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2/05/07 18:10:39
Name 황금경 엘드리치
Subject [기타] [마스터 듀얼] 곧 출시되는 '상검' 강의
안녕하세요 4개월차 뉴비 황금경 엘드리치입니다.

곧 있으면 신팩이 나오는데, 보아하니 '용사'는 나중에 오는 것 같군요.
그렇다면 이번 신팩으로 핫할 카드군은 상검 그리고 피닉스트라게 정도일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데

상검은 완전히 신 카드군이므로 이에 흥미가 있으실 분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나는 무슨 상검을 써야 할까? 레시피가 다양하네?
에 소개를 해보고자 합니다.

1. 순수상검 vs 천위상검

3



4
입상덱 두개를 들고 와봤습니다.

순수상검과 천위상검은 서로 장단점이 있습니다.

순수상검의 장점은 천위축보다 덱스페이스가 월등히 넓습니다.(천위축이 좁다는 건 아닙니다 순수상검이 엄청 넓어요)
그 빈 자리에 레시피를 보시면 눈치채실 수 있듯이 별의별 걸 다 끼워넣을 수 있고 이건 덱파워로 이어집니다.
아무래도 천위상검을 해보면 천위가 패에서 좀 붕 뜨는 경우가 가끔 있는데 범용카드들은 그럴 일이 좀 더 드무니까요.

순수상검의 단점은 일단, 순수상검이 패가 더 잘 말립니다.
상검 카드들은 전부 '상검' 카드나 '환룡족' 카드를 패에서 보여주거나(막야) 묘지에서 제외할 것을(태아) 버릴 것을(용연) 요구하는데
이게 상검 카드만으로는 은근히 충족을 못시켜서 초동 자체가 진행이 안 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특히 태아는 일부 경우를 제외하고는 순상검에선 믿음직한 초동 자체가 못 되구요.

그런데 천위상검은 천위들이 환룡족이기 때문에 그 요구조건을 훨씬 널널하게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천위상검을 해보다보면 이 천위가 범용이었다면 전개가 안 되네? 하고 식겁하게 되는 패가 나옵니다.
그리고 위에서 언급한 태아도 천위들이 묘지로 가면 훌륭한 초동으로 탈바꿈해서 초동률을 훨씬 올립니다.

그리고 덤으로 상대가 토큰컬렉터를 썼을 때 천위상검은 이쪽도 피해가 심대하지만 이 악물고 천위축으로는 전개가 되는 편이지만
순수상검은 삼재 바구스카 같은 특수한 수를 쓰지 않는 한 게임이 그대로 닫힙니다.

만약에 천위상검을 쓴다면 여기서 또 천위 투입 비율로 갈리는데
비슈다:아슈나:아다라 200 211or221 322로 갈립니다.

200은 대충 비슈다가 돌파에는 진짜 좋으니까 이놈만 쓰고 나머지는 노는 거 싫어
211or 221은 천위 카드 적당히만 가져다 쓰겠다
322면 천위축 전개도 적극적으로 고려를 해볼 생각이며 나는 초동률 무조건 올리고 싶다!(이 경우 엑트에 천위의 용선녀도 들어갈 가능성이 꽤 있습니다.)

덤: 피닉스가이를 쓰는 것이 좋을까?
피닉스가이를 투입 가능한 대표적인 덱 중의 하나가 상검이기도 한데,
이 경우 장단점이 있습니다.
일단 장점은 피닉스가이 그 자체. 너무 셉니다. 매턴 프리체인 파괴를 날려대는 불사신을 쓸 수 있고 욕망의 항아리도 쓸 수 있지요.
단점은 대시가이 디바인가이를 뽑으면 구겨지는 얼굴을 볼 수 있는데.. 이 부분까진 그렇다 쳐야 합니다 사기 카드 쓰니까 이 정도 리스크는 감수해야.

다만 피닉스가이를 쓰면 또 생기는 의외의 단점들이 하나 있는데, 일단 욕망과 탐욕의 항아리랑 어느 정도 저울질을 해야합니다.
둘 다 써도 되는데 어쨌든 조금은 충돌하는 카드기도 하고.
그리고 피닉스가이가 뚫려버릴 경우 덱에 남은 퓨데가 생기기 때문에 그 이후부터는 안 쓰는 구축보다 탑드로우 밸류가 구려지게 됩니다.

번외

5
진룡황 상검이라는 덱입니다.

이 구축도 나름의 메리트가 있어요.
진룡황들이 터지면 자체적인 파워가 말도 안되게 세서 토컬? 뭐? 그딴 게 뭐 하고 잘 풀리면 다 부숴버릴 수도 있고
잘 풀리면 메인 기믹의 파워가 말도 안됩니다. 셀 때는 진짜 엄청 센 덱입니다.

단점이요? 저렇게 짜고 패말림이 덜할까요? 초동률 낮은 테마가 고레벨들을 잔뜩 집어넣었는데
패가 말리면 스트레스로 심장마비가 와도 제 책임은 아니니 안심하십시오.

상검은 파워도 좋고 난이도도 상당히 쉬운 덱이라서 
초보자 추천 덱 대표급으로 자주 거론되는 덱입니다. 만약 신팩에 관심이 있으면 생각해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 같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사과별
22/05/07 18:51
수정 아이콘
용사가 안 넘어 온다면 토큰 컬렉터 케어는 거진 안해도 될 것 같긴한데 피닉스 가이가 제일 핵심같아 보이네요.
아나콘다만 나오면 된다는 그 똥파워가 마듀에서 어찌 발휘될지가 참.
22/05/07 20:00
수정 아이콘
천위쪽 섞은게 마음에 드네요 저걸로 해봐야겠습니다.
22/05/07 20:4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사실 개인적으로 상검이란 테마가 참 아쉬운 점이 많은 테마라고 생각합니다.
분명 덱의 플랜과 굴러가는걸보면 뭔가 그럴듯한데 이상하게 할 떄 좀 하자가 많이 보이는 덱이라 생각하거든요.

사용 조건이 빡빡하진 않지만 조금의 불안정성을 가지고 있는 막야.
적소 이후에 바로네스까지 이어질려면 용연을 가지고 와야한다는점에서 또 후속을 막 야무지게 챙기는 느낌도 아니고...
해보니까 천위쪽으로 결국 기울게 되는거 같은게 그냥 순수한 상검은 천위자리에 범용넣고 승부봐야하는데 그렇게 승부하면 칙명 이런 파워카드가 아니라면 너무너무 겜 이기기 뭔가 힘들더라구요.

개인적으로 한번 다른 유희왕 cs영상같은곳이나 듀얼영상들을 보시고 (혹은 유프로..) 맘에 들어서 하고 싶으면 해도 되지만
상검이란 덱을 막 입상덱 반열에 오른 덱이라 티어 올리는 용도로 주덱으로 삼는다는 좀 전 권장하기 힘든 덱초이스같다라는 의견입니다.
물론 말씀처럼 초심자들 입장에서는 상검쓰는게 좋다고도 생각합니다.
막 덱이 타 티어덱에 비해 아쉬운거지 나름 티어권에 논 테마만큼 랭 돌리기에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
할거면 무조건 천위쪽 추천.

여담으로 상검 영어 번역명이 swordsoul이라... 전 이름에 혹해서 오프까지 짜놨다가 현타와서 한 2주 쓰고 창고에 썩히고 있네요 크크크
황금경 엘드리치
22/05/07 21:20
수정 아이콘
하하 맞습니다. 이게 근본적으로 한계는 분명히 있는 카드군이에요.
티어가 초동 불안정&후속 불안정을 둘 다 가지고 있다? 이게 사실 좀 들으면 그게 무슨 소리야 나오기 딱 좋죠.
그렇다고 사기를 치는 덱이 아니고 오히려 덱 스타일은 매우 정직한 덱에 가깝고.

'이 달'에 한해서는(저는 용사 다음 달에 나올 거라고 생각합니다) 상검이 꽤 세긴 할 거 같은데
그 이후에는 숙련자가 상검을 쓰는 게 좋냐 그러면 그건 저도 글쎄다 라는데도 동의합니다.

저도 짜두기는 할까 싶지만 아마 다음 달부터는 용피팬 위주로 굴리고 이번달은 피닉스트라게 쪽으로 생각중이기도 하구요.
제 지인은 용천 37머신 하겠다고 이야기했고...
천위축이 나을 거다 라는데도 동의하구요. 일단 안쓰면 코스트부터가 좀 딸려요. 한다면 저는 221 정도로 할 거 같네요.
좀 정직하고 한계가 명확한 덱이라 이 덱은 오래 붙잡고 있기는 좀 그렇긴 합니다.
그리고 다음 달쯤에 용사가 나오면 아마 그때 글을 각잡고 쓸 거 같네요. 용사가 나오면 진짜 길~게 써야 할 거 같습니다 크크크크크크
22/05/07 20:43
수정 아이콘
디드라군 근데 마듀 환경 특성상 말명자 무명자 풀투입 하는데도 쎄려나여? 안 써봐서 궁금하네요
Two Cities
22/05/07 20:54
수정 아이콘
p.u.n.k축으로 아다마시아 하려는데 괜찮을까요
황금경 엘드리치
22/05/07 21:21
수정 아이콘
아다마시아는 지금만큼의 위치는 아마 못될건데 그래도 뭐 어느 정도 위치 유지는 할겁니다.
용피메타로 피보는게 운영덱들이 피보는거고 전개덱들은 자신의 고점만 확실하다면 위치 유지를 하는 편이라서.
이선화
22/05/07 23:06
수정 아이콘
닉네임에서 느껴지는 신뢰성 크크크

섬도희 덱 하나 맞춰둔 걸로 복귀할까 싶은데 현재 메타상 괜찮을까요? 아니면 억지로라도 새 덱을 하나 맞춰야 할까요?
황금경 엘드리치
22/05/07 23:44
수정 아이콘
일단 좋은 덱은 아닙니다. 그래도 그 전에 섬도희를 잘 굴리셨다면 앞으로도 그 정도는 될 거 같습니다.
다만 피닉스는 쓰셔야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4510 [오버워치] [OWL] 조금 늦은 킥오프 클래시 토너먼트 리뷰 [6] Riina5648 22/06/09 5648 2
74508 [PC] 콜 오브 듀티: 모던 워 페어 ll 트레일러 [13] SAS Tony Parker 6451 22/06/09 6451 0
74507 [LOL] ‘페이커’ 이상혁 “주 5일제, 일정 빨리 끝나면 국제대회 준비에 유리” [93] League of Legend12193 22/06/09 12193 1
74506 [LOL] 미디어데이 선수들의 서머 우승팀 예측 [82] Leeka10583 22/06/09 10583 0
74505 [LOL] [Ep.2] 슈퍼팀 | 1인 군단 데프트 [4] League of Legend5930 22/06/08 5930 1
74504 [LOL] DRX , 코스닥 상장사 휴온스와 스폰서십 체결 [48] SAS Tony Parker 9254 22/06/08 9254 0
74503 [LOL] 데프트 2000킬 기념 공식 영상 EP.1 [19] Leeka7460 22/06/07 7460 5
74502 [PC] 로스트아크 콘서트 방구석 R석 관람 후기(스포 있음..) [32] 혈관8138 22/06/07 8138 8
74501 [LOL] 2022 LCK 서머시즌 대진표 [62] 아롱이다롱이10320 22/06/07 10320 2
74500 [모바일] [카운터 사이드] 6/7(화) 업데이트 점검 및 패치노트 [3] 캬옹쉬바나4478 22/06/07 4478 0
74499 [LOL] 바이탈리티 정글러 하루, 보 영입. 셀프메이드 로스터 제외 [31] SAS Tony Parker 6585 22/06/07 6585 1
74498 [스타2] 이번에도 계속된 이병렬의 우승자 징크스 [10] MiracleKid9102 22/06/06 9102 4
74497 [LOL] 솔랭 1위 등극한 젠지의 슈퍼 유망주 Peyz [48] 묻고 더블로 가!13667 22/06/06 13667 1
74495 [오버워치] 서울 다이너스티, 창단 5년만에 타이틀 획득 [13] ELESIS8531 22/06/05 8531 7
74494 [모바일] 디아블로 임모탈 극불호 후기 [76] 카트만두에서만두13383 22/06/05 13383 13
74493 [LOL] 무지개빛 이벤트.pc [58] 올해는다르다11827 22/06/05 11827 2
74492 [모바일] 디아블로 이모탈 찍먹 [26] 치천제9405 22/06/04 9405 2
74491 [TFT] 롤토체스 시즌7 후기 및 좋았던 조합 공유 [22] 카트만두에서만두9405 22/06/04 9405 1
74490 [뉴스] OP.GG OGN 인수 완료 [30] SAS Tony Parker 12147 22/06/03 12147 0
74489 [LOL] 2022 LCK/CL 서머시즌 1주차 통합 로스터 [43] 아롱이다롱이7423 22/06/03 7423 0
74488 [PC] 마블스 스파이더맨 for PC [22] roqur8509 22/06/03 8509 0
74487 [LOL] 다소 늦었지만 MSI 결승전에 대한 개인 견해 [31] 성큐트8091 22/06/03 8091 3
74486 [LOL] 2022 MSI 인게임 데이터 총정리 요약본.jpg [63] 요단강수중발레9472 22/06/02 9472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