디로 가게 될지..
우자매순대국
22/10/28 13:01
수정 아이콘
그냥 티원에서 1년만 더 경력 쌓았으면, 이후로는 그냥 한국이든 외국이든 팀 골라다닐수 있는 프리패스 발급됐을텐데
wersdfhr
22/10/28 13:19
수정 아이콘
저도 이생각 하면서 인터뷰 전문을 읽어봤는데

본인딴에는 반시즌만으로도 프리패스가 나올줄 알았나봅니다;;; 그런데 그게 아니라서 올시즌 날린듯;;

작년 t1상태에서 4강이면 t1에서도 안잡을 이유가 없어 보였는데 자의로 나갔다길래 어디 아파서 휴식하나 했었는데;;
도라지
22/10/28 13:27
수정 아이콘
후임자가 그저 그랬으면 프리패스 나왔을겁니다.
문제는 그 후임자가 스프링 역대급에, 롤드컵도 우승 가시권이라는게…
SAS Tony Parker
22/10/28 13:39
수정 아이콘
너무 안일했네요
조던 픽포드
22/10/28 13:21
수정 아이콘
본인이 쉬고싶었던걸 누구도 뭐라 할수 없는거지만 커리어만 생각하면 쉬었던게 실수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때 티원에서 잘한 이미지 강하게 있을때 바로 괜찮은 팀 가서 해봤어야했는데 희석되고 나면 힘들죠.

소방수로 들어와서 잘 수습한 사람이 한시즌 이끄는건 영 신통치 않은건 종목 불문 흔한 일이고 이젠 이 바닥도 지도자 풀 넓어져서 풀시즌 치뤄본적없는 감독한테 좋은 자리 돌아가기 힘들거에요.
터드프
22/10/28 14:02
수정 아이콘
이 판에서는 선수든 감독이든 코치든 한텀 쉬는게 굉장히 크리티컬하죠.
SAS Tony Parker
22/10/28 14:04
수정 아이콘
예외가 칸,프릴라죠 크크
터드프
22/10/28 14:48
수정 아이콘
프레이도 결국 쉬고 와서 복귀했다가 기량 복구 못하고 은퇴했으니 예외라고 하기도 좀 애매하죠.
qwerasdfzxcv
22/10/28 14:55
수정 아이콘
아마 2014년 공백기를 말하신 거 같네요 그때 서머 때 휴식 선언하고 반년 놀았습니다 이미 그전에도 12-13년에 비해 너무 못해서 구멍 취급 받던 시기라 그냥 그대로 끝날 줄 알았는데 15년에 화려하게 복귀해서 18년 막판에 다시 구멍 취급 받기 전까지 황금기를 보냈죠
SAS Tony Parker
22/10/28 14:57
수정 아이콘
14년 얘깁니다
22/10/28 14:15
수정 아이콘
글쎄요 무슨 생각이었는지 알 수는 없지만, 커리어가 좀 꼬인 거 같아서 안타깝네요
22/10/28 14:20
수정 아이콘
(수정됨) 글을 적고보니 너무 과도한 비방이 들어가게 되더군요.(죄다 생략)
케미적으로 무너진 팀 생기면 아마 한번쯤은 더 기회를 얻지 않을까?요?
여튼 t1에선 다신 안봤으면 좋겠습니다. 그거면 됩니다.
22/10/28 15:28
수정 아이콘
그정도까지 나쁘게 볼 이유가 있나요? 의아하네요.
22/10/28 15:51
수정 아이콘
(수정됨) 떠나는 과정, 결과, 되돌아올 타이밍 모든게 최악이라는 생각입니다.
아울러, 이분에 대한건 인터뷰 기사로 밖에 알 수가 없는데...
대응이랄까? 대처가 정말 최악입니다.
그만둔다 -> 아픈거 아님?, t1개객끼들 얼마나 굴렸으면...(그러니 금전으로 보상하자. 앞으로도 잘부탁해요.석희쿤!)
워라밸때문임 -> ? (북미, 유럽은 순식간에 놀고 먹으며 게임하는 곳이 되어버림) - 실제로 그렇든 아니든 이걸 입 밖으로 낸다는게...
일 시작함 -> ? LLA, 롤드컵 진출 실패. (T1 사실상 멘탈코치를 감독으로 전승우승 찍어버림)
돌아옴 -> ? 업계대우 최고인 T1에서 만족못한 워라밸을 어디서 얻으려고? (석희쿤 돈떨어졌음?)
22/10/28 17:16
수정 아이콘
저는 북미의 워크에식이야 프로로서 자기들이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구요. 워라벨 추구도 그냥 직업인으로서 추구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냥 실력에 의구심이 있다면 모를까 그렇게 받아들이기 어렵게는 느껴지지 않네요.
22/10/28 17:34
수정 아이콘
워라밸 추구를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말씀대로 개인의 성향이니까요.
다만, 이 단어는 아마 평생 이 분을 따라다닐 겁니다.
그리고, 그건 스스로 자초한 일이기에 누굴 원망할 수조차 없죠.
정말 능력이 좋다면. 아마 곧 일자리를 얻게되지 않을까 싶네요.
22/10/28 14:23
수정 아이콘
워라밸 타령 하던 사람이 왠 lck? 북미, 유럽에서 오퍼가 없나
22/10/28 14:33
수정 아이콘
석희쿤 집 떠나면 고생이야
22/10/28 14:34
수정 아이콘
전 스타더스트 감독대행 이미지가 좋은데 의외로 PGR 여론은 좋은 편이 아니네요?
Valorant
22/10/28 15:1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워라밸 이야기가 계속 나오기는 하네요...
21T1 위기의 순간에 좋은 리더쉽을 보여줬으니 다음 팀에서는 능력을 제대로 보여줘야 할 것 같습니다. 원하는 팀을 찾을 수 있으면 좋겠군요.
22/10/28 15:15
수정 아이콘
저는 그냥 "생각이 바뀌었나보다" 했는데

"프리패스 끊은 줄 알고 워라밸 찾아 떠났더니 북미(워라밸 챙길 수 있는 메이저니까)에서 콜을 안해줬으니 LCK에서 한 번 더 해서 프리패스 제대로 찍으려 한다"고 느끼시는 분들도 있겠네요.
22/10/28 15:52
수정 아이콘
그렇게까지 나쁘게 해석할 이유가 있나 싶지만
개인의 생각일 뿐이니 그런가보다 하게되네요

저도 승패가 갈리는 곳에 있다보니
생각이 바꼈나보다 라는 생각이 먼저 듭니다
Valorant
22/10/28 16:05
수정 아이콘
여론 호/불호 천칭으로 보기 보다는 그냥 떠나면서 워라밸 이야기가 나와서 그걸로 말이 나오는 정도 같습니다.
코우사카 호노카
22/10/28 14:36
수정 아이콘
티원은 마침표 찍어봐야 알지만 뱅기에 팬, 팀 모두 만족하는 느낌이라
빼고보면 공백기가 걸리죠 LCK 1부 힘들것 같은데..
키모이맨
22/10/28 14:37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냥 1년더 버텼으면 22T1로스터 생각해보면 안좋은 커리어 남기기도 힘들고 향후 프리패스권이였을거 같은데 크크
후임이 폴트+기존 코치였던 모멘트 그대로였던거 보면 T1에서 안잡았던거 같지도 않고
22/10/28 15:57
수정 아이콘
T1에서 잡았는데 자기가 나갔어요
물 들어올 때 노 저었어야 하는데
워라벨 중요하다고 남미 갈줄은 몰랐네요 크크
22/10/28 14:44
수정 아이콘
엥? 해외를 간다고? 엥? 다시 온다고?
22/10/28 15:20
수정 아이콘
작년에 남지 그랬니 왜….
지금이야 아무튼 결과 준수하니까 웃을 수 있지만 작년에 스타더스트는 나가고 선수도 감코진도 보강 없다는 거 보고 얼마나 아찔했는지….
phenomena
22/10/28 16:09
수정 아이콘
의외로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네요.
스파게티
22/10/28 18:02
수정 아이콘
저는 서키군 좋은 이미지가 남아있어서 그런지 잘 됐으면 좋겠네요
22/10/28 19:24
수정 아이콘
선수들이랑 사이도 좋아보이고 그래서 작년에 나갈 때 아쉽기는 했는데 티원 입장에서 보면 없이도 스프링 우승 섬머 준우승 월즈도 나쁘지 않은 흐름이고 해서 다시 데리고 올만한 유인이 없고 다른 팀 입장에서 보면 혹시 할만한 성과를 내고 온 상황도 아닌 게 문제라면 문제겠죠; 다른 분들 말씀대로 올해도 티원 감코로 있으면서 어떻게 보아도 작년보다 나은 성적을 낸 상황이었으면 이직할 때 도움이 되었을 텐데 스스로 꼬이게 만든 듯..

그리고 인터뷰보면 작년에 티원 수습한 부분을 되게 높게 평가하는 것 같은데 물론 저도 그 부분에 어느 정도 동의는 하지만 그래서 손석희 코치? 감독?이 어떤 장점이 있냐고 하면 선뜻 대답하기 어렵거든요. 밴픽, 육성 어느 부분이고 도드라지는 느낌은 아니다보니. 관리형 감독이고 덕장 스타일이고 이런 타입이 스쿼드는 괜찮되 선수 관리가 잘 되지 않고 있는 팀에서 꼭 필요한 인재인건데 어느 팀이 자기 팀을 괜찮은 재료로 라면 끓여먹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겠습니까.
22/10/28 20:43
수정 아이콘
BJ가 워라밸 면에서는 더 좋죠
Lazymind
22/10/28 22:30
수정 아이콘
그냥 올해 티원에 눌러앉아 있었으면 말그대로 프리패스 였을거같은데..
마이너갔는데 거기서 안됬고 중간에 BJ로는 스타했고..
LCK에서 불러줄팀이 있을지가 의문이네요.
감독 바뀔 가능성이 있는게 KT 농심 한화 밖에 없는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5874 [뉴스] 대한민국 게임대상 본상, 인기상 후보작 공개 [30] OneCircleEast12469 22/11/04 12469 1
75844 [뉴스] '논란의 연속' 게임위…게임이용자 소통방안 발표 예고 [41] 검사12131 22/11/01 12131 0
75806 [뉴스] 이태원 참사 여파로 게임사들의 할로윈 이벤트들이 대거 취소될 듯 합니다 [45] OneCircleEast16322 22/10/30 16322 0
75783 [LOL] 손석희 전 T1 감독대행, "최고의 리그 LCK서 도전해보고 싶다" [48] SAS Tony Parker 15989 22/10/28 15989 1
75402 [뉴스] 큰거 온다... 사우디 게임산업에 18조 규모 투자선언 [52] EpicSide15500 22/09/19 15500 0
75241 [뉴스] 넥슨 김정주 회장 유족 상속세 6조 신고 [358] SAS Tony Parker 17007 22/09/01 17007 0
75238 [뉴스] OGN 남윤승 대표 "언젠가 돌아올 거라는 믿음 있었다" [6] telracScarlet11999 22/09/01 11999 4
75188 [뉴스] 젠지 선수단 경기 후 인터뷰 "젠지 팬 분들 어깨에 힘 주고 다니셨으면 한다" [12] EpicSide10101 22/08/28 10101 6
75120 [뉴스] LCK 결승전 미디어데이 인터뷰 [87] EpicSide13555 22/08/23 13555 3
75087 [뉴스] 젠지 경기 후 인터뷰.... 스코어 "군대에서 보던 롤드컵에 직접 가게되어 기쁘다" [14] EpicSide14244 22/08/20 14244 1
75050 [뉴스] 퍼스트 팀-시즌 MVP '룰러', 호우 피해 이웃 위해 1천만원 기부 [21] 에바 그린8570 22/08/18 8570 6
75019 [뉴스] 2022 LCK 서머 어워드 발표 (퍼스트팀 등) [80] EpicSide12835 22/08/16 12835 1
75005 [뉴스] [철권] 광복절에 한일전 [66] 빵pro점쟁이9203 22/08/15 9203 2
74956 [뉴스] 이번주 일요일 LCK는 오후 3시에 시작합니다 [21] EpicSide10068 22/08/11 10068 1
74946 [뉴스] [철권] DRX 무릎 선수, EVO 2022 우승 [44] 아케이드8989 22/08/10 8989 12
74931 [뉴스] 스트리트 파이터6 신규 참전 캐릭 공개 (킴벌리+주리) [14] 인간흑인대머리남캐7694 22/08/08 7694 5
74874 [LOL] 담원기아 선발 서포터 바이블로 변경. 켈린은 벤치로 [34] EpicSide11429 22/08/03 11429 0
74850 [뉴스] 쵸비 "패배가 원동력이 됐다" 젠지 경기후 인터뷰들 [34] EpicSide11478 22/07/31 11478 12
74831 [뉴스] [드래곤볼 신작 게임] 비공개 테스트 신청 (~7/31) [7] 고쿠6379 22/07/29 6379 0
74820 [뉴스] 메타, 메타 퀘스트 2 가격인상 결정, 8월1일부터 인상 [44] Nacht8246 22/07/27 8246 0
74818 [뉴스] HLE-T1전 T1 측 심판, 심판위 회부...심의 예정 [28] manymaster12129 22/07/27 12129 0
74756 [뉴스] 소니, 번지(헤일로, 데스티니 개발) 인수 [14] 타카이6801 22/07/18 6801 0
74746 [뉴스] 선협게임으로 유명한 귀곡팔황이 정식 한글화 발매됩니다 [12] EpicSide8285 22/07/16 8285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